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차재원의 정치평설] 비례대표 제도는 죄가 없다

차재원 부산가톨릭대 교수

  • 차재원 부산가톨릭대 교수
  •  |   입력 : 2024-03-28 19:25:23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번에도 논란을 비껴가지 못했다. 오히려 더 큰 비판을 불러 모았다. 국회의원 비례대표제 말이다. 지난 1963년 제6대 총선 때 ‘전국구’라는 이름으로 도입돼 이미 환갑을 지난 나이. 탄생 때부터 지금까지 정치권의 대표적 욕받이 노릇을 해왔다. 권위주의 정권 시절엔 여당의 안정 의석 확보를 위한 도구로 전락했다. 야당은 ‘특별당비’라는 공천헌금을 통해 정치자금 조달 창구로 활용했다. 민주화 이후 나름 환골탈태하긴 했다. 비례대표로 이름을 바꾸며 걸맞은 의석 배분 비례성과 투명성을 제고한 것. 결정적 계기는 지난 2001년 헌법재판소의 ‘1인 1표 비례대표제’에 대한 위헌 결정이었다. 정당에 대한 투표를 따로 하지 않고 지역구 후보자에게 행해진 투표를 각 정당의 비례대표에 대한 투표로 간주해왔던 걸 헌법 위반으로 판시한 것. 이에 따라 2004년 제17대 총선부터 지역구 투표와 비례용 정당투표, 각각 1장씩의 ‘1인 2표제’가 시행됐다. 별도 정당투표 덕에 민주노동당을 비롯한 군소정당이 잇따라 원내 진입에 성공했다. 그간 지역구 소선거구제에 막혀 사표(死票)가 돼 버렸던 민심 일부가 의석에 반영됐다. 아울러 비례 의석 50%를 여성에게 할당해 젠더 불균형을 보완했다.

그래도 표심이 오롯이 의석에 반영되기엔 역부족이었다. 여전히 다양한 민의는 국회 밖에서 겉돌았다. 그래서 4년 전 제21대 총선부턴 준연동형비례제가 도입됐다. 정당이 지역구에서 얻은 의석 비율이 비례투표의 정당 지지율에 미치지 못하면, 그 정당 지지율에 맞춰 비례 의석을 더 채워주되 절반만 보전키로 한 것. 문제는 당시 이에 극렬히 반대했던 제1야당이 꼼수를 통해 제도 개선 취지를 무산시켜 버렸다는 점. 비례 후보만 내는 위성정당을 만드는 대신 모당(母黨)은 지역구 후보만 공천해 연동형 계산에 따른 불리함을 비껴간 것이다. 그러자 준연동형 도입에 앞장섰던 여당 또한 똑같이 위성정당을 만들어 대응에 나섰다. 표심의 등가성을 제대로 반영한 의석 배분이라는 명분보다 다수당을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정치 현실을 먼저 좇은 것. 결과적으로 제1당 수성에 성공했다. 비난을 피해 가진 못했다. 그래서 지난 대선 때 내건 정치개혁 1호가 위성정당 포기 약속이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공수표가 돼버렸다. 대선 패배로 야당이 되자 또다시 현실을 들먹이며 위성정당 창당을 강행했다. 원래 준연동형을 반대했던 현재의 여당은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똑같이 대응에 나섰다. 4년의 세월 흘러도 되풀이된 거대 양당의 정치 꼼수. 비난 여론이 빗발칠 수밖에 없었다. 여기다 양당 비례 후보 순번 작업 역시 모두 욕먹을 만했다. 진보세력과 연대하고 시민사회 추천까지 받아 나름 연동형 취지를 살리려 했던 제1야당. 시민사회 추천 후보가 종북 논란에 휘말리자 직접 개입해 후보 3명을 바꿔버렸다. 특히 자체 후보의 경우 밀실에서 깜깜이로 순번을 정해 당내에서조차 비판이 터져 나왔다. 여당 역시 도긴개긴. 후보 명단이 공개되자 공개적 반발과 충돌이 이어졌다. 사실상 대통령 뜻을 반영한 이른바 ‘친윤’ 중진의 딴지에 뒤늦게 후보 조정이 급하게 이뤄졌다. 이 와중에 급부상한 조국혁신당도 입길에 올랐다. 당선권 10번 순위 안에 무려 4명이 재판이나 수사 대상자 신분이었던 것. “비례대표제가 사법도피처냐” “자신들의 복수혈전 무대냐.” 비난 뭇매가 쏟아졌다. 이런 탓에 비례대표제를 둘러싼 논란은 다시 무용론을 넘어 폐지론으로 번질 기세다.

