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코로나 완만한 증가세… 위중증환자 7일째 400명대

부산 신규확진 3172명…겨울재유행 예상보다 빨라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겨울 재유행에 접어들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5만3698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5000명 이상 줄었지만 전주 금요일보다는 4000명 이상 늘어난 수치다.

서울 마포구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온풍기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은 겨울 재유행 정점이 예상보다 빨리 찾아올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당초 정부는 이번 겨울 재유행 정점 시기에 하루 확진자가 최대 2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시점을 두고서는 이르면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미 재유행에 들어갔고 이번주에 이미 정점 구간에 진입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진단검사를 회피하는 숨은 감염자가 많아 공식적인 확진자 규모가 작을 것이란 진단도 나왔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주가 유행의 정점일 수도 있다는 예측을 하고 있지만 전반적으로 유행 예측에 대해 단정할 수 없다”며 “12월에서 1월 사이 하위변이의 우세종화에 따라서도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전문가들도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이날 부산 신규확진자는 3172명으로 이틀째 30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부산 일 신규확진자 수는 이번주 들어 4000명대 2번, 3000명대 2번으로 최근 한달 사이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위중증환자 수는 여전히 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부산 23명을 포함해 453명이다. 지난 19일부터 7일째 400명대다.

사망자는 55명으로 직전일보다 4명 줄었다. 부산 사망자는 2명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부산촬영소 상반기 착공? 경관심의 통과가 첫 단추
  5. 5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6. 6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7. 7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8. 8“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9. 9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10. 10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1. 1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2. 2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3. 3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4. 4가덕~기장 잇는 부산형급행철도 시의회서 뭇매
  5. 5"안철수는 윤심 아니다""선거개입 중단" 대통령실-안철수 정면 충돌
  6. 6윤심 논란에 대통령실 개입까지 진흙탕 싸움된 與 3·8전대
  7. 7영국 참전용사들, 런던에서 '부산'을 외치다
  8. 8이태원참사 국회 추모제…여야 “진상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
  9. 9대통령실 신임 대변인에 이도운, 5개월 만에 공석 해소
  10. 10민주당, 6년만에 대규모 '장외투쟁'…국민의힘 "방탄 올인" 비판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3. 3“부산 녹색성장 적극 대응…‘대한민국 미래’로 거듭나야”
  4. 4“산은, 녹색기술 투자 견인…기보는 벤처투자 연계를”
  5. 5“온실가스 감축 비용 계속 증가…배출권 시장 효과적 관리 관건”
  6. 6“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7. 7“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8. 8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9. 9“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10. 10“고양이도 개 못지않은 훌륭한 반려동물입니다”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6. 6“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버거운 난방비에…목욕탕 일찍 문닫고, 식당은 감원 고민
  9. 9“개금 주원초 학부모 70% 통·폐합 찬성한다”
  10. 10‘부산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감사 이달 마무리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