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10> 안동 건진국시와 누름(지물)국시

안동국시 한 그릇…맛 정성 기품 그리고 삶을 담아낸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6-21 18:45:47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음식에도 예법 담긴 선비의 고장
- 미리 삶아놓은 국수 상에 올리면
- 정성 갖추면서 빠르게 대접 가능
- 밀·콩가루 섞어 만든 면이 특징

- 따로 말아 차게 먹는 건진국수
- 은어 등으로 맑게 끓인 육수에
- 얇은 면피·오색고명 얹어 완성

- 칼국수처럼 야채 등 함께 삶아내
- 걸쭉·고소한 국물의 누름국수
- 부드러운 면발 입안에서 사르르

한때 ‘국수는 밀가루로 만들고, 국시는 밀가리로 만든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었다. 특정 지역 언어의 특징을 희화화한 말이다. 이 ‘국시’를 만들어 먹는 지역이 바로 안동을 중심으로 한 경북 북부지역이다. 안동지역 말로 ‘국시’는 국수를 이르는 말이다. 때문에 안동의 향토음식 중 하나인 ‘안동국수’를 안동사람들은 ‘안동국시’라 부른다.
   
장국에 국수를 바로 넣어 애호박, 여름배추 등 갖은 채소와 함께 삶아 먹는 안동 누름국수(지물국수).(왼쪽), 면을 삶아 찬물에 씻어 건진 뒤 장국에 따로 말아 먹는 안동 건진국수.
예부터 안동은 선비의 고장이다. 그러하기에 반가의 규범과 예법이 도도히 전승되고, 문중의 준칙과 가훈 또한 유구히 흐른다. 반가에서 내려오는 음식 또한 가문의 예법에 의거해 계승된다. 해서 음식 하나에도 문중 규범에 따라 정성과 예를 다한다. 맛도 맛이거니와 보기에도 정갈하고 기품 있어야 하고, 식재료도 권할 것과 가릴 것을 따져 장만했다. 손님상 또한 격에 맞게 소홀함 없이 정성을 다했음은 말할 것도 없겠다.

특히 문중의 대소사에 참여하는 많은 빈객을 치러내는 종가는, 음식 자체가 그 가문을 대표하기에 접대 음식에 소홀함이 없어야 했다.

빈객에게 소홀함이 없으면서도 수월하게 대접할 수 있었던 음식 중 하나가 ‘국수’였다. 국수가 귀한 음식이었던 시절, 미리 삶아놓은 국수를 한꺼번에 몰리는 손님들 상에 바로바로 올림으로써, 귀한 음식을 빠르게 제공할 수 있었던 ‘일석이조의 음식’이 국수였다.

■ 밀가루·콩가루 섞는 안동국수

예부터 국수는 사대부가에서도 돌잔치나 혼인, 회갑, 제사 등 특별한 날에나 먹던 음식이다. 국수의 긴 면발은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기도 하거니와, 밥보다 한 수 위 고급 음식으로 간주됐기 때문이다. 주재료인 밀이 당시 고급 식재료이었던 점도 한몫 했을 것이다.

국수 재료인 밀가루는 고려 시대까지 중국에서 수입할 정도로 희소성 높은 곡물이었다. 조리공정 또한 정성이 많이 가고 복잡다단했다. 특히 ‘안동국수’는 종갓집 여인네들의 지난한 노력과 정성이 깃든 음식이었다. 제분업이 현대화되기 전이라 밀가루는 밀을 직접 절구에 빻아 구해야 했다. 대청에 병풍을 치고 한지를 깐 다음, 빻은 밀을 슬슬 부채질하면 고운 밀가루가 한지에 소복소복 쌓인다. 이렇게 만든 밀가루를 콩가루와 함께 섞어 오랜 시간에 걸쳐 반죽한다. 반죽은 치대면 치댈수록 부드럽고 쫄깃한 면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안동국수의 특징 중 하나는 밀가루와 함께 콩가루를 섞어 면을 만들어낸다는 점이다. 안동은 예부터 콩의 주산지이었기에 콩의 활용도가 높았다. 당시 밀가루가 귀하여 콩가루를 섞었던 경제적 측면도 고려했을 것이다. 한때 밀가루와 콩가루 비율이 2:1, 3:1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콩가루가 많이 섞이면 점성이 떨어져 반죽하는 데 애를 먹는다. 또한, 면을 익히려면 오랜 시간 높은 열에 익혀야 한다. 하기에 여름철 안동 여인네들 손은 쉴 시간이 없었고, 부엌의 무쇠 솥은 하루 종일 국수를 끓여내야만 했다.
안동에는 크게 두 가지 국수가 전해 내려온다. ‘건진국수’와 ‘누름국수’가 그들이다. 면을 삶아 찬물에 씻어 건진 뒤 장국에 따로 말아 먹는 것이 ‘건진국수’고, 장국에 국수를 바로 넣어 애호박, 여름배추 등 갖은 야채와 함께 삶아 먹는 것이 ‘누름국수’다. 누름국수는 ‘제 물(장국)’에 바로 삶아 먹기에 ‘제물국수’라고도 부른다. 안동말로 ‘지물국시’다. 요즘 음식 형태로 치자면 ‘건진국수’는 ‘잔치국수’ 쯤 되고, ‘누름국수’는 ‘칼국수’ 쯤 된다고 보면 되겠다.

■ 장국에는 낙동강 은어를 썼다

제철은 밀 수확기이면서 애호박이 열리기 시작하는 음력 6월 전후이다. 장국의 주재료인 은어도 이맘때쯤 강으로 거슬러 올라오기에 모든 식재료가 준비되는 때이기도 하다. 때문에 ‘안동국수’는 안동 사람들이 여름이 시작되는 철에 즐겨 먹던 별미 보양식으로도 사랑받던 음식이다.

