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반도체 휘청 바이오 훨훨…코스피 시총 지각변동

삼성전자·하이닉스 비중 5%P ↓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21-08-29 22:04:27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백신 위탁생산 SK바사 순위 급등
- 신규 카뱅·크래프톤 20위권 약진

반도체 업황 불안, 코로나19 백신 특수, 대형급 종목 신규 상장 등의 이슈가 겹쳤던 이달 유가증권시장에서 시가총액 규모 변동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총 상위권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 비중은 크게 줄어든 반면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등의 특수를 누린 바이오 업체 시총은 눈에 띄게 불었다. 이달 초 상장한 카카오뱅크·크래프톤은 20위권 내에 진입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7일 종가 기준 시총 1·2위인 삼성전자(443조5548억 원)와 SK하이닉스(75조3482억 원) 비중은 각각 16.42%, 2.79%로 전체의 19.21%를 차지했다. 지난 2일 이들 종목 비중이 각각 20.88%(473조4037억 원), 3.72%(84조4482억 원)로 전체의 24.6%였던 것에 비하면 5% 포인트 넘게 줄었다.

국내 증시를 이끌던 삼성전자·SK하이닉스 시총이 크게 쪼그라든 것은 반도체 경기 부진 전망에 따른 외국인의 대규모 매도가 계속됐기 때문이다. 이달 들어 27일까지 외국인은 삼성전자 주식만 6조7524억 원을 순매도했고, SK하이닉스 역시 1조6292억 원어치를 팔았다. 외국인의 반도체 업종 순매도가 8조 원 넘게 이뤄진 것이다. 같은 기간 개인이 각각 5조7712억 원, 1조6010억 원을 사들이며 물량을 받아냈지만 역부족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바이오업체 시총은 느는 모습이다. 아스트라제네카(AZ)와 노바벡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2일 시총 순위 28위에서 27일 20위로 7계단 뛰었다. 시총도 15조705억 원에서 22조1467억 원으로 7조 원 넘게 늘었다. 모더나와 위탁 생산 계약을 맺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시총 순위 6위에서 5위로 상승했고, 총액 역시 60조4086억 원에서 62조6582억 원으로 늘었다. 셀트리온은 시총이 4조 원가량 늘며 10위를 유지했다.

공모주 청약 흥행 이후 지난 6일 상장한 카카오뱅크는 11위에 안착했다. 금융주 가운데 상위권이었던 KB금융(18위), 신한지주(23위) 등을 앞질렀다. 시총 규모는 39조8133억 원이다. 고평가 논란이 있었던 크래프톤 역시 지난 10일 상장 이후 16위에 오르며 게임주 대장으로 등극했다. 시총 규모는 24조3023억 원이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볼트 전기차 리콜로 배터리 납품을 맡았던 LG화학은 5위에서 7위로 떨어졌고, 시총은 60조9917억 원에서 55조2738억 원으로 급감했다. 반면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던 배터리업체 삼성SDI는 8위를 유지하며 시총이 증가(51조3671억→52조6048억 원)했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

순위

종목명

시가총액

1

삼성전자

443조5548억 원

2

SK하이닉스

75조3482억 원

3

NAVER

68조9906억 원

4

카카오

66조7067억 원

5

삼성바이오로직스

62조6582억 원

6

삼성전자우

57조3552억 원

7

LG화학

55조2738억 원

8

삼성SDI

52조6048억 원

9

현대차

44조5498억 원

10

셀트리온

40조6217억 원

※자료 : 한국거래소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구청장 물망’ 시의원, 정계 은퇴 선언 왜?
  2. 2부산시 가족·복지 싱크탱크, 후진적 문화에 무너진다
  3. 3한국도 뚫렸다…오미크론 3명 확진
  4. 4이준석 부산행 무력시위에도 윤석열 “연락 않겠다”…내전 점입가경
  5. 5야당, 부산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으로 뽑는다
  6. 6오미크론에 꼬여버린 부산엑스포 유치작전
  7. 7박형준의 ‘15분 도시’ 예산안 예결특위 문턱 넘을까
  8. 8여당 부산 선출직 평가…하위 20% 사실상 공천 배제
  9. 9‘섬티아고’ 12사도 순례길을 가다
  10. 10부산시, 2조4000억 투입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1. 1‘구청장 물망’ 시의원, 정계 은퇴 선언 왜?
  2. 2이준석 부산행 무력시위에도 윤석열 “연락 않겠다”…내전 점입가경
  3. 3야당, 부산 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으로 뽑는다
  4. 4박형준의 ‘15분 도시’ 예산안 예결특위 문턱 넘을까
  5. 5여당 부산 선출직 평가…하위 20% 사실상 공천 배제
  6. 6수산업 클러스터 국비 기대…경부선 지하화 반영은 어려울 듯
  7. 7“민생회복 사업에 재원 우선 배분”
  8. 8PK 찾아 ‘주 4일제’ 띄운 심상정
  9. 9부산시 해상도시 건설 ‘먹구름’…내년도 예산 전액 삭감
  10. 10지방의회 바꾸러…2030 몰려온다
  1. 1오미크론에 꼬여버린 부산엑스포 유치작전
  2. 2부산시, 2조4000억 투입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한다
  3. 3동백전 연말까지 캐시백 최대 10만 원
  4. 4대출금리 과도하게 올리는 은행들…신한은행 4개월새 0.89%P ↑
  5. 5오미크론發 한국경제 살얼음판…올해 성장률 4% 불투명
  6. 6호박 83% 올랐다… 지난달 부산 소비자 물가 9년 11개월來 최고
  7. 7주가지수- 2021년 12월 1일
  8. 8정부, 與 양도세 한시 인하 검토에 "추진 계획 전혀 없어"
  9. 9혼란스러운 부산 부동산 시장..."거래가 없어요"
  10. 10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급제동
  1. 1부산시 가족·복지 싱크탱크, 후진적 문화에 무너진다
  2. 2한국도 뚫렸다…오미크론 3명 확진
  3. 3치명률 정보無…‘코로나 종식 X마스 선물’ 낙관론도
  4. 4불공정 인사평가와 괴롭힘 문화…인재들 못 버티고 떠나
  5. 5'50억 클럽' 곽상도 전 의원 구속영장 기각
  6. 62일 부울경 아침기온 영하로 ‘뚝’
  7. 7오늘의 날씨- 2021년 12월 2일
  8. 8삼우이머션·지음 일생활 균형 우수 사례 지정
  9. 9홈플러스가야점, 매각후 재입점도 검토
  10. 10동백택시 직접 타보니...10% 캐시백에 카카오와 이용방식 비슷
  1. 1네이마르 다음이 손흥민…세계 6위 포워드로 ‘우뚝’
  2. 27년째 축구 유소년 사랑…정용환 장학회 꿈과 희망 쐈다
  3. 3롯데와 결별 노경은, SSG서 재기 노린다
  4. 4MLB 직장폐쇄 우려에…숨죽이는 한국 프로야구
  5. 5최혜진·안나린 LPGA Q 시리즈 3일 출격
  6. 6롯데 이석환 대표 유임…힘 실리는 성민규 ‘화수분 야구’
  7. 7롯데 출신 레일리, 최지만과 한솥밥
  8. 8박민지, KLPGA 대상·상금·다승왕 싹쓸이
  9. 9‘복식 동메달 벽’ 넘었다…장우진-임종훈 세계선수권 첫 은메달
  10. 10메시, 7번째 발롱도르…최다 수상 타이틀 지켜
내일은 글로벌 스타 부산혁신기업
디에이치 컨트롤스
부산 영화 나아갈 길
스웨덴 예테보리의 저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