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해창 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60>WNISR 2017 이후, “원전에 대한 논란은 끝났다. 재생에너지가 석탄, 원전을 능가한다”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10 11:26:20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구 정지된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1호기 전경. 국제신문 DB
원전이 장기적으로 경제성이 있는지 알려면 원전산업의 세계적인 흐름을 살펴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마이클 슈나이더(Mycle Schneider)는「세계 원전산업현황 보고서 2017(The World Nuclear Industry Status Report 2017)」(2017.9.12) 서문에서 “이제 원전에 대한 논란은 끝났다”고 밝혔다. 원전과 재생에너지를 비교할 때 재생에너지가 저비용, 청정성, 안전성 모든 면에서 현재 석탄, 원전을 능가한다는 것이다. 1년 전 이야기이다.
‘2000-2016년 세계 풍력, 태양광, 원전의 시설투자 추이’를 보면 원전의 경우 2016년 현재 36GW(기가와트, 1GW=1000MW=100만kW)가 늘어났다면, 태양광은 이 기간 301GW로 원전의 8.4배, 풍력은 452GW로 원전의 12.5배나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998년 이래 전 세계 전력생산량 추이’를 보면 원전은 2016년에는 212TWh를 발전했으나 태양광은 같은 해 332TWh로 원전보다 1.6배로 늘었고, 풍력은 같은 해 948TWh로 원전에 비해 4.5배나 많은 전력을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추세를 보면 풍력이나 태양광발전은 유망한 산업임에 비해 원전은 사양산업임을 알 수가 있다.

   
<그림1> 2000-2016년 세계 풍력, 태양광, 원전의 시설투자 추이 . 출처=Mycle Schneider, The World Nuclear Industry Status Report 2017
그렇지만 중국의 경우 원전 신설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고 원전추진파는 말한다. 실제로 중국의 사례를 자세히 들여다 보면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다.

‘2000-2016년 중국의 풍력, 태양광, 원전의 시설투자 추이’를 살펴보면 2016년 중국의 원전 설비량은 31GWe가 늘어났다면, 태양광은 78GWe로 원전의 2.5배로 증가했으며, 같은 해 풍력발전은 149GWe로 원전의 4.8배나 늘어난 것이다. 또한 2000-2016년 전기생산량을 보면 2016년 원전이 198TWh로 급격히 늘어나고 있지만 풍력발전량이 241TWh로 1.2배나 더 생산을 하고 있으며, 태양광발전도 66TWh로 원전의 3분의 1 수준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중국은 원전도 많이 늘이고 있지만 그보다 더 빠른 속도로 풍력발전을 늘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림2> 2000-2016년 중국의 풍력, 태양광, 원전의 시설투자 추이. 출처=BP, IAEA-PRIS,WNISR 2017
2018년 9월 4일「세계 원전산업현황 보고서 2018」(World Nuclear Industry Status 2018)」가 나왔다. 원전은 2017년과 2018년 상반기에 세계 전력망에 총 7GW의 용량을 추가했는데, 이는 2017년 157GW의 재생가능에너지를 포함한 257GW의 전력생산량 중 극히 일부이다. 최근 18개월 동안 중국에서 6기, 러시아에서 2기, 파키스탄에서 1기가 가동되었다. 중국을 제외하고는 3년 연속으로 세계 원원전은 감소했다고 이 보고서를 밝히고 있다.

   
<그림3> 전 세계(왼쪽)와 중국 ?나머지 국가(오른쪽)의 원전 전력생산량 추이. 출처=WNISR, with BP, IAEA-PRIS, 2018. World Nuclear Industry Status 2018, p.28
2018년 중반 현재 31개국이 원전을 운영하고 있다. 세계 원전국가들은 2017년 2503TWh의 전력을 생산해, 전체 생산량 1%를 늘렸으나 2001년에 비해서는 여전히 낮고, 역사적 피크를 보였던 2006년보다는 4% 정도 낮은 생산량이다. 35TWh를 늘린 중국이 없었더라면 2017년의 26TWh보다 더 떨어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원전이 전력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996년엔 17.5%였으나 2017년에는 10.3%로 줄어들었다. 2017년에는 원전은 13개국에서 증가했고, 11개국에서 감소했으며 7개국은 현상유지를 하고 있다.

   
<그림4> 기술에 의한 역대 전원별 평균비용 변화 추이. 출처=Lazard LCOE Versions
2017년 말 투자은행 라자드(Lazard)의 LCOE(균등화발전비용) 분석은 태양광(박막)비용이 MWh당 43~48달러, 육상풍력 30~60달러, 원자력은 112~143달러로 보고 있다.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용이 석탄(60~143달러), 복합가스발전(42~78달러)보다 낮다. 2009년과 2017년 사이에 태양광비용은 86%, 풍력은 67% 하락했다. 국제재생가능에너지기구(IRENA)의 추정에 따르면, 설치비용을 포함한 태양광발전 비용은 2010년에서 2017년 사이에 MWh당 360달러에서 100달러로 하락해 석탄화력발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낮아졌다. 2018년에는 30달러까지 감소될 수도 있다고 전망한다.

