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건강365]여성 탈모 환자 10만 명, 치료법은?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앵커:
남모를 고통 탈모, 남성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탈모로 속앓이를 하는 여성들만
한 해 10만 명이 넘는데요. 문제는 탈모 진행 양상부터 치료 방법까지 남성과는 다르다는 겁니다.
관련정보, 건강365에서 확인하시죠.}

{리포트}

“죽지는 않지만 죽을 만큼 괴롭다”

나이가 몇 살이든, 성별이 무엇이든 탈모 환자들은 남모를 고통에 속앓이를 하죠.

탈모로 정수리 부근이 휑한 이 여성은 남들이 알아챌까 노심초사하다 병원을 찾았는데요.

여성 탈모는 남성과는 달리 조용히 진행됩니다.
=========

{김택훈 피부과 전문의(부산 맥스웰피부과 대표원장, 한양대 의대, 성균관대 의대 외래교수)}

{수퍼:보통 탈모라고 이야기하면 [모발]이 [탈락]되는 현상을 생각하기 쉬운데요.

사실 가장 흔한 타입의 탈모인 [여성형 탈모]는 모낭이 파괴되면서
[모발이 얇아지고 짧아지는] 현상으로 빠지는 모발의 양이 증가하지 않더라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후두부 모발에 비해서 [정수리 모발이 얇아지는 느낌]이 든다면 머리카락이
[빠지는 양이 많지 않다하더라도]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초기에 진단]을 받아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

남성에서 여성, 중장년에서 젊은 세대까지 탈모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여성 탈모 환자는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어섰고 40~50대는 물론, 20~30대까지 연령도 다양해졌는데요.

원인부터 제대로 알아야 합니다.
==============

{먼저 [10대~20대]의 경우는 [무리한 다이어트] 등으로 인한 휴지기 탈모가 가장 흔하게 발생합니다.

과도하게 음식 섭취를 제한한 상태에서 무리하게 운동을 할 경우에는
[모낭으로의 혈류 공급]이 떨어져서 하루에 [100개] 이상의 [모발]이 [갑자기 빠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30대 이상]의 경우는 여성형 탈모가 가장 문제가 됩니다. [DHT]라는 [호르몬]이 활성화 돼서
[모근]이 [파괴]되고 [정수리 모발]이 얇아지고 [볼륨]이 [줄어들게] 되는거죠.

[폐경 후]에는 여성호르몬이 줄어들면서 이런 현상이 더 [가속화]될 수 있습니다.}

========

출산이나 다이어트로 인한 휴지기 탈모는 특별한 치료 없이 회복되기도 합니다.

명심할 건 탈모라고 다 같은 탈모가 아니라는 것!

특정 유형의 탈모 치료는 다른 유형의 탈모엔 효과를 내지 못할 수 있습니다.
===========

{김택훈 피부과 전문의(부산 맥스웰피부과 대표원장, 한양대 의대, 성균관대 의대 외래교수)}

{[탈모 치료]는 크게 현재 있는 모발이 빠지거나 약해지는 것을 막아주는 [유지]치료와
이미 약해진 모낭을 튼튼하게 만드는 [개선]시키기 위한 치료로 나눠볼 수 있는데요.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서 피부 노화를 막듯이 [두피 모낭을 보호]하기 위해서
파이브알파트라디올이나 미녹시딜 제제를 [꾸준히 도포]하는 것이 유지치료의 핵심이고요.

이미 [약해진 모낭]에는 모낭성장을 유도할 수 있는 DNA 성분과 성장인자를 넣어주는
[메조테라피]나 [레이저] 치료 등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탈모는 단순히 모발이 빠지는 것이 아닌, 빠진 모발이 다시 나지 않는 질환입니다.

