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과학에세이] 사랑의 바이러스 /김영도

정품SW 사용백신 활용땐 컴퓨터 안전 지킬 수 있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09-02-02 21:23:16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삼성경제연구소에서 2008년 10대 히트상품을 발표했다. 여기에 지난 2년간 강세를 보였던 헬스관련 제품을 제치고 IT제품이 다수 진입해 눈길을 끌었다. 그 중에는 '넷북'으로 불리는 초저가 미니 노트북 PC가 포함되었다. 일본과 미국의 조사에서도 우리와 유사하게 '넷북(NetBook)'과 '맥북에어(MacBook Air)'라고 하는 초경량 노트북 PC가 히트상품 순위에 들어 있다.

넷북은 무게가 일반 노트북의 절반 이하인 1kg 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가벼워서 휴대가 간편하고, 언제 어디서나 무선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여 공간적인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 전력소비가 적어 배터리만으로도 오랜 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가격도 일반 노트북의 4분의 1수준에 불과하다.

우리나라 IT기술은 넷북과 같은 작은 컴퓨터로 대용량 데이터를 누구나 쉽게 다룰 수 있게 할 정도로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컴퓨터의 발달에 늘 함께 따라다니는 불청객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컴퓨터 바이러스'다. 컴퓨터 바이러스는 '사용자 몰래 자신과 유사한 변형을 복사하도록 만들어진 컴퓨터 프로그램'을 뜻한다. 컴퓨터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감기 걸린 사람이 앓아눕는 것처럼 컴퓨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게 된다.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컴퓨터 속도가 갑자기 느려지거나 컴퓨터가 아예 작동하지 않아서 며칠을 고생하거나 데이터를 전부 잃어버린 경험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이런 현상들은 대부분 컴퓨터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컴퓨터가 바이러스에 걸린다는 것이 예전에는 요즘과 같이 큰 문제는 아니었다. 개인이 다루는 정보의 양도 적었고 그 전파 속도도 늦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은 개인이 다루는 데이터의 양이 엄청나게 증가해 컴퓨터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개인이 입는 피해도 커지게 된다. 그 뿐만 아니라 이 바이러스가 거미줄처럼 전국을 덮고 있는 인터넷을 거치면 그 파급속도는 상상을 초월한다.

더구나 요즘같이 사용자제작콘텐츠(UCC)가 일반화되어 있는 현실에서는 인기있는 콘텐츠가 바이러스에 전염된다면 그 파급효과는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그렇다면 컴퓨터가 바이러스에 걸리지 않게 하는 예방책은 무엇일까. "외출에서 돌아오면 손발을 깨끗이 씻고 양치질을 반드시 하라." 해마다 환절기가 되면 상투적으로 듣는 감기 예방책이다. 컴퓨터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게 하는 방법도 마찬가지다.

우선 낯선 곳에서 아무 음식이나 먹지 않는 것이다. 정품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라는 말이다. 정당하게 대가를 주고 구입한 정품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것이 바이러스를 피하는 첫 번째 방법이다. 다음으로 외출 후에 손발을 씻듯이 컴퓨터로 들어가는 데이터는 반드시 세척을 해야 한다. 백신 프로그램을 활용하라는 말이다. 다행스럽게도 많은 포털사이트에서 성능 좋은 백신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수시로 백신프로그램을 업데이트시켜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여러 가지 이유로 백신엔진을 업데이트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이는 아침에 씻었으니 저녁에 씻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다.
더불어 백신 프로그램이 항상 모든 바이러스나 악성코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으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 우리가 손발을 잘 씻고 기본적인 위생수칙을 잘 지키더라도 드물기는 하지만 질병에 걸릴 수 있는 것처럼 매순간 변종바이러스나 새로운 바이러스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컴퓨터 바이러스를 개발할 정도의 우수한 능력을 가진 개발자들이 그 실력을 음지가 아닌 양지에서 발휘해준다면 네티즌들은 온라인 네트워크상에서 누군가를 방어해야 한다는 불안감에서 벗어나 좀 더 성숙된 인터넷 문화를 영위할 수 있을 것이다. 네티즌들은 바이러스, 악플러, 불법자료 복사 등 인터넷 문화를 저해하는 것을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해간다면 시공을 초월하여 인간과 인간을 연결하는 온라인 네트워크는 건강하고 온정적인 사랑의 바이러스로 넘쳐 날 것이다.

동의과학대 부학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