   
<그림5> 전 세계 풍력, 태양광, 원자력발전의 설비용량 및 전력생산량 추이. 출처=Sources: WNISR, IAEA-PRIS, BP Statistical Review, 2018
전 세계 재생가능에너지는 최근 10여 년 사이에 엄청나게 성장했다. 2000년에 비해 2017년 전 세계 설비 용량을 보면 풍력발전이 497GWh 늘어났고, 태양광발전이 399GW 늘어난 반면 원자력발전은 35GW 증가한 데 그친다. 1년 반 이상 전력을 생산하지 않는 원전(LTO)을 제외하면 원전 설비용량은 3GW 증가에 그친다. 1998년에 비해 2017년의 전 세계 전력생산력은 풍력의 경우 1111 TWh 더 생산했고, 태양광의 경우 442 TWh를 더 생산했는데 비해 원자력은 239 TWh 더 생산하는 데 그쳤다. 원자력발전이 확실히 사양산업임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이다.

유엔환경계획과 블룸버그신에너지금융 (UNEP/BNEF)에 따르면 재생가능에너지는 전 세계적으로 2017년에 157GW를 더 생산했다. 2017년에는 전 세계 발전 용량 증가분의 61%를 차지하고 2016년에 비해 57% 증가했으며, 현재 전 세계 설비용량의 19%를 차지하고 있다. 풍력은 2015년 64GW, 2016년 55GW를 증가한데 비해 52GW를 추가했다. 반면에 태양광은 설비 용량을 2017년에 97GW를 늘여 2015년 51GW, 2016년 75GW에 이어 점점 늘어나고 있다. 비즈니스플랫폼 IHS 마킷은 2018년에는 태양광은 113GW로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비해 지난 3년간 원자력발전 설비용량은 2015년 9.4GW, 2016년 9.5GW, 2017년 3.3GW의 증가에 그쳤다.

