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CEO 칼럼] 생생하게 상상하라, 간절하게 소망하라 /최봉수

일으켜 세우는 힘이 바로 신념… 이것이 솟을 때 삶의 주인이 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2-16 20:40:29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월은 어중간한 느낌이 든다. 한 해의 시작인 1월과 새 출발을 알리는 3월 사이에 끼어 있어서 그런지 서둘러 마무리 하는 느낌도 든다. 혹시 연초에 세웠던 계획들이 2월의 애매함 속에서 흐지부지되지는 않았는가? 만약 그렇다면, 꿈의 길목에서 잠시 놓친 단어 하나를 찾아 새겨두자. 그것은 바로 '신념'이다.

'신념'이란 의미 그대로 말하자면 원하는 것을 강력히 믿고 염원하는 것을 뜻한다. 즉, 목표를 이루고 싶다는 소망, 그리고 꼭 이루고야 말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말한다.

내가 생각하는 신념은 이렇다. 우리의 꿈과 현실의 간극에서 오는 정서적 혼란을 건강한 불균형으로 바꾸어주는 것, 그것이 신념이다. 우리가 꿈과 현실의 괴리에서 주저앉으려 할 때 우리를 일으켜 세우는 힘 그리고 그 간극을 좁히려는 우리의 노력이 지치고 좌절될 때 다시 시작하게 하는 빛이다.

그러면 신념은 어떻게 키워질까? 신념은 바라는 꿈을 이루었을 때의 모습을 아주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상상할 수 있을 때 힘을 얻는다.

역사상 최초로 세계양궁대회 5관왕을 차지한 김진호 선수는 성공의 비결을 신념이라고 말한다. 목표를 향해 일직선으로 날아가는 총알과 달리 양궁은 화살이 포물선을 그리면서 뱀처럼 꿈틀거리며 날아간다. 그렇기 때문에 화살이 멀리 떨어진 과녁을 정확히 맞춘다는 것은 상식의 한계를 뛰어넘는 집중력 없이는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김진호 선수는 늘 과녁을 향해 활시위를 당길 때 자신이 쏜 화살이 정확히 과녁의 검은 점에 들어가는 상상을 머릿속으로 그리며 활을 당기는 훈련을 한다고 한다. '생생하게 상상하라. 간절하게 소망하라. 그리고 진정으로 믿으라'. 성공한 사람들의 자기 주문이다.

그러면 신념은 어떻게 꿈꾸는 자의 힘이 되고 빛이 될까?

신념은 현실에서 꿈으로 가는 성공의 과정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가수이자 영화배우인 비가 성공한 것은 꿈이 있고, 그 꿈을 이루려는 확고한 신념이 있었기 때문이다. 비는 연습에 연습을 거듭할 때, 한번도 회의하거나 힘들어 포기하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꿈을 이루기 위한 발판의 하나로 연습을 즐겼다고 한다. 그래서 비는 데뷔 이후에도 단 하루도 쉰 날이 없을 만큼 연습벌레이다. 성공에 대한 신념은 자신에게 그 과정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긍정 에너지를 제공한다.

또한 신념은 '신화 창조', '기록 경신'과 같은 최고의 꿈에 도전하도록 한다. 얼마 전, 김연아 선수는 2009~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또 세계기록을 세웠다. 둘째 날 프리스케이팅에서 점프 하나를 시도하지 않자 관중석에선 낮은 탄식 소리가 흘렀지만, 그녀의 표정엔 변화가 없었다. 팬들에게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는 것이 꿈인 김연아 선수에게 실수는 치명적이었을 텐데 말이다. 그런데 그날 그녀는 나머지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역대 최고 점수를 바꿔버렸다. 우승 후 김연아 선수는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한다. "이번 대회에서 실수를 했는데도 오히려 점수가 더 높아져 '앞으로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이다. 팬들에게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겠다는 김연아 선수의 신념은 실수를 최고 기록으로 바꿔내도록 했고 나아가 더 좋은 기록에 대해 도전하도록 했다.
내가 우리 회사 식구들에게 교육을 할 때, 가장 많이 요청 받는 주제가 바로 '회사의 비전'이다. 그 이유는, 회사의 성공에 대한 확신을 듣고 싶은 것이다. 그래서 자신의 꿈이 반드시 이루어진다는 신념을 확인하고 싶은 것이다. 신념이 솟아오를 때, 일에 대한 자부심과 가치가 높아지고 일의 주인이 될 수 있다. 일에 대한 열정이 불타고, 지금 비록 힘들고 시련이 있어도 참고 견딜 수 있는 힘이 생기기 때문이다.

지금 당신은 꿈이 있는가? 그 꿈을 진심으로 갈망하는가? 바로 지금 당신의 꿈을 눈앞에 펼치듯 상상할 수 있는가? 꿈이 반드시 이루어지리라 확신하는가? 진정으로 성공을 바라는 당신이라면 가끔씩 스스로에게 물어볼 질문이라 생각한다.

웅진씽크빅 대표이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