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과학에세이] 장티푸스 메리 /김지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06 19:17:31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900년대 초까지 미국에서는 장티푸스로  약 2만5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1906년 여름, 뉴욕 롱아일랜드의 오이스터 베이 마을에서 전염병이 돌았는데, 1명의 여자아이가 죽었고 5명이 질병에 걸렸다. 보건 당국에서는 원인을 찾기 위해 뉴욕시 건강담당부서의 위생엔지니어링인 죠지 소퍼를 고용했다. 소퍼는 겉으로 건강해 보이는 가정요리사 메리 말론을 의심한다. 메리는 장티푸스가 사회적으로 드러난 지 3주째 보이지 않았다. 소퍼는 장티푸스와 같은 감염병이 그 병원체를 가진 사람(보균자)들에 의해 전파될 수 있다는 로버트 코흐의 이론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장티푸스 메리’로 알려질 그녀를 찾는다.

소퍼는 메리가 여러 가정에서 요리를 했던 과거 10년을 조사했다. 28건의 장티푸스가 그 가정에서 발생했고, 병이 발생하면 메리는 바로 그 가정을 떠났다. 소퍼는 여러 기관의 협조를 받아 메리를 찾아 나섰고 마침내 1907년 3월 가명을 사용하는 그녀를 만났다. 소퍼는 그녀가 보균자임을 알려 장티푸스균(Salmonella Typhi) 존재 여부를 검사받도록 하였다. 하지만 그녀는 협조를 거부하여 경찰은 강제로 브롱스 해변에서 멀리 떨어진 섬의 병원에 입원시켰다. 메리의 배설물에는 장티푸스균이 득실거려 담낭 제거수술을 해야 했으나 그녀는 강력히 수술을 거부했다. 그녀는 병원에 감금되었다는 언론 보도로 유명해졌다. 보균자를 고립시키는 것을 반대하는 공공정서 때문에 1910년 그녀는 감금에서 해제됐다.

1915년 메리는 다른 이름의 요리사로서 뉴욕의 한 병원에 다시 나타났다. 8명이 장티푸스로 사망했는데 대부분 의사와 간호사였다. 결국 메리는 다시 그 섬으로 잡혀갔다. 그녀는 지난번처럼 수술을 거부했으며,  직업도 절대 바꾸지 않겠다고 고집부렸다. 병실에 갇힌 채로 수주가 흘러 메리의 상태는 호전되었고, 섬에 오랜 기간 머물 오두막집을 마련했다. 그녀는 마침내 운명을 받아들이기로 마음먹고 병원 일을 돕기 시작했다. 하지만 혼자 지내야 했으며 방문객은 거의 허용되지 않았다. 결국 메리는 1938년 70세에 뇌졸중으로 사망했다.

살모넬라증은 동물과 접촉함으로써 자주 감염되는 인수 공통 질병으로 살모넬라(Salmonella) 속(genus) 세균이 원인균이다. 몇몇 변종 살모넬라는 유일하게 사람을 감염시켜 장티푸스라는 심각한 증상을 나타낸다. 살모넬라는 파충류, 설치류, 가축, 애완동물, 조류 등을 비롯한 대부분의 동물과 사람에게서 분리된다. 살모넬라의 대부분은 숙주 특이성이 없어서 사람 사이에 감염병을 일으킨다.

감염은 주로 여름과 가을에 5세 이하의 소아나 60세 이상의 성인이 오염된 음식물이나 물을 섭취함으로써 많이 발생한다. 아이들은 주로 건강하게 보이는 애완동물로부터 감염된다. 이는 개, 거북이, 이구아나, 병아리, 오리의 분변을 통해 배출된 살모넬라 때문이다.

살모넬라 감염은 4가지 형태(장염, 균혈증 또는 패혈증, 장티푸스, 무증상)로 구분한다. 살모넬라증의 증상은 일반적으로 설사, 복통, 메스꺼움, 구토, 열 등으로 짧은 기간 동안 가볍게 나타난다. 장티푸스를 일으키는 살모넬라 변종은 며칠에 걸쳐 서서히 체온을 오르게 하고 심한 두통과 복통을 일으키며 심한 경우에는 장 파열과 내출혈, 쇼크를 일으켜 사망을 초래하기도 한다.

살모넬라 대부분은 발병에 많은 수(106~108)의 세균 감염을 필요로 한다. 반면 장티푸스균은 적은 수의 감염으로도 질병을 일으켜 전염이 쉽다. 장티푸스균은 숙주 대식세포의 포식작용에 저항해 견딜 수 있어 결국 대식세포 안에서 증식해 혈류를 타고 전 신체로 이동한다. 대식세포에서 배출된 살모넬라는 조직을 침범해 장기적으로 열, 종기, 패혈증과 쇼크를 일으킨다. 장티푸스균은 몇 년 동안 분변 1g에서 10억 개 이상이 배출될 수 있다. 배출 장소는 보통 담낭으로 많은 정상균총은 담즙에 의해서 억제되어 사멸되므로 장티푸스균은 별다른 경쟁 없이 담낭에서 집락을 형성할 수 있다. 장티푸스를 예방하기 위해 약독화 생백신을 경구 투여하면 50~75%의 효과가 나타난다. 경우에 따라서는 감염자의 장티푸스균 저장소를 제거하기 위해 담낭 적출과 같은 외과수술을 할 수 있다.

인제대 교양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