   
<그림6> 전 세계 풍력, 태양광, 원자력발전의 설비용량(왼쪽) 및 전력생산량 추이. 출처=WNISR, IAEA-PRIS, BP Statistical Review, 2018
2017년 전 세계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용량은 400GW로 5년 만에 4배로 늘어나 385GW(353 GW, LTO의 용량 제외)의 원자력발전 용량을 앞섰다. 풍력도 2015년에 원자력발전 용량을 능가했다. 그렇지만 아직은 원전이 2503TWh를 생산해 풍력발전(1123TWh)의 2배, 태양광발전(443TWh의 4.5배 이상을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재생가능에너지는 중국에만 의존하고 있는 원자력발전을 머지않아 따라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는 이런 세계 에너지수급의 흐름을 제대로 알아야만 한다. 원전의 편리함과 원전추진파의 기득권에만 매몰될 때 우리는 미래를 준비할 기회를 잃어버릴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될 것이다. 김해창 경성대 환경공학과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태풍 ‘다나스’ 주말 부울경 관통
  2. 2사상역에 ‘광역환승센터’, 지하연결통로도 생긴다
  3. 3‘낙동강변 살인사건’ 담당 경찰 “재심 청구인들 무죄 예상했다”
  4. 4가야롯데캐슬 60 :1(평균 경쟁률) 올 최고…부산진구 분양대전 막 내려
  5. 5쾌속 질주하던 일본 자동차…불매운동에 실적 급제동
  6. 6'일본 보복 대응' 비상협력기구 만든다
  7. 7북항 2단계 개발콘셉트 국제공모전, 상지건축사무소 컨소시엄 작품 당선
  8. 8오거돈, 네이버 ‘지역언론 패싱’ 전국 공론화 약속
  9. 9양산선 개통 3년 지연에 “피해 누가 책임지나” 주민 분통
  10. 10동남권 관문공항은 찬성하지만…부산시민 관심은 ‘별로’
  1. 1정두언 유서에 “가족에게 미안”…극단적 선택한 이유는?
  2. 2오거돈 부산시장 "네이버 지역 언론 배제 전국 공론화하겠다"
  3. 3청와대 “이게 진정 국민의 목소린가”… 조선·중앙일보 제목 보니
  4. 4文대통령·여야 5당대표 회동 후 靑서 공동발표문 내놓기로
  5. 5文대통령 "초당적 대응 시급"…黃 "한일 정상 마주 앉아야"
  6. 6김성원 의원 교통사고 당해 운전한 비서 음주운전 적발
  7. 7부산 중구 「인권으로 통하는 행정복지」 직원 교육 실시
  8. 8건협 부산검진센터, ‘무료 가훈써주기’ 행사 진행
  9. 9부산 중구 보수동 동화반점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한 나눔 릴레이 』 다섯번째 참여
  10. 10신평1동 단체장협의회, 경로당에 에어컨 기탁
  1. 1북항 2단계 개발콘셉트 국제공모전, 상지건축사무소 컨소시엄 작품 당선
  2. 2분단 이후 잊힌 북녘의 바다…희귀 사진 한곳에
  3. 3부산항 빈 컨테이너 44%가 상태 불량
  4. 4가야롯데캐슬 60 :1(평균 경쟁률) 올 최고…부산진구 분양대전 막 내려
  5. 5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 표명
  6. 6쾌속 질주하던 일본 자동차…불매운동에 실적 급제동
  7. 7신항 서컨테이너 부두도 해외운영사 장악 우려
  8. 8금융·증시 동향
  9. 9정부, WTO 일반 이사회에 고위급 파견
  10. 10SKT 전국 10대 ‘5G클러스터’ 지정, 부산은 서면·남포동…해운대는 빠져
  1. 1태풍 ‘다나스’ 북상 중…전국 많은 비, 한반도 영향은?
  2. 2태풍 다나스, 일본기상청 이동 예상경로 보니… “대형태풍, 21일 한반도 진입”
  3. 3태풍 ‘다나스’ 토요일 남부 관통할 듯…지난밤 강도 세져 집중호우 예상
  4. 4‘강제추행 혐의’ 이민우 검찰송치… ‘작은 오해’ 해명했지만 CCTV에는
  5. 5“이것도 일본꺼야?” 모르고 썼던 일제, 노노재팬서 확인해 보니…
  6. 6최순실 구치소 목욕탕서 ‘꽈당’… 이마 30바늘 꿰매
  7. 7'나홀로 고양이' 인덕션 장난 반복하다가 '방화'
  8. 8한일 기상청 태풍 ‘다나스’예상 경로 엇갈려···과거에도 비슷한 일이?
  9. 95호 태풍 ‘다나스’ 북상 중…한반도 영향은?
  10. 10고양이가 인덕션 켜 화재, 10분만에 진화…주인 “이전에도 수차례 불낼 뻔”
  1. 1프로야구 FA 상한제 ‘4년 80억’… “해외 유출 우려” - “중소형 선수 위해”
  2. 2‘공연음란행위’혐의 정병국···취한 상태도 아니고, 처음도 아니다
  3. 3한국 경영 간판 김서영, 메달 시동
  4. 4걸음마 뗀 한국 오픈워터, 팀 릴레이 18위로 마무리
  5. 5부산시체육회-부산테니스협, 사직테니스장 관리권 공방
  6. 6'11승 예감' 류현진, 20일 리그 최약체 마이애미전 선발 등판
  7. 7단내나게 훈련했다…김서영 메달 사냥 스타트
  8. 8한국 오픈워터 대표팀, 첫 국제대회 ‘눈물의 완영’
  9. 9고진영·이민지, LPGA 팀매치 3언더 ‘굿 스타트’
  10. 10류현진 20일 말린스전 11승 도전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이기대·청사포가 눈앞서 사라진다면
2030엑스포 개최에 관한 간절한 소망
기고 [전체보기]
약사 위상강화와 전문 보조인력 필요성 /정연일
오징어 금지 체장 강화? 현장 소리 듣길 /정성문
기자수첩 [전체보기]
창업 정책 보는 시각 교정할 때 /민건태
수변공원 해법, 야구장에 있다 /김진룡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기생충의 세상, 그 우화의 이면
‘나이 듦의 미덕’이라는 어려운 과제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기꺼이 불효를 저질렀습니다
김지윤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보기]
음악과 통일
국악, 월드뮤직을 꿈꾸며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인권을 넘어설 지위는 없다 /이병욱
한국 ‘기술독립’이 급하다 /조민희
도청도설 [전체보기]
합리적 보수의 죽음
남녀 상금 격차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데이비드 호크니의 첫 생각
낭독의 문화
박상현의 끼니 [전체보기]
은근한 풋내, 곤드레밥
대통령도 즐긴 화포 메기국
사설 [전체보기]
일본 수출 규제 초당적 대처 비상협력기구 주목한다
기준금리 전격 인하…바닥 경기 선제 대응 효과 내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건강보험 하나로’와 문재인 케어
정년, 노인 연령 기준 그리고 노인 복지
이은화의 미술여행 [전체보기]
바람둥이 화가의 영원한 사랑
고흐보다 더 아파보였던 의사
이홍 칼럼 [전체보기]
창의성, 한국기업의 다음 생존전략
파괴적 정쟁 역사의 데자뷔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선거제 개혁 제대로 이뤄질까
부산시 정무라인을 향한 시선들
제언 [전체보기]
광안대교, 해양안전 감시시스템 구축을 /이윤석
조영석의 음악이야기 [전체보기]
7월의 음악예찬
플래툰과 현을 위한 아다지오
최태호의 와인 한 잔 [전체보기]
와인의 온도
와인 속의 삼총사
황정수의 그림산책 [전체보기]
김정희를 흠모한 이한복
1952년 부산 영도 해안
  • ATC 부산 성공 기원 달빛 걷기대회
  • 제5회 극지 해양 도서 독후감 공모전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