‘건진국수’는 주로 사대부가에서 차게 해서 정갈하게 먹었고, ‘누름국수’는 서민들이 뜨뜻하게 해서 든든하게 먹었던 음식이다. ‘건진국수’는 주로 여름 별식이나 귀한 손님상에 올리기에 격식을 갖춰 먹었고, ‘누름국수’는 농번기 때나 두루 나눠 먹을 수 있었던 두레음식이었다. 조리법 또한 다른 이 두 국수는 서로 가지지 못한 것을 나누어 가지고 있기에, 상호 보완하는 측면이 있던 음식이다.

‘건진국수’는 반죽을 밀 때 여간 정성이 들어가는 음식이 아니었다. 차게 해서 먹는 음식이기에 면피가 종잇장처럼 얇아야 제 맛을 내므로, 반죽 안반의 나뭇결이 비칠 정도로 홍두깨로 밀고 밀어야 했다. 그렇게 해서 만든 면피를 실처럼 얇고 일정하게 썰어 국수를 만들었다.

장국으로는 낙동강을 거슬러 올라오는 은어로 맑게 끓여냈다. 진하면서도 개운하고 수박향이 나면서 비린내가 나지 않아, ‘수중군자(水中君子)’라는 별칭이 있는 어종이다. 은어 대신 닭이나 꿩으로 육수를 내는 곳도 있었다. 장국이 준비되면 국수에 장국을 붓고 오색고명을 얹어 차려낸다. 은어로 육수를 냈다면 은어 살을 찢어 고명으로 올리고, 닭으로 육수를 냈다면 닭 가슴살을 올린다. 달걀 흰자위와 노른자위로 지단을 만들고 오이와 애호박 등을 채 썰어 보기 좋게 올린다.

‘누름국수’는 ‘건진국수’에 비해 면도 굵고 면피도 두꺼워 투박한 일면이 있지만, 한 그릇 먹고 나면 배가 불뚝 일어서는 ‘한 끼 음식’이다. 특히나 ‘누름국수’에는 ‘조밥’을 곁들여 상에 올리기에 더욱 든든한 밥상이 된다. 면발이 ‘건진국수’보다는 굵지만 장국과 함께 삶기에 면이 부드럽다. 함께 들어간 애호박, 여름배추 덕분에 풋풋함 또한 덤이다. 입 속으로 들어가자마자 ‘후루룩~’하고 녹아버리듯 목구멍으로 넘어간다. 국물 또한 걸쭉하면서도 구수하다.

■ 국수 한 그릇에 담긴 문화와 삶

   
요즘 ‘안동 건진국수’를 안동에서도 먹기가 힘들어졌다. 여간 고되고 신경 쓰이는 음식이 아니기에 그렇다. 취재 차 안동을 찾았을 때 ‘건진국수’를 조리하는 식당은 몇 곳 없었다. 그나마 하루 전 예약해야 하거나, 한정식 코스에 포함돼 있었다. 한옥 스테이에 간혹 아침상으로 내기도 한단다. 그 중 한 집을 찾았다. 요즘은 밀가루와 콩가루의 반죽 비율을 4:1, 5:1로 하여 국수를 뽑는다고 한다. 일반 솥이나 냄비에 면을 삶으면 제대로 익지 않아서이다. 반죽 및 면 작업도 기계로 하고 장국도 일반적인 멸치육수로 내는 실정이다. 비록 여러 공정을 간소화하고 많은 절차를 줄였지만, 그나마 ‘건진국수’ 조리법을 이어가는 것만 해도 고마운 일인 듯싶기는 하다. 옛 어른들 말에 따르면 ‘국수는 정성으로 먹는 음식’이라 했다. 가문을 위해 한 땀 한 땀 여인네들의 땀과 노력의 헌신이 정갈한 음식으로 다가오는 안동국수. 국수 한 그릇 속에는 지역사람의 삶과 문화를 읽을 수 있는 텍스트 또한 오롯하게 들어가 있다.

음식문화 칼럼니스트·시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민중혁명의 효시이며 민주주의 발전 시발점”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양산 단풍콩잎장아찌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스페인 간 이휘재·이원일의 ‘이슐랭 가이드’
MC 이휘재 vs 성시경 ‘미식여행’ 승자는
새 책 [전체보기]
성공한 인생(김동식 지음) 外
사랑은 죽음보다 더 강하다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도덕적 가치에 대한 진지한 고민
고수 10인이 말하는 음식 의미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모로코의 밤-김민송 作
무자연(舞自然)-점화시경, 장정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위대한 과학자들의 결정적 시선 外
31가지 들나물 그림과 이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마루나무비 /박옥위
샛별 /정애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바둑전왕전 2국
제35기 KBS바둑왕전 준결승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허세 대신 실속 ‘완벽한 타인’ 배워라
봄여름가을겨울, 음악과 우정의 30년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부산, 영화를 만나다’로 본 독립영화의 면면들
암수살인과 미쓰백…국민 국가의 정상화를 꿈꾸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책 향한 광기가 부른 파국…그 열정은 아름다워라 /박진명
가슴에 담아둔 당신의 이야기, 나눌 준비 됐나요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눈물과 우정으로 완성한 아이들 크리스마스 연극 /안덕자
떠나볼까요, 인생이라는 깨달음의 여정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영화철학자’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패션·예술 유산 한곳에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6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茶杯不空
疏通不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