미리 결론부터 말하면, 비례대표제는 죄가 없다. 숱한 곡절 속에서도 60년 넘도록 우리 선거제도의 한 축을 묵묵히 감당해왔다. 각 직역의 전문가 발탁, 가부장적 문화에 위축된 여권 신장, 다양한 정치 목소리 반영, 표심의 등가성 보정, 극한 진영 대결 완충 등. 그간의 노고를 결코 가볍게 봐선 안 된다. 이런 긍정성을 키우기 위해서라도 비례의석을 오히려 더 늘려야 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 중 23개(하원 기준) 나라가 비례대표 100%로 국회의원을 뽑는다. 대표적 복지국가 스웨덴·핀란드·덴마크·네덜란드 등이다. 공교롭게도 이들 나라는 행복도 조사, 민주주의 지수, 부패인식 지수 등에서 늘 최상위권을 차지한다. 선거에 나타난 민의가 그대로 의석에 반영되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와 타협이 이뤄지는 정치 덕분이다.

결국 우리 비례제 역시 제도가 아니라 이를 운용하는 사람과 정치문화의 문제다. 총선 결과가 어떻든 비례제의 정상화를 위한 각성과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 당장 위성정당 꼼수를 막기 위한 입법이 필요하다. 이미 국회엔 정당보조금, 선거보조금 지급 금지 등 각종 제지 방안을 담은 법률이 제출돼 있다. 아울러 정당 내 후보 순번 결정에서 민주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가 병행돼야 한다. 현행 선거법에 규정돼 있는 ‘민주적 심사 절차’와 ‘민주적 투표 절차’를 보다 엄격히 적용 만해도 된다. 필요할 경우 아예 유권자들이 정당이 제시한 명부를 놓고 순번을 투표로 정하는 방안도 도입할 만하다. 대책은 다 나와 있는 셈이다. 각 당의 인식과 의지만 있으면 된다. 독자 여러분들께 감히 말씀드린다. 이번 총선에 이를 유의해서 신중하게 투표하시라고 말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2. 2“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3. 3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4. 4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5. 5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6. 6“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7. 7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8. 8[서상균 그림창] 핫한 메뉴
  9. 9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10. 10기장 신소재산단에 에너지 저장시스템…분산에너지 허브로
  1. 1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2. 2野 특검·연금개혁 압박 총공세…벼랑끝 與 막판 결속 독려
  3. 3교역·투자 활성화…실무협의체 추진
  4. 43국 협력체제 복원 공감대…안보 현안은 韓日 vs 中 온도차
  5. 5부산 총선 당선인 1호 법안 ‘재건축 완화’ 최다
  6. 6법조인 출신 곽규택 해사법원, 기장 정동만 고준위법 재발의
  7. 7고준위·산은·글로벌허브법 다시 가시밭길
  8. 8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관위원장에 부산 5선 서병수 임명
  9. 9부산 당선인들, 의원회관 ‘기피층’ 6층 피했다
  10. 10총선 이후 부산 첫 방문한 이재명 “지선후보 선발 당원 참여 높일 것”
  1. 1“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2. 2기장 신소재산단에 에너지 저장시스템…분산에너지 허브로
  3. 3“영도 중심 해양신산업…R&D·창업·수출 원스톱체제 가능”
  4. 4“어촌 부족한 소득원 해양관광객으로 보완을”
  5. 5“100년 이상 이어질 K-음식점 브랜드가 목표”
  6. 6주금공, 민간 장기모기지 활성화 추진
  7. 7집구경하고, 노래도 듣고…행복을 주는 모델하우스 음악회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7일
  9. 9삼익비치, 부산 특별건축구역 지정 ‘도전장’
  10. 10부산연고 ‘BNK 피어엑스’ 탄생…e스포츠에도 부산 바람
