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기고] 유엔참전용사들은 진짜 부산을 만나고 싶다

  • 국제신문
  •  |   입력 : 2022-06-23 18:40:35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5년 전인 2007년 11월 11일, 제1회 턴 투워드 부산(Turn Toward Busan·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 기념식이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렸다. 같은 시각 미국과 영연방 국가 등 한국전쟁에 군대를 보낸 상당수 국가에서도 같은 행사가 진행됐다. 이후 한국의 국가보훈처는 턴 투워드 부산을 국가 행사로 격상했고 매년 이 기념식을 지원해 오고 있다. 2007년 첫 기념식 때는 단 한 명의 유엔군 참전용사만이 참가했고 2008년에도 6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 몇 년간 국가보훈처는 100명 이상의 유엔군 참전용사나 전사자 유족을 초청해 턴 투워드 부산에 참여하게 도왔다. 올해 기념식에도 18개국 103명의 참전용사가 초청될 예정이다. 국가보훈처는 이 국제 행사를 통해 눈부신 성과를 냈다. 하지만 국가보훈처가 약간의 정책적 조정을 한다면 더 많은 성과를 내리라 믿는다.

그동안 턴 투워드 부산의 참전용사 재방한 프로그램은 대부분 서울 중심으로 진행돼 정작 부산 일정은 1박 2일에 그쳤다. 턴 투워드 부산 재방한 프로그램의 중심은 기념식 이름에 걸맞게 부산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참전용사와 기념식에 참가하는 정부 고위 관료는 이 웅장한 도시에서 적어도 이틀은 머물러야 타당하다. 하루나 이틀 부산을 둘러본다면, 대한민국이 한때 지구촌 최빈국의 농업국가에서 현대적 산업 기술 의학 예술 분야 선두 주자로 약진했다는 사실을 목도할 수 있다. 더욱이 부산에 초점을 맞춰 재방한 프로그램을 확대하면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전쟁 기간 참전용사 대부분은 부산을 거쳐 전장으로 향했고 부산을 거쳐 귀국했다. 이들은 부두의 초라하고 녹슨 창고들, 그리고 낡고 녹슨 어선과 화물선, 해군 선박들로 빼곡한 오물이 넘치는 초라한 도시로 부산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부산에서 하루나 이틀의 시간이 더 주어진다면, 참전용사는 70년 전과는 전혀 딴판의 부산을 만나게 될 것이다. 부산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어떤 대도시도 제공하지 못하는 눈부신 자연과 현대적 편의시설을 갖춘 활력 넘치는 초현대적 도시다. 천혜의 바다와 조화를 이루는 호텔과 아파트 타워, 풍부한 의료시설과 멋진 모래 해변, 전 세계 주요 국가와 정기적으로 연결되는 항공편과 선박을 갖춘 도시가 전 세계에 또 어디 있겠는가.

물론, 부산을 방문해 특급 호텔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것은 참전용사에게 특권이다. 하지만 빠듯한 일정으로 참전용사가 호텔 밖에서 에너지 넘치는 부산 사람을 접하는 일은 엄두를 내기 어렵다. 참전용사가 부산의 풍경을 보고 느끼며 휴식하고 일상을 느끼려면 지금보다 하루나 이틀의 시간이 더 주어져야 가능하다. 7년 전쯤으로 기억된다. 턴 투워드 부산 기념식을 마치고 참전용사는 부산 시내에서 거리 퍼레이드하며 환영 나온 부산 사람과 어울렸다. 따뜻하고 활기찬 야외 콘서트에서 한국인과 하나가 되었고 수준 높은 음악가와 가수의 공연은 한국을 다시 찾은 노병에게 감동을 안겨주었다. 부산은 모든 여행자가 만끽하고 소중히 추억해야 할 메카이다. 턴 투워드 부산에 초청받는 유엔 참전용사도 느낄 수 있기를 희망한다.