탈모 약을 꾸준히 발라줘야 가늘어진 모발이 굵게 나고, 빠진 곳에서 새로 머리카락이 날 수 있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 KNN에서 보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0년 전통 장어맛집의 민낯…미등록 업체로 ‘배째라 영업’
  2. 2[르포] “1년 장사 망쳤다” 상인 분노…“술판 소음 뚝” 주민은 환영
  3. 3‘미스터 션샤인’ 그 호텔이 카페로…세트장 실내 활용 가능해야 팬 유입
  4. 4"차기 대통령 되면 부울경 통합 국가전략 채택"
  5. 5#쿠팡 탈퇴 #kt 해지…신뢰 저버린 기업에 고객 등 돌렸다
  6. 6만덕~센텀 대심도 비상탈출구 소음 민원, 권익위 중재로 일단락
  7. 7[세상읽기] 이 나이에 무슨 …? /조갑룡
  8. 8민간위원장 빠진 엑스포 유치단 파리行
  9. 9국힘 초선 부산시당위원장 탄생할까
  10. 10내달 비수도권 모임금지 전면해제
  1. 1"차기 대통령 되면 부울경 통합 국가전략 채택"
  2. 2만덕~센텀 대심도 비상탈출구 소음 민원, 권익위 중재로 일단락
  3. 3국힘 초선 부산시당위원장 탄생할까
  4. 4최재형 “곧 대권 입장 밝힐 것”…윤석열 대항마로 급부상
  5. 5X파일 공방·대변인 사퇴…윤석열, 등판 전부터 삐걱
  6. 6국민의힘 김태호 의원 “정치권 분열 끝내자…공존의 틀 만들겠다”
  7. 7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균형발전이 곧 미래…연방제 국가로 가야”
  8. 8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시대교체 열 적임자…지방정부 권한 확대”
  9. 9여당 경선연기론 내홍 격화…송영길 리더십 다시 시험대
  10. 10[카드뉴스] 2030부산월드엑스포, 어디까지 왔나
  1. 1취임 100일 장인화 회장 "부산상의, 스타트업 플랫폼으로"
  2. 2라벨 떼자 물오른 생수
  3. 3장애인사격연맹 회장 등 체육계서 왕성한 활동, 도쿄올림픽 선수단장도
  4. 4업비트 코인 24종 상폐…투자자 패닉
  5. 5‘공시가 상위 2%’ 종부세 대상, 매년 6월에나 알 수 있다
  6. 6“50대 회장단 젊어진 부산상의…회원사에 울타리 되어줄 것”
  7. 7치솟는 국제유가에 산업계 비상
  8. 8주금공·캠코 ‘우수’…투기 논란 LH ‘미흡’
  9. 9[브리핑] 대선조선 4200t급 실습선 수주
  10. 10부산신발 편집숍 ‘파도블’ 브랜드 늘고 매출 성장
  1. 160년 전통 장어맛집의 민낯…미등록 업체로 ‘배째라 영업’
  2. 2[르포] “1년 장사 망쳤다” 상인 분노…“술판 소음 뚝” 주민은 환영
  3. 3#쿠팡 탈퇴 #kt 해지…신뢰 저버린 기업에 고객 등 돌렸다
  4. 4민간위원장 빠진 엑스포 유치단 파리行
  5. 5내달 비수도권 모임금지 전면해제
  6. 6직원 강제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검찰 징역 7년 구형(1보)
  7. 7'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35> 김해 장척힐링휴양마을
  8. 8목욕탕 한증막 2주간 운영 허용…업주, 기대와 우려 엇갈린 반응
  9. 9코로나19 확진자 300명대로 뚝…부산선 오전까지 확진자 없어
  10. 10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16> 경희대 후마니타스암병원 지휘 정상설 원장
  1. 1형님 거인의 귀환…탈꼴찌 해볼 만하네
  2. 2한국여자오픈도 우승 번쩍…KLPGA는 ‘박민지 천하’
  3. 3부산시 체육회 주관 ‘어르신 체육대회’ 성료
  4. 4결승 투런포에 명품 수비까지 ‘김하성 원맨쇼’
  5. 5부산 아이파크, 9골 주고받는 난타전 끝 아쉬운 패배
  6. 6잇단 폭투 양현종, 결국 트리플A 강등
  7. 7독수리 만나면 더 작아지는 거인
  8. 8부울경 생활체육인 메가스포츠 한마당
  9. 9남자농구 대표팀, 아시아컵 본선 진출
  10. 10US오픈 골프 주연은 욘 람? 메이저 대회 첫 정상 가능성
우리은행
캠핑 요기요
김해 신어산 자연숲 캠핑장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랜선 부산여행’
팔색조 부산의 매력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