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설] ‘주 35시간 근무’ 신세계그룹 실험 주목한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2-10 19:04:37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신세계그룹이 내년 1월부터 노동시간을 하루 8시간에서 7시간으로 줄이는 ‘주 35시간 근무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우리나라 대기업 가운데 처음이다. ‘주 35시간 근무제’는 현재 프랑스 등 유럽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국내에선 일부 소규모 벤처기업만 도입한 상태다. 신세계그룹은 특히 임금 삭감 없이 이 제도를 시행하겠다고 밝혀 더욱 눈길을 끈다. 국내 기업들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우리나라는 연간 노동시간이 지난해 2069시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멕시코 다음으로 긴 ‘과로사회’다. OECD 평균 노동시간(1763시간)보다 306시간이나 많다. 문재인 정부가 1800시간으로 줄이는 국정과제를 추진하고 나선 이유다. 노동시간을 줄이는 데는 현행 법정 노동시간인 주 40시간을 단축하거나 야간·휴일근로 등 연장근무를 축소하는 방법이 있다. 정부와 국회는 후자를 논의 중인데, 신세계그룹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법정 노동시간을 줄이는 쪽을 택했다는 점에서 선진적이다.
하지만 신세계그룹이 고용을 늘리지 않기로 한 건 문제다. 정부는 노동시간을 줄이면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예산정책처도 주당 노동시간이 1% 줄면 취업자 수가 0.67% 늘고, 시간당 노동생산성이 0.79% 상승하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그런데 신세계그룹처럼 하면 고용 증가 기대효과는 충족되지 않고 노동강도만 세질 수 있다. 예측이 빗나간 셈이다. 현장을 다시 파악해 정책을 보완해야 한다.

저임금 노동자의 임금이 줄어 생활이 어려워지는 것도 노동시간 단축의 부정적 측면이다.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이마트의 경우 현행 ‘주 40시간 근무제’에서는 월 209시간 일해 시간당 최저임금을 1만 원으로 가정할 때 월 209만 원을 받지만, 주 35시간 근무하게 되면 월급이 183만 원으로 줄어든다고 한다. 사업주가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노동시간 단축이라는 수단을 사용할 가능성을 예상케 하는 대목이다. 이런 부정적 요인을 차단할 대책도 필요하다. 고픈 배를 움켜쥐고 취하는 휴식은 휴식이 아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경제분권
지방분권…시민 힘으로
재정 분권-돈을 지방으로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1987, 용산, 비트코인…아직도 어른거리는 이명박의 물신숭배
평양발 데탕트…사자의 용기와 여우의 지혜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아베 총리가 깨닫게 한 우리의 선택
‘특별한’ 도시재생에 대한 염원
기고 [전체보기]
자본시장을 통한 혁신 성장 /정창희
추락하는 부산경제 어떻게 살릴 것인가 /박희정
기자수첩 [전체보기]
BIFF에 필요한 수장 /정홍주
부산시장이 만만한가 /윤정길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해넘이가 아름다운 도시, 부산
버리고 떠날 수도 없는 ‘삶의 터전’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오래 남아 있는 기억들
유커가 돌아온다고요?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청와대 내 지방분권 동상이몽 /김태경
서병수 시장의 ‘유지경성’ /이선정
도청도설 [전체보기]
패터슨 신드롬
선수 군기잡기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사진작가 김수남의 바다
심플한, 화가 장욱진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부산발 베를린행 특급열차
박희봉 칼럼 [전체보기]
또 시간이 간다
대한민국의 퀀텀 점프
사설 [전체보기]
올림픽 첫 남북 단일팀…‘평창’ 한반도 평화 디딤돌로
부산시, 미세먼지 고통 덜 체감대책 내놓을 때다
송문석 칼럼 [전체보기]
고양이가 쫓겨난 이유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청년실업·빈곤 해소해야 저출산 추세 꺾인다
‘보편적’ 아동수당을 요구하는 이유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평창 그 너머로 가는 길
폐목강심(閉目降心)의 세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