빈센트 커트니 턴 투워드 부산 제안자·부산명예시민


※ 영어 원문

Let us put more “Busan” into the MPVA’s
Turn Toward Busan veteran revisits

Fifteen years ago, on November 11, 2007, the first Turn Toward Busan ceremony was held in the United Nations Memorial Cemetery in Busan. At the same time, it was held in many nation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nd the British Commonwealth nations, and in most of the countries that sent armed forces to defend Korea during the 1950-1953 war.

Korea’s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elevated the ceremony to national status and has supported it every year since. The MPVA has done a magnificent job. In 2007 there was only one foreign veteran participating in Busan. In 2008 there were only six. For the past several years the MPVA has flown more than 100 veterans or bereaved family members of those who died in the war to Busan to take part in the ceremony. That will happen again this year, when 103 veterans from 18 nations are invited to come to Korea for the Turn Toward Busan program. Despite the wonderful job that the MPVA has done with this international ceremony, I believe that it still could benefit from some adjustment and reorientation. Until now, the ceremony has been a one night and partial day event in a veteran revisit program that focuses mainly on Seoul.

However, the program and its very name, Turn Toward Busan suggests that it should be the great city of Busan that is the focal point of the five-day program. The veterans and visiting dignitaries should spend at least two days in this magnificent city to achieve that.

Busan can present in one or two full days the proof of the grand transition of South Korea from one of the poorest agrarian nations in the world to its position today as a leader in industry, technology, medicine, and the arts.

Expanding the program to focus on the great city’s many attributes could make the revisit program an important element in Korea’s efforts to bring the Expo30 World Fair to Busan in 2030. - especially if the great kindness of the Korean Government in paying for the veterans’ air fares and visiting those who cannot fly in their own country is also well publicized internationally.

Most veterans arrived in Korea at Busan during the war. They will remember a very poor city with shabby, rusted waterfront warehouses, dilapidated scows, barges, tramp steamers, naval ships, crowding a harbor filled with dirty water.

Today, given an extra day or two in Busan, they can see the great city in its growing magnificence - a true, vibrant, ultramodern metropolis with natural amenities that no other great city in Asia, or the world, can offer.

Where else can there be soaring oceanfront hotel and apartment towers with such magnificent views, and gorgeous sand beaches with splendid sparkling clean blue waters for bathing and water sports, or abundant modern hospitals and other health care facilities, and regular passage by both ship and air to virtually every other major nation in the world?

The world does not know well enough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at is prized and respected by actors and directors in all the major cinema arts production centers. It is held in the Busan Cinema Center, itself an architectural gem that still is not well known in other nations ? and even within Korea.

The Cinema Center will be joined soon by the magnificent Seoul Opera House, sure to be a world landmark and a wonder to behold! It will draw the finest voices not just from Korea but from every major operatic center in the entire world. Over time it will bring millions of visitors to Busan and South Korea.
Even the magnificent ocean front resorts of this great city are not well known in the world’s metropolitan circles. Yet the grand resorts along Haeundae Beach and elsewhere in Busan have long outshone those in Miami Beach, and rival even those of the finest hotels along the French Riviera!

Of course, visiting Busan, and staying overnight in one of the magnificent resort hotels is a privilege for the veterans, but they do not have time to see much outside of their hotel room, and they do not get to meet the singularly wonderful, energetic people of Busan!

They need an extra day or two to spend time in the people’s shopping areas, and their living areas, and their wonderful recreational areas.

Some years ago, the veterans marched in the Nam Gu district and mingled with the delighted welcoming people. They mixed with the people at a warm, energetic outdoor concert where amazing local musicians and singers captivated the visitors from many foreign nations.

Currently, because of the demanding time schedule for the Busan portion of the revisit, veterans do not even get to visit the UN Peace Memorial Hall. It was built near the UN Memorial Cemetery, specially to anchor the UN Peace Memorial Zone that includes that region of the great city.

Yet how can the UN Peace Memorial Hall become known internationally and play its intended role if even the Korean War Veterans and their dependents and bereaved family members do not visit it when they are in Busan?

