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도청도설] 치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튀김닭의 대명사인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KFC)'에도 슬픈 유래가 있다. 흑인 노예들이 주인이 먹지 않는 날개와 관절, 목 부위를 소기름과 면실유에 튀겨 먹은 데서 비롯한 것. 흑인들의 '소울 푸드(영혼의 음식)'. 1939년 KFC가 등장하면서 백인들도 서서히 맛을 들이기 시작했다. 1960년대 들어선 미국 패스트푸드 업계를 석권해 가장 대중적인 음식이 됐다.

인간이 야생닭을 키운 건 3000~4000년 전 미얀마·말레이시아·인도가 처음. 신라의 시조설화와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도 닭이 등장하니 우리나라도 삼국 이전부터 사육했던 모양. 자고로 한국인의 가장 요긴한 동물성 단백질원이 닭고기이다. 사위가 오면 씨암탉을 잡는다지 않나. 1890년 나온 '언더우드 자전'에도 '통닭'이란 말이 있다. 물론 닭백숙을 지칭한 것. '프라이드 치킨'은 1930년대 말 '조선외래어사전'에 처음 실렸다.

1960년대 초 혜성 같이 나타난 전기구이 통닭이 인기를 누렸지만 1980년대 들어서자 조각 튀김닭에 밀려 자취를 감췄다. 부산의 '거인통닭''희망통닭' 수원의 '매향통닭'은 이때 나온 튀김 전문점들. KFC는 1984년 서울 종로에 매장을 열면서 한국에 진출했다. 튀김닭이 1970년대 등장한 생맥주의 안주로 각광 받으면서 '치맥(치킨+맥주)'이 한국인의 음주 문화 한 축을 이루게 된다. 특히 2002년 한일 월드컵은 '치맥사(史)'에 획을 그은 사건. 붉은 유니폼을 입고 맥줏집에 모여 앉아 열광적인 응원을 펼친 술꾼들에 의해 공전의 히트를 쳤다.
KFC에 시장을 빼앗긴 국내 닭 외식업자들이 1990년대 후반, 회심의 반격을 터트렸으니 이름하여 양념 치킨. '양념 반, 프라이드 반'이란 히트작도 나왔다. 직화구이, 장작구이, 참숯구이 따위로 치킨은 지금도 진화 중. 요리법이 어떻게 바뀌든 맥주가 치킨과 찰떡 궁합임엔 변함이 없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때문에 중국에선 지금 '치맥' 열풍이 불고 있다. "눈 오는 날엔 치맥이 딱인데…"란 여주인공의 대사가 기폭제. 치맥 전문점 앞엔 손님들로 장사진이고 어떤 임신부는 치맥을 너무 먹어 유산할 뻔했다고. 중국 최대의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에서도 한류 드라마가 주요 논제가 됐다. 오죽하면 워싱턴포스트가 1면에 중국에 부는 '별 그대'와 치맥 열풍을 다뤘을까. 한류의 부활이 반갑긴 하지만 음식조차 반나절 시차로 전파되는 세계화의 속도가 어찔어찔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새해 개천에서 용이 나려면
1919년 그리고 100년, ‘잡화엄식(雜華嚴飾)’을 꿈꾼다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농업이 도시로 들어오고 있다
북항은 진정한 부산의 미래가 되어야 한다
기고 [전체보기]
보이스피싱, 알면 당하지 않아요 /김철환
활동보조인 휴식제는 누굴 위한 것인가 /이성심
기자수첩 [전체보기]
윤창호 가해자를 향한 분노 /이승륜
거리로 내몰리게 된 대학강사들 /신심범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스마트’하게 살지 않을 권리
명연설이 듣고 싶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삶의 존엄, 죽음의 존엄
학생 학교 선생
김지윤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보기]
제례악에 내포된 음양오행 사상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지방자치 후퇴는 안 된다 /김태경
거장작품 살 돈 없는 미술관 /정홍주
도청도설 [전체보기]
최호성 신드롬
햄버거 만찬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신춘문예 당선 소감을 읽으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박상현의 끼니 [전체보기]
‘낙동강 재첩국’ 지켜온 40년
온천욕과 복국
사설 [전체보기]
도입 한 달 제로페이 정착까지 개선할 점 많다
채용비리 확인 공동어시장, 환골탈태 나서야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생계급여 수급 노인과 ‘줬다 뺏는 기초연금’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이은화의 미술여행 [전체보기]
미술관을 지키는 강아지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집권 3년 차 증후군’ 되풀이 않으려면
‘시민행복지표’ 개발도 좋지만
최태호의 와인 한 잔 [전체보기]
자연·인간의 합작품 아이스와인
황정수의 그림산책 [전체보기]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