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청도설] 기아와 음식낭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3월 말, 한 20대 여성이 실종된 지 8일 만에 부산 금정산성 북문 근처에서 발견됐다. 당시 그녀는 경찰에 “계곡의 큰 바위 밑에서 잠을 자고, 진달래꽃을 따먹으며 주린 배를 채웠다”고 진술했다. 그녀의 진술은 까마득히 무의식의 심연으로 가라앉았던 기억을 불러냈다. 진달래꽃으로 허기를 달래던 춘궁기의 슬픈 기억 말이다. 찔레꽃도 그 시절의 요긴한 요깃거리였다. ‘찔레꽃이 하얗게 피었다오/언니 일 가는 광산길에 피었다오/찔레꽃 이파리는 맛도 있지/배고픈 날 따먹는 꽃이라오’. 아동문학가 이원수가 1920년 발표한 동시 ‘찔레꽃’에 그 기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붉고 흰 진달래꽃과 찔레꽃은 그래서 눈물겹게 아름다웠다.

   
춘궁기를 겪은 세대에겐 음식을 흘리거나 남기는 건 죄악이었다. “밥 한 알 한 알이 농부의 피땀이다. 밥을 버리면 천벌 받는다.” 입버릇처럼 자식에게 타이르고, 그래도 말을 듣지 않으면 불호령을 내리거나 회초리를 들기 일쑤였다. 먹고살기가 많이 나아졌지만, 이 가르침은 여전히 유효하다. 굶주림으로 죽어가는 사람들이 세계 도처에 널려 있기 때문이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현재 세계인구 76억 명의 10.7%인 8억1500만 명이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해 기아로 숨진 사람이 2700만여 명이나 된다.

그런데도 매년 16억t, 1341조 원어치의 음식물이 버려지고 있다. 오는 2030년이면 그 양이 1초에 66t, 연간 21억t에 이를 전망이라고 최근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스턴컨설팅그룹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음식물 쓰레기는 온실가스 배출량의 8%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한 환경 유해요인이기도 하다. 모순도 이처럼 지독한 모순이 있을까.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라는 책을 쓴 사회학자 장 지글러는 이를 “식인적인 세계질서 탓”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식량에 대한 주식 투기’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투기로 인해 지난 5년 새 쌀값과 밀값이 각각 63%와 배로 치솟아 기아 인구가 늘어났다는 얘기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다. 현재 전국의 결식아동은 33만2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갈수록 빈부격차가 심해지고 있는 만큼 그 수가 증가할 것이다. ‘밥은 하늘’이라 했으니, 분배의 모순은 ‘하늘의 균열’이라 할 수 있겠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타당성 논란이 가열될수록 허기 또한 깊어져 간다.

이경식 논설위원 yisg@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시간강사 거리로 내모는 ‘시간강사법’
우리는 몇 가닥 통신선 위의 ‘줄타기 광대’인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통영에서 반드시 불어야 할 훈풍
기고 [전체보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가는 길 /이용일
산불과 기후변화 /신용석
기자수첩 [전체보기]
들러리로 희생된 선수들 /박장군
불 붙은 크라우드 펀딩 /민건태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명연설이 듣고 싶다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학생 학교 선생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사법 농단’ 법관을 탄핵하라 /송진영
애꿎은 ‘처음학교로’ 탓 말라 /하송이
도청도설 [전체보기]
70
기술패권과 화웨이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위험화학물 취급장 관리·감독 인력 확충 서둘러야
장애인 전용 시설에 장애인 위한 경사로 없어서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심상찮은 청와대의 조짐
길 잃은 보수 대통합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