Perhaps the City of Busan can organize a full day for the veteran group, perhaps even finance all or part of it, so that the MPVA can mesh it into their overall program within their regular budget.

Such a possibility is well worth the discussion and exploration, both here in Busan and in conjunction with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and other agencies. This Busan is indeed a mecca that every traveler should savor and hold precious forever. The veteran groups, and rest of the world need to know it!

Vincent Courtenay

Initiator Turn Toward Busan international ceremonies to honor the Korean War Fallen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아파트 매매가 하락폭 확대... 지역별 편차 뚜렷
  2. 2[뉴스 분석] ‘반값치킨’ 12년 전엔 불매, 지금은 오픈런
  3. 3내달부터 새 아파트 입주 봇물…은행, 잔금대출 고객 모시기
  4. 4내달부터 ‘1폰 2번호’ 사용 가능해진다
  5. 5기장 먼바다에 풍력발전 설치 재추진…어민 반대가 변수
  6. 6해운대·오시리아 인프라 품어볼까, 울산 사통팔달 편의 누려볼까
  7. 7맏형이 힘 내자, 고참들도 응답했다
  8. 8박형준 1심 무죄…법원"국정원 사찰, 박 시장 관여 증거 없어"
  9. 9“발달장애인 중 ‘우영우’는 0.1%뿐…지원책 마련을”
  10. 10북 '담대한구상' 원색비난..."대통령감 윤 아무개밖에?”
  1. 1북 '담대한구상' 원색비난..."대통령감 윤 아무개밖에?”
  2. 2[1보] 선거법 위반 혐의 박형준 부산시장, 1심 무죄
  3. 3김무성 민주평통 부의장 내정…文정부때 임명 이석현은 사의
  4. 4김건희 여사 경찰 졸업식 참석…야당 “봐주기 수사 화답이냐”
  5. 5尹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28% 소폭 상승, 여전히 20%대
  6. 6서은숙, 민주 부산시당 대수술... 정치지형 지각변동 예고
  7. 7정책기획수석 신설 등 대통령실 개편, 장성민 기획관은 부산엑스포에 집중
  8. 8“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 이준석, 윤 대통령 또 비판
  9. 9DJ 서거 13주기... 한자리 모인 여야 '통합정신' 기렸다
  10. 10이준석發 '윤핵관 험지 출마론'... PK 공천판도 흔드나
  1. 1부산 아파트 매매가 하락폭 확대... 지역별 편차 뚜렷
  2. 2[뉴스 분석] ‘반값치킨’ 12년 전엔 불매, 지금은 오픈런
  3. 3내달부터 새 아파트 입주 봇물…은행, 잔금대출 고객 모시기
  4. 4기장 먼바다에 풍력발전 설치 재추진…어민 반대가 변수
  5. 5해운대·오시리아 인프라 품어볼까, 울산 사통팔달 편의 누려볼까
  6. 6부산 원예시험장 연내 착공…울산 폐선부지 개발 최종 의결
  7. 7화려한 독버섯과 식용버섯 구분할 줄 안다면 당신은 ‘인싸’
  8. 8'조선업 인력난 해결'…정부, 생산 전문인력 확충 추진
  9. 9대우조선 순손실 코스피 2위…넥센타이어 적자 전환
  10. 10실속 꽉 채웠다…삼진어묵 추석 프리미엄 선물세트 5종
  1. 1박형준 1심 무죄…법원"국정원 사찰, 박 시장 관여 증거 없어"
  2. 2“발달장애인 중 ‘우영우’는 0.1%뿐…지원책 마련을”
  3. 3양산 문 전 대통령 부부 협박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4. 4[팩트체크] 박형준 부산시장 선거법 위반 사건 오늘 선고
  5. 5코로나19 사망자 112일 만에 최다...70, 80대 고령자 다수
  6. 6대법 '세월호 보고 조작 혐의' 김기춘 사건 파기환송
