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데스크시각] 그래도 부산 갈매기는 뜨겁다 /윤정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8-21 19:39:10
  •  |  본지 2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2일 KBO 사무국은 올 시즌 프로야구 총관중이 800만 명을 넘기 어렵다는 전망을 내놨다. 이날 기준 전년도 총관중 617만7475명보다 8% 감소한 569만6913명이 입장했다고 밝히면서 이 추세대로라면 올 시즌 종료 이후 누적 관중은 750만~760만 명대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시즌 전 목표였던 878만 명과 비교하면 100만 명 이상 적은 수치다.

올 시즌 최하위권에 처진 롯데 자이언츠는 지난 시즌 홈에서 열린 52경기를 기준으로 보면 69만6394명에서 올해는 59만728명으로 15%가량 관중이 줄었다. 홈 평균 관중도 지난해 1만3392명에서 올해 1만1360명으로 2000명 정도 빠졌다.

롯데는 올 시즌 선발진 붕괴와 불펜의 부침, 롤러코스터 타선, 실책 행진 등으로 두 달여간 최하위로 떨어졌다. 그 와중에 이윤원 단장과 양상문 감독이 시즌 중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옷을 벗었다. 연봉 1위 팀의 라인업을 감안하면 팬들로서는 결코 받아들이기 어려운 결과다.

롯데의 성적 부진에도 거인을 향한 부산 갈매기의 성원은 여전히 뜨겁다. 올해 홈 평균 관중이 지난해보다 15%가량 줄었지만 10개 구단의 홈 누적 관중 수를 보면 롯데는 LG 트윈스(1만4089명), SK 와이번스(1만3916명), 두산 베어스(1만3623명)에 이어 네 번째로 많다. SK 두산 LG가 각각 정규리그 1, 2, 4위를 달리며 가을야구를 사실상 확정한 팀이라는 점과 팬층이 두꺼운 수도권 구단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하위권을 헤매는 롯데의 경기에 이처럼 많은 관중이 왔다는 점은 한편으로는 놀랍다.

롯데와 함께 빅마켓을 형성하는 KIA 타이거즈도 올 시즌 롯데처럼 하위권을 전전하고 있다. 성적 부진으로 김기태 감독이 도중하차한 것도 비슷하다. 하지만 KIA는 지난해 홈 평균 관중이 1만2304명에서 올해 9921명으로 29% 급감했다. 롯데의 관중 감소 비율의 배에 가깝다.

2011 시즌 롯데의 성적 부진이 거듭되자 일부 열혈 팬 사이에서는 일종의 불매 운동인 ‘무관중 운동’ 움직임이 일기도 했다. 전임 제리 로이스터 감독의 뒤를 이어 양승호 감독이 부임한 롯데는 전반기 한때 꼴찌로 추락하는 등 부침을 거듭하다 여름부터 뜨거운 기세로 치고 올라가 정규시즌을 3위로 마친 적도 있다.

당시의 무관중 운동을 떠올리면 올 시즌 롯데의 관중 수는 프로야구에 대한 팬들의 인식이 얼마나 변했는가를 느끼게 한다. 올 시즌 성적이 바닥권인 데다 어이없는 경기력을 자주 선보였던 자이언츠를 사랑하는 부산 팬들은 진정한 야구팬이다. 야구는 이제 스포츠의 경계를 넘어 하나의 엔터테인먼트가 됐다.

승부와 성적도 중요하지만 가족과 연인, 직장 동료 간 여가를 공유하는 장소가 됐다. 특정 선수를 응원하는 여성팬이 늘어난 것도 과거와는 다른 성숙한 팬덤이 형성된 원인으로 보인다.

이렇듯 열정적인 부산 갈매기의 사랑에 롯데 구단이 보답하는 길은 최선을 다하는 경기력을 선사하는 것밖에는 없다.

가을야구는 이미 물 건너간 상황에서 팬들의 시선은 이제 내년 시즌을 향하고 있다. 롯데도 구단의 체질을 완전히 변화시키기 위한 중장기 리빌딩에 들어간 상황이다. 김종인 대표는 선수 육성 체계와 데이터 중심의 야구를 위한 총체적인 리빌딩을 선언했다. 두산이나 키움 히어로즈 등 전통의 강호들이 강력한 육성 시스템을 바탕으로 ‘화수분 야구’를 꽃피우고 있는 데 대한 각성이다. 전성기를 지나 하향 곡선을 그리는 자유계약선수(FA)를 거액에 영입했지만 비용 투입 대비 큰 효과가 없었던 것에 대한 반성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올해 초 편성전략TF팀을 신설해 하부 조직으로 데이터 담당을 따로 두는 등 데이터에 기반한 야구를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롯데 자이언츠의 암흑기로 불리던 2001~2007 시즌(8-8- 8-8-5-7-7위)에는 입장 관중이 너무 적어 관중석에서 나누는 대화가 그라운드의 선수들 귀에까지 들어갔다는 웃지 못한 얘기는 롯데 구단의 엄연한 역사의 한 장면이자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교훈이다.

