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송도해수욕장 부산 첫 조기 폐장 “재개장해도 피서객 기대 어려워”

서구, 거리두기 4단계따라 결정…작년 대비 방문객 23만 명 줄어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1-08-11 22:38:39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상인들 “대목인데도 허탈감만”
- 나머지 6곳, 재개장 방침이나
- 일부는 코로나 상황 지켜볼 듯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이 지역에서 처음으로 지난해에 이어 조기 폐장을 결정하면서 나머지 6개 해수욕장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해수욕장 인근 상인들은 올여름 장사는 끝났다며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지난 10일부터 부산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10~22일)가 적용되면서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이 조기폐장을 결정했다. 사진은 11일 오후 부산 송도해수욕장의 상인들이 철수를 준비하는 모습.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서구는 지난 10일부터 송도해수욕장 내 편의시설을 모두 철수시켰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9일 송도해수욕장 운영 단체들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른 일시 중단(8월 10~22일) 긴급회의 결과에 따른 것이다. 향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어 재개장을 하더라도 피서객 방문은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판단했다.

구는 이날 송도해수욕장 곳곳에 일시 폐장에 따른 물놀이 시설 운영 중단 알림 현수막을 설치했다. 이에 파라솔, 튜브 등 피서용품 대여소와 매표소 등은 모두 철수됐으며 탈의장과 간이샤워실도 모두 폐쇄됐다.

다만 해수욕장을 방문하거나 바닷물에 들어가는 것까지 금지된 건 아니기 때문에 해변 순찰 및 방역 수칙 위반 사항 등은 계속 점검할 예정이다. 주간에는 소방 인력과 민간 안전요원이 정상적으로 활동하는 가운데 오후 5시부터 다이빙대 요원과 구름산책로 직원이 순찰하고, 심야에는 야간 당직자 등 3명이 밤 11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 비상 근무 체계를 가동한다.

