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CEO 칼럼] 우리의 한계는 상상력의 한계일 뿐 /최봉수

성공하고 싶다면 내 속에 가둬둔 상상력의 나래를 풀어헤쳐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09-05-26 20:15:38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얼마 전 TV '인간극장'에서 열두 살 시력 장애우 소녀가 나오는 것을 보았다. 그녀는 음악을 들으며 상상을 한다. 어떤 음악을 듣더니 "가슴이 아파요. 나의 숨겨진 아픈 곳에 햇빛이 들어와 다 드러내는 듯해요. 그런데 그 햇빛은 정말 너무나 열정적이에요. 불꽃이 춤추듯 이글거려요"라는 것 아닌가. 순간 나는 소름이 돋는 듯했다. 나 역시 소녀의 상상을 듣다 보니 정말 음악이 그렇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녀는 시력을 잃었지만 청력 이상의, 우리가 잊어버린 상상력을 가슴 속에 무한히 키워놓은 것이다.

어느 작가의 말이 생각난다. "가끔은 눈을 감아요. 그러면 새로운 세계가 열립니다." 그것은 상상의 세계다. 그러나 현실을 사는 우리는 너무 오래 눈 감는 것을 잊고 살았는지 모른다. 언제나 '내가 아는' 가능의 세계에 갇혀 산다.

호박벌 이야기가 있다. 우리 검지 손가락 한 마디 정도 크기의 벌인데 보기에도 퉁퉁해 보인다. 그런데 몸집에 비해 날개가 작고 허약하다. 언뜻 보기에도 저 몸으로 과연 날아다닐 수 있을까 싶을 정도다. 호박벌을 모델로 모형 항공기를 만들어 실험한 결과 역시 호박벌이 하늘을 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한다. 하지만 호박벌은 아무 문제없이 잘 날아다닌다. 1주일에 1600㎞. 고작 2.5㎝밖에 안 되는 체구에 비하면 엄청난 거리를 날아다니는 셈이다. 어떻게 가능할까.

세계적인 곤충학자, 공학자, 물리학자들까지 다 모여 연구하고 분석했다. 결론은 '모르겠다'였다. 그러면서 한마디 의견을 덧붙였다. "호박벌이 그런 몸으로 그렇게 멀리 날 수 있는 것은 호박벌은 '자신의 몸으로는 날 수 없다'는 사실을 모르기 때문에 날 수 있다"는 것이다. '내가 아는' 가능의 세계에 갇혔다면 호박벌은 1600㎞는 고사하고 제자리 뛰기도 못하는 벌로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랬다면 꿀을 얻지 못해 죽어서 멸종됐을지도 모른다. 호박벌은 왜 자신이 날 수 없다는 사실도 모른 채 그토록 멀리 날아다닐까. 당연히 꿀 때문이다. 호박벌은 꿀을 얻겠다는 하나의 목표만을 생각했을 뿐이다. 호박벌도 자신의 한계를 잊고 힘차게 하늘을 날고 있는데 우리는 어떠한가. 가능성 여부를 먼저 따져서 스스로 한계를 짓고 있는 것은 아닐까. 혹 지금 우리가 내세운 한계가 우리의 상상력의 한계는 아닐까.

마라토너 비킬라 아베베는 맨발로 세계를 제패했다. 에티오피아 출신인 그는 1960년 로마올림픽에서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우며 아프리카 흑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아베베의 영광은 4년 뒤 도쿄올림픽에서도 이어진다. 그는 경기 40일 전 맹장 수술을 받았는데도 불구하고 또다시 세계 최고 기록을 수립하며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그러나 정작 그가 유명해진 것은 그에게 불행이 닥친 후였다. 그는 교통사고로 두 다리를 잃게 되었다. 더 이상 달릴 수 없으니, 그의 도전도 올림픽 2연패에서 그치는 것 같았다. 그런데 그는 아직 건강한 두 팔이 있다며 부지런히 팔의 근육을 키웠고 장애인 올림픽에 출전해 썰매 경주에서 우승한다.
아베베를 진정한 영웅으로 만든 것은 그의 기록이 아니다.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는 그의 상상력과 도전정신이다. 모두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때 그는 목표를 향해 날았다. 상식이라든가 합리성이라는 틀은 종종 우리를 과거의 틀로 한정시키곤 한다. 우리의 뇌는 개인의 직간접적인 경험에서 유추된 결론으로 우리의 행동을 지배한다. 고통이나 위험이 따르는 행동을 억제하는 것이다. 당연히 도전이나 모험에 상식과 합리성의 이유를 들어 자제시킨다.

우리가 이런 뇌를 지배하기 위해서는 다른 입력방식을 택해야 한다. 도전과 모험을 할 때는 그 결과로 얻을 전리품들을 상상하는 것이다. 목표를 입력하는 것이다. 그러면 뇌는 기쁨에 이끌려 긍정적 선순환 프로세서로 돌아간다. 도전과 모험에 따를 고통이나 위험보다 목표를 이루었을 때의 만족과 환희를 추구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세상을 변화시킨 사람들은 공통적으로 긍정적 상상력이 뛰어나다. 구글이나 애플, 닌텐도 같은 창조적 기업들이 상상력을 경영의 핵심 화두로 삼는 것도 상상력의 힘을 간파했기 때문이 아닐까. 오늘 우리 스스로가 만든 능력의 한계가 혹 상상력의 한계는 아닌지 자문해 볼 일이다.

웅진씽크빅 대표이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한반도 비핵화’ 탈출로 찾아내야 할 평양 정상회담
어른들은 모르는 방탄소년단의 ‘방탄’세상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활력이 넘치는 교토의 특별한 비밀
부산에 누워 있는 에펠탑이 있습니다
기고 [전체보기]
‘Going Together’ 캠페인으로 선진 정치문화를 /이대규
리차드 위트컴 장군과 세계시민정신 /강석환
기자수첩 [전체보기]
‘김지영 논란’ 유감 /이승륜
한국당 부산의원, 더 반성해야 /정옥재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생활 SOC: 천사도 디테일에 있다
한여름의 몽상: 부산의 다리들이 가리키는 ‘길’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미스터 션샤인’ 오해
통일 vs 평화공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김경수·오거돈 선거공약 1호 운명은? /김희국
시, 독립투사 발굴 앞장서야 /유정환
도청도설 [전체보기]
폼페이오 추석 인사
백두에 선 남북 정상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고요한 물
폭서(暴暑)와 피서(避暑)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교육부가 만드는 ‘대학 살생부’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사설 [전체보기]
공급 확대로 선회한 주택정책, 지방은 뭔가
법원행정처 폐지 사법부 개혁의 시작일 뿐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국민연금 개혁, 공론조사가 필요하다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미친 집값과 서울 황폐화론
포스트 노회찬, 정의당만의 몫일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