  7. 7교사에게 폭력 휘두르면 학생부 기록 법안 발의
  8. 8‘김해 고인돌’ 훼손 본격 수사…“문화층 대부분 파괴”
  9. 9부울경 모레까지 흐린 날 이어져...가끔 비와도 무더위 계속
  10. 10택시가 전신주 충격해 일대 300여 가구 정전
  1. 1맏형이 힘 내자, 고참들도 응답했다
  2. 2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5> H조 전력 분석
  3. 3kt, 3경기 연속 ‘끝내기’ 진기록
  4. 4“시즌 첫골 내가 먼저” 손흥민·황희찬 20일 코리안더비
  5. 5Mr.골프 <11> 몸이 기억할 때까지 꾸준히 연습하라
  6. 6거침없는 김주형, 내친김에 PGA 신인상까지 휩쓸까
  7. 7안방마님 못찾는 거인 “수비력만 갖춰다오”
  8. 8대어 심준석 MLB 도전…신인 드래프트 판도 요동
  9. 9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4>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 도전
  10. 10BNK 썸 시즌 준비 착착…대만 캐세이 라이프 초청경기
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달라진 것·과제
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인적 구성
강동진의 도시이야기 [전체보기]
이영희와 우영우, 그리고 우리들
제1부두서 부산비엔날레가 열린다고?
기고 [전체보기]
고리 2호기 수명연장, 안전할까?
간호법이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
기명칼럼 [전체보기]
“그만” 할 때까지 설득하라, ‘15분 도시’
고구마밭 단비, 고구마 민심에 사이다
기자수첩 [전체보기]
부산공동어시장에 들어설 중도매시장은 제대로일까?
윤희근 경찰청장 내정자께
김갑수의 생각 [전체보기]
민주당, 가망 있을까?
당신들의 세상이 아니다
김석환의 이미 도착한 미래 [전체보기]
4차 산업혁명과 전쟁 가능한 ‘보통국가’
Cui bono(누구에게 이익이 돌아가는가)
김용석의 시사탐방 [전체보기]
영화관을 지켜낼 수 있을까
캐릭터 상수와 ‘어쩌나 정치인’
김지윤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보기]
유형과 무형의 문화유산이 만날 때
길들여 진다는 것에 대하여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부산 역사 담은 롯데타워 되길
반문(反文) 만으론 안된다
도청도설 [전체보기]
고인돌
은퇴 투어 선물
박상현의 끼니 [전체보기]
기장군 말미잘탕
곡성 멜론
사설 [전체보기]
지방시대 약속 ‘분권균형발전부’ 설치로 실천하라
부산시장이 ‘BTS 대체복무 적용’ 건의한 속사정
세상읽기 [전체보기]
인구가 많아야 부자국가다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향후 5년, 새 정부의 과제
이수훈 칼럼 [전체보기]
험난한 선진외교의 길
우크라이나 전쟁과 한반도
이제명의 오션 드림 [전체보기]
에너지 가치사슬의 완성
역사라는 오답 노트
이홍의 세상현미경 [전체보기]
푸틴, 리더의 함정에 빠지다
중국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장병윤의 대안 모색 [전체보기]
우리는 농업을 지킬 수 있을까
탈핵으로 가는 길
전호환의 두잉세상 [전체보기]
대한민국의 미래, 부울경 메가시티
새 대통령에 거는 기대, 두잉(Do-ing)
차재원의 정치평설 [전체보기]
난국 탈출, 대통령의 공감과 감응부터
민주당, ‘닮은꼴’ 영국 노동당에 배울 점
최태호의 와인 한 잔 [전체보기]
인 비노 베리타스, 그리스와인
와인 마케팅의 미래
특별기고 [전체보기]
‘국민 언니’의 원조 강수연 배우를 떠나보내며
오시리아 테마파크 개장을 앞두고 /김용학
하순봉의 음악이야기 [전체보기]
‘보리밭 사잇길로’ 윤용하
보병과 더불어
황정수의 그림산책 [전체보기]
민화에 대한 수상한 시선
청운 강진희의 ‘화차분별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유콘서트
  • Entech2022
  • 2022극지체험전시회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