스포츠부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대박 친 송도케이블카, 수익 일부 공공기여 쐐기 박는다
  2. 2기존 분양권 뛰니 아파트 분양가격도 고공행진
  3. 3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4. 4LNG선 대규모 수주, 조선 관련주 급등
  5. 5해운대 장산 일대 구립공원 연내 추진
  6. 6부산시, 다이옥산 등 6종 미량 검출도 공개 의무화 추진
  7. 7“2차 공공기관 이전, 임기 내엔 어렵다”…이해찬 여론 뭇매
  8. 8 방탄소년단 슈가와 대취타
  9. 9‘탈보수’ 외친 김종인에 ‘보수가치’ 부산의원들 반기
  10. 10
  1. 1부산 송정해수욕장 주민·상인들 “순환도로 조성 완료하라”
  2. 2동구, 새마을부녀회 헌옷모으기 경진대회外
  3. 3동구, 코로나 19극복 치유와 힐링을 위한 마음 챌린지 슬기로운 행복 도보 개최
  4. 4‘탈보수’ 외친 김종인에 ‘보수가치’ 부산의원들 반기
  5. 5여당, 결국 통합당 배제…단독 개원 추진
  6. 6윤미향 사태 두고 여야 여성 의원들 프레임 전쟁
  7. 7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8. 8여당 부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들, 실력보다 여의도 연줄 부각 ‘구태’
  9. 9“어젠다 주도”…통합당 부울경 의원 ‘공부 모임’ 활발
  10. 10‘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76조 쏟아붓는다
  1. 1삼진어묵, 부산역 인근 2개 지점 리뉴얼 오픈
  2. 2코로나로 쌓인 면세품, 3일부터 예약 판매
  3. 3친환경 ‘신념소비’가 뜬다…동물복지 인증 계란·닭 매출 ‘쑥쑥’
  4. 4볼보, 외제차 유지비 걱정 확 덜었다
  5. 5렉서스 ‘UX 250h F SPORT’ 출시…젊은층 공략
  6. 6자동차 수출 ‘코로나 쇼크’ 딛고 기지개…신차 효과 내수도 선방
  7. 7주가지수- 2020년 6월 2일
  8. 8금융·증시 동향
  9. 9“10명이 일감 쪼개 하루 2시간씩 근무”…제조업 가동률 67%
  10. 10한국농어촌공사, 100억 원 규모 상생펀드 조성
  1. 1옥천 장계교 인근 달리던 차량 추락…3명 사망
  2. 2오거돈 가슴 통증 호소...병원 진료 후 경찰서로
  3. 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8명…수도권에서만 37명
  4. 4부산 동래구 돈가스 가게서 화재 … 깜짝 놀란 요양병원 30여 명 대피
  5. 5오거돈 "죄송하다"며 유치장 입감...법원엔 '우발적 범행' 강조
  6. 6광안대교서 음주 사고 낸 뒤 차 버리고 도주한 택시기사 검거
  7. 7‘조용한 전파 우려’ 부산 클럽 등 71곳 집합금지 일주일 연장
  8. 8‘해운대 609’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다
  9. 9전국 초중고생 178만명 추가등교 앞두고 학부모 우려
  10. 10'오거돈 구속은 면했다' 법원, 구속영장 기각
  1. 1ESPN “NC 구창모 주목…5월 활약 미국서도 드문 기록”
  2. 2MLB 구단-노조 연봉 갈등 점입가경
  3. 3메시, 바르셀로나서 1년 더 뛴다
  4. 4세계 1위 고진영, 국내파 독무대 KLPGA 우승컵 들까
  5. 5‘프로레슬러 1세대’ 당수의 달인 천규덕 씨 별세
  6. 6'우슈 산타 세계 2위’ 차준열이 밝힌 산타가 MMA에서 통하는 이유(고수를 찾아서 2)
  7. 7‘산초 해트트릭’ 도르트문트, 6-1로 파더보른 대격파하며 2위 수성
  8. 8간판만 내세우는 롯데 외야수…'새싹' 키우기로 눈 돌려라
  9. 9흑인 과잉진압 사건에 들끓는 세계 스포츠계
  10. 10미국 프로야구 선수들, 연봉 추가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 제안
우리은행
21대 국회 대해부
PK 당선인의 ‘인생 입법’- 김두관·서병수 진심 인터뷰
21대 국회 대해부
PK 당선인의 ‘인생 입법’- 울산 경남 당선인 역점 법안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포구예찬
진정으로 변해가는 모두의 시간 되길
기고 [전체보기]
폭염과의 현명한 동행 /김종석
지역균형발전, 상향평준화의 길 /권오혁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산 고대사는 가야사? 신라사? /권용휘
더이상 ‘오거돈’ 궁금하지 않다 /이승륜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초선 의원들은 잘할 수 있을까
히포크라테스의 거울
김지윤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보기]
방탄소년단 슈가와 대취타
공연예술 패러다임 바뀐다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장관 출신에게 관심을 /정옥재
수도권 일극체제와 관문공항 /송진영
도청도설 [전체보기]
코로나와 비만
‘LA 폭동’ 악몽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빈자일등(貧者一燈)
우리는 서로의 환경이다
박상현의 끼니 [전체보기]
김치의 딜레마
광주의 상추튀김과 쌈
사설 [전체보기]
초라한 무장애 인증 건물 현황…시 적극 개선 나서라
기초의회, 책정된 정책개발비 활용 못하고 날려서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기본소득’을 반대하는 이유
재난기본소득, 정명(正名) 아니다!
이수훈 칼럼 [전체보기]
코로나19와 한국의 중견국 외교
허황된 중국경사론
이은화의 미술여행 [전체보기]
뒷모습을 그린 화가
권력자 마음을 꿰뚫어 본 초상
이홍 칼럼 [전체보기]
코로나가 한국에 준 새로운 기회
코로나의 도전과 한국인의 응전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또 밥만 먹는 협치?
K방역의 힘 보여주는 건 이제부터다
조영석의 음악이야기 [전체보기]
장미꽃과 하프와 5월
문득 찾아온 토마소 알비노니
최태호의 와인 한 잔 [전체보기]
와인의 숙성, 사회의 성숙
거리두기
특별기고 [전체보기]
‘도시국가’시대 市長의 역할 /정해문
‘코로나 19’ 반드시 이겨낼 것이다 /곽붕
황정수의 그림산책 [전체보기]
홍현주의 ‘소림모옥도’
무명 천재 화가의 화조 민화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