2
부산메디클럽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113>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 곽튜브, 원지의 하루 등

나대신 떠나는 사람들에게

  • 방호정 작가
  •  |   입력 : 2023-03-13 20:15:12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가끔 모니터 앞에 앉아 지구 곳곳으로 여행을 떠난다. 어쩐지 갇혀 있다는 기분이 들 때다. 뭐 실제로 얼마 전까지는 대부분 사람이 꽤 오래 갇혀있었다. 인기 여행 유튜버들의 존재는 알았지만 처음엔 딱히 관심이 가진 않았다. 뭐랄까. 남이 먹는 걸 본다고 배부를 일 없으니, 남의 여행 구경도 그저 샘이 날 뿐이라는 옹졸한 심보였던 것 같다.

전생의 기억처럼 아득한 18년 전 인도 배낭여행이 문득 떠올라, 한국의 대표적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의 인도여행을 찾아봤다.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이건 좀 심한 거 아닌가 싶을 만큼 그때와 똑같은 거리 풍경과 똑같은 표정의 사람들, 그때의 공기와 냄새까지 훅 되살아났다. 아는 한국 노래가 있느냐고 물었더니, 냅다 조규찬의 ‘추억#1’을 열창해 나를 많이 당황케 했던 자이살메르의 게스트 하우스 사장 폴루는 잘 지낼까?

사막여행을 함께한 두 여인도 생각난다. 서른이 된 다 큰 딸을 혼자 해외로 보낼 수 없다는 일념으로 난생처음 가장 먼 곳을 따라나선 어머니와 고대하던 첫 배낭여행을 어머니의 잔소리와 함께해야 했던 딸. 로드무비 주인공 같은 모녀와 함께 낙타를 타고 사막으로 갔다. 아마 나는 모녀를 안전하게 지키겠다는 다짐으로 불타는 호위무사처럼 보였을 것이다. 시종일관 다투다 멍하니 함께 사막을 붉게 물들이던 노을을 보던 모녀의 뒷모습이 가끔 생각난다. 성가실 정도로 쏟아지는 사막의 별들도….

그래도 다시 떠나고 싶다고는 역시 못하겠다. 다음 여행지로 가기 위해 며칠 꼬박 기차를 타는 것도 정말 그럴 줄은 몰랐으니까 가능했던 것이다. 이젠 허리 디스크도 생겨 무리다. 별처럼 수많은 이유로 떠나지 못하는 이들이 점점 늘어나는 만큼 빠니보틀, 곽튜브, 원지의 하루 같은 여행 유튜버의 인기도 높아진다. 앞으로 주 69시간씩 일하다 보면 아무래도 그들의 인기와 책임감 역시 늘어날 지도 모른다. 우리를 대신해 다른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는 이들에게 일개 구독자 자격으로 당부하자면, 부디 안전하게 여행을 이어가길 바란다.

안전을 중시하는 것은 버려야 할 관료적 사고라고 주장하는 이도 있고 언제부턴가 사회가 안전을 경시하고 무시하는 경향이 있지만, 그럼에도 누가 뭐래도 안전이 제일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3. 3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4. 4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5. 5"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6. 6부산 경남 울산 비 그치자 더위 시작..."주말 해수욕 인기 끌듯"
  7. 7남포동 자하상가서 외국인 발로 찬 50대 입건
  8. 8또래 여성 살해 정유정 검찰 송치 “유가족에 죄송하다”
  9. 9“BIFF이사회 권한, 혁신위에 넘겨라”
  10. 10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1. 1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2. 2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3. 3"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4. 4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5. 5‘채용특혜’ 선관위, 감사원 감사 거부
  6. 6北 실패한 위성 발사 곧 시도할 듯...새 항행경고도 南 패싱?
  7. 7북한 발사체 잔해 길이 15m 2단 추정…해저 75m 가라앉아 인양 중
  8. 8혼란만 키운 경계경보…대피정보 담게 손 본다
  9. 9IAEA “1차 시료 방사선 문제 없어…2·3차 조사 뒤 최종판단”
  10. 10정치자금법 위한 혐의 황보승희 의원 경찰 조사
  1. 1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2. 2댕댕이 운동회부터 특화 가전까지 “펫팸족 어서옵쇼”
  3. 3약과도넛·홍시빙수…‘할매입맛’ MZ, 편의점 달려간다
  4. 4부산대에 韓-인니 조선해양기술허브 만든다
  5. 5정부, 2일부터 KTX 최대 50% 할인…숙박시설 3만 원↓
  6. 6비수도권 데이터센터에 '전기 부담금 50% 할인' 등 혜택
  7. 7지난달 부산 소비자물가 3.4%↑…2년 만에 전국보다 높아져
  8. 8스마트 기기로 에너지 줄이면 ㎾h당 1600원 보상받는다
  9. 9연금 복권 720 제 161회
  10. 10“일본 오염수 방류 대응 집중…엑스포 유치도 최선”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3. 3부산 경남 울산 비 그치자 더위 시작..."주말 해수욕 인기 끌듯"
  4. 4남포동 자하상가서 외국인 발로 찬 50대 입건
  5. 5또래 여성 살해 정유정 검찰 송치 “유가족에 죄송하다”
  6. 6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7. 7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8. 8‘타다’ 불법 콜택시 오명, 4년 만에 벗어(종합)
  9. 9부산예빛학교, 해운대·광안리·일광 해수욕장 버스킹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2일
  1. 1‘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2. 2‘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3. 3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4. 4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5. 5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6. 6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7. 7“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8. 8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9. 9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10. 10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우리은행
박물관에서 꺼낸 바다
18세기 서구도 ‘한국해’ 인정…당시 영국 지구모형에 선명한 증거
수장고에서 찾아낸 유물이야기
복천동고분군 세 갈래 창(三枝槍)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고달픈 청춘과 나눈 시적 교감 外
예술가 아닌 개인 고갱은 어떨까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나무를 말하다 /하정철
빈집 달팽이 /박옥위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카지노’의 강윤성 감독
뮤지컬 영화 ‘영웅’ 윤제균 감독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드림’의 아이유
‘길복순’의 전도연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쏟아지는 한국 영화와 할리우드 대작…올 여름 누가 웃을까
넷플릭스 25억 달러 투자계획…K-콘텐츠 이젠 실리 따질 때다
일인칭 문화시점 [전체보기]
손민수가 2년 전 약속한 협연 무대, 관객과 로비인사 재개도 감개무량
더 순박한 인니판 ‘7번방의 선물’ 몰랐던 세계, 동남아 영화를 만나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민중의 짓밟힌 꿈…오늘날과 닮은꼴
‘별종 가족’의 아름다운 해산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6월 1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5월 31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사운드 오브 메탈 sound of metal
서울전자음악단 ‘서로 다른’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3년 6월 1일(음력 4월 13일)
오늘의 운세- 2023년 5월 31일(음력 4월 12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매사 억제하고 절제해야 한다는 노자의 이야기
묘고대 위에서 지은 고려 시대 혜심 선사 시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