  1. 1“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2. 2“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3. 3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4. 4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5. 5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6. 6사상구 공개공지 금연구역 지정 길 열어(종합)
  7. 7수능 난도 가늠하는 첫 리허설…졸업생 접수자 14년 만에 최다
  8. 8해외여행서 대마 한번? 귀국하면 처벌 받아요
  9. 9[기고] 대학은 私的인가 公的인가?
  10. 10부산교육청, 흡연·마약류 예방 캠페인
  1. 1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2. 2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3. 3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4. 4임성재 시즌 3번째 톱10…올림픽 출전권 경쟁 불 붙였다
  5. 5전웅태·성승민 근대5종 혼성계주 동메달
  6. 6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7. 73명 부상 악조건에도…거인, 삼성에 위닝시리즈
  8. 8부산고 황금사자기 2연패 불발
  9. 9통산 상금 57억9778만 원…박민지, KLPGA 1위 등극
  10. 10PSG, 프랑스컵도 들었다…이강인 이적 첫 시즌 3관왕
우리은행
후보가 후보에게 묻는다
부산 서동
4·10 총선 지역 핫이슈
원도심 숙원 고도제한
강동묵의 디톡스 [전체보기]
노동자 건강을 위한 국제사회의 경향
소규모사업장 중처법, 투약 중단이 필요한가?
강동진의 도시이야기 [전체보기]
더 많이 두들겨 보아야 할 산복도로라는 돌다리
옛 부산세관 복원, 진정한 새로운 전통이 되길
과학에세이 [전체보기]
과학기술 R&D 투자가 나아가야 할 길
축복의 계절
국제칼럼 [전체보기]
‘3요’와 칸 레드카펫을 빛낸 조연들
AI시대 유토피아? 디스토피아?
기고 [전체보기]
대학은 私的인가 公的인가?
지역 창업기획자가 부산의 미래다
기자수첩 [전체보기]
영화의전당 대표 연임…소통 외치는 현장에 귀 기울여야
김갑수의 생각 [전체보기]
이재명 대표께
김석환의 이미 도착한 미래 [전체보기]
아직 명당 덕을 덜 본 것일까?
노무현이 옳았다
김용석의 시사탐방 [전체보기]
신문은 살아 있고, 칼럼은 말을 건다
김지윤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보기]
디아스포라의 노래 영천아리랑
우리 융복합 음악의 시초 고구려악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소통을 이기는 무기는 없다
선한 영향력
데스크시각 [전체보기]
가덕신공항과 박형준의 정치적 미래
도청도설 [전체보기]
비혼 축의금
꾀끼깡꼴끈
메디칼럼 [전체보기]
일하는 사람의 1차 의료, 근로자 건강진단
100세시대의 건강관리법
박상현의 끼니 [전체보기]
대만과 밀크피시
조식전쟁
박지욱의 뇌력이 매력 [전체보기]
뇌력(腦力)을 키우는 다섯 가지 비결
뇌, 팩트 체크!
사설 [전체보기]
출범 20주년 한국거래소 향후 과제도 만만찮다
한일중 공동선언 한반도 균형외교 밑거름되길
세상읽기 [전체보기]
지옥에서 국가명승으로
우리의 가까운 미래를 위하여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의대 입학정원 갈등의 올바른 해법
우리 시대의 올바른 복지 원칙
이제명의 오션 드림 [전체보기]
기회의 바다, 우리네 함장은 어디로 키를 잡을까
부산항, 글로벌 물류 허브 플러스 알파
이해인 수녀 '기도의 창가에서' [전체보기]
12월의 기도편지
이홍의 세상현미경 [전체보기]
경제문제가 풀려야 인구문제가 풀린다
중국의 한국시장 시장교란
인문학 칼럼 [전체보기]
호모 사피엔스의 바다
세상을 뒤흔든 춤
전호환의 두잉세상 [전체보기]
한국교육의 새 지평을 여는 IB교육학회 창립
‘자신과의 경쟁’이 ‘경쟁 교육’ 대안이다
차재원의 정치평설 [전체보기]
비례대표 제도는 죄가 없다
‘자객공천’ 유감
최태호의 와인 한 잔 [전체보기]
오페라 와인
와인이란
특별기고 [전체보기]
부산의 위대한 도전은 계속 된다
하순봉의 음악이야기 [전체보기]
낭만오페라의 종언! 푸치니
정명훈과 도쿄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황정수의 그림산책 [전체보기]
처음 보는 ‘무릉도원’
무호 이한복의 ‘운룡도’
CEO 칼럼 [전체보기]
우리는 역사적 사명을 띠고 태어났다
드론으로 변화할 부산의 미래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