이 때문에 전면적인 폐쇄 조치가 없었던 작년과 비교하면 그 여파는 오래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작년엔 전국 251개 해수욕장이 예정된 폐장일(8월 31일)보다 1주일 앞당겨 문을 닫았을 뿐이다. 하지만 8월 최고 성수기에 2주 가까이 폐장되면서 대목을 놓친 상인들의 허탈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송도해수욕장 상인회 김실근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대비 파라솔을 4분의 1만 받아 운영하면서 남는 게 없다고 울상을 지었다. 김 회장은 “8월이 대목인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피서객이 줄어 2년 연속 직격탄을 맞았다. 오는 23일 재개장에 들어가더라도 남은 9일 동안의 장사는 의미가 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실제 송도해수욕장은 지난달 1일부터 지난 9일까지 40일 동안 91만3000명의 피서객이 방문하는 데 그치며 지난해 같은 기간 114만5000명에 비해서도 23만2000명이나 줄었다. 서구 관계자는 “많은 상인들이 예상치 못한 거리두기 4단계 격상으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피서객도 작년만 못해 조기 폐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반면 나머지 해수욕장들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 재개장한다는 방침이다. 이중 일부 지자체는 폐장일까지 9일 밖에 남지 않아 중순 이후까지 상황을 지켜볼 예정이다. 다대포해수욕장에서 파라솔과 매점 등을 운영하는 다대동 청년회장 김정호 씨는 “방역 지침에 따를 수밖에 없지만 남은 기간이라도 재개장해야 조금이라도 적자를 메울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대 女기숙사 심야 드론 출몰… 불법촬영 노렸나
  2. 2[영상] ‘다시 마주보다’ 2022 부산국제영화제 A to Z
  3. 37000만 원대 세관 드론 월 30분 운용…잦은 고장 원인
  4. 4‘비속어 논란’에서 文으로 전선 확대…국정감사 충돌 예고
  5. 5부산 수소차 1700대 넘는데 수소충전기는 5기 불과
  6. 61살 이하 손주에 증여한 재산 지난해 1000억 원 육박
  7. 7부산지역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 6곳에서 57명 감축
  8. 8과태료는 안 내도 된다? 부산 3년간 미수납액 40% 넘어
  9. 9尹대통령 지지도 31.2%로 4주만에 하락세
  10. 10황새 암수 1쌍 봉하뜰 안착… 김해 복원사업 순풍
  1. 1‘비속어 논란’에서 文으로 전선 확대…국정감사 충돌 예고
  2. 2尹대통령 지지도 31.2%로 4주만에 하락세
  3. 3감사원 조사 통보에 文 “대단히 무례”…여 “답할 의무”
  4. 4해명 나선 감사원 "노태우-김영삼, 질문서 받고 답변"
  5. 5감사원 文 서면조사 통보에 여야 정면 충돌
  6. 6날선 여야 4일부터 국감 격돌...상임위 곳곳 지뢰밭
  7. 7당정 "조만간 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여가부 폐지, 우주항공청 신설 포함
  8. 8윤 대통령 지지율 31.2%...비속어 여파 하락
  9. 9"로널드 레이건 호는 파철덩어리" 북한, 미사일 도발 이어 조롱
  10. 10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文 전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1. 1부산 수소차 1700대 넘는데 수소충전기는 5기 불과
  2. 21살 이하 손주에 증여한 재산 지난해 1000억 원 육박
  3. 3부산지역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 6곳에서 57명 감축
  4. 4국내 100대 기업 사내유보금, 지난해 1000조 원 돌파
  5. 5“수산물, 40%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세요”
  6. 6신세계사이먼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10월 한 달 '할로윈 캐릭터 유니버스'
  7. 7지난해 5대 금융지주 이자이익, 비이자이익의 5배
  8. 8"기준금리 0.25%만 올라도 대기업 절반은 취약기업"
  9. 9한전 "전기 소비량 연 10% 감소하면 무역적자 59% 개선"
  10. 10정부, 쌀값 안정 위해 공공비축미도 45만 t 수매
  1. 1부산대 女기숙사 심야 드론 출몰… 불법촬영 노렸나
  2. 27000만 원대 세관 드론 월 30분 운용…잦은 고장 원인
  3. 3과태료는 안 내도 된다? 부산 3년간 미수납액 40% 넘어
  4. 4황새 암수 1쌍 봉하뜰 안착… 김해 복원사업 순풍
  5. 5마산만 해안 일대 물고기 집단 폐사 원인 밝혀질까
  6. 64대강 보 건설 후 '낙똥강'된 낙동강
  7. 7창원 '우영우 팽나무' 진짜 천연기념물 됐다
  8. 8심폐소생술로 고령 고객 살린 12년 차 은행 로비매니저
  9. 9재능기부로 어두운 골목 밝혀준 동아대 전기공학과 학생들
  10. 10유리현관문→철제현관문… 여성범죄 예방하는 경찰
  1. 1초보 동호인 위한 '부산 Beginner 배구 대회' 성황리 개최
  2. 2카타르 월드컵 D-50, 벤투호 12년 만의 16강 이룰까
  3. 3이대호의 10번, 롯데 ‘영구결번’
  4. 4‘조선의 4번 타자’ 마지막 경기로 초대
  5. 5‘니가 가라 2부리그’ 우승 경쟁만큼 치열한 K리그 잔류 전쟁
  6. 6이견없는 아시아 요트 1인자…전국체전 12연패 달성 자신
  7. 7저지, 마침내 61호 홈런…61년 만에 AL 최다 타이
  8. 8“농구의 계절 왔다” 컵대회 10월 1일 개막
  9. 929일 지면 5강 희망 끝…푹 쉰 롯데, KIA 잡아라
  10. 10벤투 ‘SON톱+더블 볼란치’ 카드, 본선서 ‘플랜A’ 될까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살았다면 유명 축구선수 됐을 삼촌…결코 헛된 희생 아냐”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엄마와 단둘이 살다 발작 심해져…치료비 지원 절실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