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양한 언어유희 지식인 꼬집어…셰익스피어 문장력에 빗댈만 해

라블레는 언어 연금술사

  • 서부국 서평가
  •  |   입력 : 2022-08-04 19:39:49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라블레는 언어를 잘 다루는 작가였다. 질펀한 육체와 고상한 정신에서 각각 흘러나오는 이종 언어를 자유자재로 부려 16세기 프랑스 문단을 한층 높였다. 당대 작가 몽테뉴가 수필이라는 문학 장르를 신축했듯이 라블레는 휴머니즘(위마니슴) 문학으로 밤하늘에 새 별을 달아 그 반짝이는 빛이 오늘날 우리 눈에 닿는다.

프랑수아 라블레 초상화.
지성미를 한껏 드러낸 대목이 ‘팡타그뤼엘’ 8장이다. 파리 유학 중인 아들 팡타그뤼엘에게 아버지 가르강튀아가 보낸, 학문 정진을 격려하는 편지글이다. 프랑스 교과서에 권학 예문으로 자주 실린다. 르네상스를 예찬하고 이 기운이 가져다줄 새 시대에 대한 기대를 그렸다.

라블레가 구사한 다양한 글쓰기는 후대 셰익스피어나 조이스의 그것에 견줄 만하다고 평론가들은 입을 모은다. 팡타그뤼엘이 평생 벗이자 심복인 파뉘르주를 만나는 대목(9장)이 그렇다. 파뉘르주는 팡타그뤼엘과 대화하면서 13개 언어를 사용한다. 이 중 10개 언어는 프랑스어를 포함해 유럽 각국 언어이지만 나머지 3개는 라블레가 지어냈다. 그리스어를 흉내 내기도 하고, 글자를 아무 의미 없이 나열한 문장을 썼다. 이런 언어유희는 유명무실한 지식을 뽐내는 학자들에 대한 야유이자 풍자이고, 쓸데없이 말을 남발하는 부류를 꼬집는 서술이다. 정통한 지식에는 무한한 신뢰를 보낸다.

등장인물 이름을 우스꽝스럽게 짓는 데에도 선수다. 프랑스어를 이해하는 독자는 이름 읽으며 미소 짓는다. 법의를 걸친 교수와 법관을 ‘송아지’로 묘사하는데 프랑스어 구어로 바보·멍청이란 뜻이다. 다른 예로, 베즈퀴(엉덩이에 입을 맞춘다는 뜻) 윔므벤(방귀 냄새를 마신다는 뜻)란 이름이 나온다. 둘 다 영주이자 소송 당사자다. 그들이 벌이는 변론과 팡타그뤼엘 판결은 외계어다. 도무지 알아듣기 힘든 법률 용어를 남발하며 권위를 세우는 법정을 이렇게 비꼬았다. 후학 플로베르는 라블레 소설을 “인생처럼 신비에 가득 찬 작품”이랬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4. 4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5. 5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7. 7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8. 8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9. 9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10. 10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아동 한국 입국해 수술 받는다
  5. 5“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8. 8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9. 9[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10. 10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3. 3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4. 4남천자이 내달 입주… 부산 중층 재건축 신호탄
  5. 5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6. 6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7. 7"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8. 8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9. 9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10. 10전국 품절주유소 60곳으로 확대…원·부자재 반입도 차질
  1. 1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2. 2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5. 5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6. 6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7. 7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8. 8영남 간호사 1만명 부산에서 간호법 제정 촉구 외치다
  9. 9[단독]기장 일광읍 상가 건축현장서 인부 2명 추락…1명 중태
  10. 10최석원 전 부산시장 별세…향년 91세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7. 7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신기관-프랜시스 베이컨(1561~1626)
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쥘부채’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자연의 지혜 담은 지리산 밥상 外
소설로 되살린 장흥 석대들 함성 外
서상균의 그림으로 책 보기 [전체보기]
인간의 순리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메주 /설상수
손수건 /문운동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수리남’의 하정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올빼미’ 유해진
‘데시벨’의 김래원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마블도 고전한 비수기 극장가, 아바타 후속작 구원투수 될까
연말까지 잇단 행사…연예계도 대중 안전주의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슈퍼히어로 영화의 황혼
수프와 이데올로기(양영희 감독)…식민지배와 제국주의 경계에 서다
BIFF 리뷰 [전체보기]
‘지석’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2월 1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1월 30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
양자경과 김민경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1일(음력 11월 8일)
오늘의 운세- 2022년 11월 30일(음력 11월 7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2022년 10월 13일
오늘의 BIFF - 2022년 10월 12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고려 때 귀화한 위구르인 설손의 시
‘고려사’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학술대회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