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기자수첩] 지진위험지도 만들자 /박호걸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진이 휘몰아친 경북 포항의 모습은 참담했다. 노부부가 40년간 살던 집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것도 모자라 다수의 건물이 쩍쩍 갈라졌고 지붕과 담벼락은 통째로 무너졌다. 제사 음식을 만들던 부엌은 그릇이 깨진 채 나뒹굴었고, 한 고등학교 여자 화장실 좌변기에는 천장재가 떨어져 엉망이 돼 있었다. 이재민들도 집이 언제 무너질지 몰라 가재도구를 챙기러 들어가지도 못 했다.

지난해 발생한 경주 지진에 이어 두 차례 지진을 경험한 이들의 공포는 극대화됐다. 포항 영일만에서 만난 한 식당 주인은 땅이 흔들리기만 하면 바로 뛰쳐나가기 위해 문 옆에 두꺼운 외투를 준비해 둔 채 음식을 날랐다. 포항에서 100㎞ 이상 떨어진 부산에서조차 지하철 이동으로 인한 진동에도 놀라는 일이 잦아지면서 지진 통보 애플리케이션(앱)을 깔고 생존 배낭을 준비하느라 법석을 떨고 있다.

지진에 대한 공포는 예측 불가능성에서 온다. 과학은 태풍·호우·폭설 등 자연 현상을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게 했지만 지진만은 예외로 남겼다. 지진이 언제, 어디서, 어느 정도 크기로 발생할 지 예상할 수 있는 지질학자는 세상에 없다. 인접국인 일본에서 지진이 발생할 때는 남의 일처럼 여겼으나 내 발등에 불이 떨어지자 ‘지진 안전지대’라는 믿음이 깨지면서 두려움은 증폭됐다.

지진 자체는 피할 수 없다 하더라도 지진 피해를 키우는 액상화나 부실시공 등은 대처할 수 있다. 액상화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단단한 암반층까지 지지대를 고정하면 되고, 부실시공은 철근을 덜 넣었는지, 불량 골재를 사용했는지 철저하게 검사하면 된다. 학교나 병원 등 공공 시설물은 정부가 나서서 내진 설계를 강화할 필요도 있다.
선행 조건은 지질·지반 정보 축적이다. 지질 정보를 알아야 액상화·산사태·해일 위험 지역을 알 수 있다. 시민은 지진이 나면 어디가 안전한 지역인지 알 수 있어야 하고, 어느 지역에 지지대를 어느 정도 깊이까지 박아야 하는지 판단할 수 있다. 이미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충분한 지질·지반 조사를 바탕으로 지진 위험 지도를 만들어 시민에게 공개하고 있다.

늦었지만 행정 당국이 서둘러 지질·지반 조사에 나서 그 결과를 시민과 학계에 가감 없이 공개해야 한다. 지난주 열린 포항 지진 긴급 포럼에서 연세대 홍태경(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경주·포항에 이어 동남권에 ‘제3의 지진’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행정 당국은 ‘지진은 신의 영역이지만, 그 피해를 줄이는 것은 사람의 의지’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피해를 줄일 방법을 알고도 행하지 않으면 이는 직무유기다.

사회1부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숙의민주주의? ‘공론화위원회’가 만능인가
이 힘겨운 여름, 배달청년과 군수님의 1인 시위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부산에 누워 있는 에펠탑이 있습니다
북항에 부산오페라하우스를 지어야 한다면
기고 [전체보기]
동래문화지구, 재개발과 보존의 갈림길에서 /차철욱
BRT는 서민 위한 진보 정책 /모창환
기자수첩 [전체보기]
김기춘을 이긴 구의원 /임동우
진짜 실력자 없소? /김진룡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한여름의 몽상: 부산의 다리들이 가리키는 ‘길’
워라밸·스라밸, 삶의 균형은 있는가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통일 vs 평화공존
무항산 무항심(無恒産 無恒心)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민주당과 ‘메멘토 모리(Memento mori)’ /윤정길
국정홍보에 밀린 지방분권 /김태경
도청도설 [전체보기]
영욕의 새마을기
천재소년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작지만 매력 많은 동네책방
설악당 무산 스님의 원적(圓寂)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먹방과 국가주의, 그리고 집권 2년 차
지방의회 여성시대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독조라떼 낙동강’ 정부는 보고만 있을 텐가
국회 특활비 ‘꼼수 폐지’ 국민 우롱하는 처사다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변화의 필요성과 소득주도 성장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민주, 웰빙정당의 길 가나
청와대 조직개편 유감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