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20> 남성예복은 디렉터즈 슈트

"결혼 예복으로 모닝코트 부담스러우면 디렉터즈 슈트 입기를"

재킷으로 모양 바꿔 활동성 가미한 예복

우리나라 남자 결혼 예복 아직 정착 못해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4 18:47:36
  •  |   본지 3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 '뉴욕은 언제나 사랑 중'의 한 장면.
청첩장이 잇따르니 결혼의 계절인 모양이다. 우리네 결혼식 모습은 그 동안 참 많이 변했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결혼을 앞두고 양장점을 찾아 양복을 맞추는 남성들이 많았다. 신부 또한 웨딩 드레스 대신 고운 한복으로 예복을 대신하곤 했다. 첫날밤은 가족과 맞았고 신혼여행은 생략하거나 온천·사적지를 찾았다. 요즘 결혼식은 현란하다는 말로도 표현하기 힘들다. 그런데 결혼식장을 찾다보면 남성 결혼 예복에 아쉬움이 커진다. 웨딩 드레스가 화려해지고 다양해진 만큼 신랑의 예복 또한 턱시도를 중심으로 현란해졌다.

'턱시도는 과연 결혼 예복에 합당한 것일까'. 혹자는 당연한 것을 가지고 무슨 말이냐 반문할지 모르겠지만 사실은 양복사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말이다. 예복에는 네 가지가 있다. 아침과 저녁의 예복으로, 정예복과 준예복으로 나뉜다. 아침에 차려입는 정예복과 준예복이 있고 저녁에 입는 옷이 다르다. 낮의 정예복과 준예복은 모닝 코트(Morning Coat)와 디렉터즈 슈트(Director's Suit)이다. 밤의 정예복과 준예복은 이브닝 드레스(Evening Dress)와 턱시도(Tuxedo)다. 원래 저녁에 편하게 입는 약식 예복인 턱시도가 우리 결혼식 최고의 예복이 됐다. 서양의 결혼식은 신혼여행을 결혼 당일 떠나지 않거나 식후 결혼파티를 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아침부터 저녁까지 온종일 열리거나 늦은 오후·저녁의 결혼식까지 다양하다. 반면 우리나라 결혼식은 주로 낮에 열려 서양과 차이가 있다. 우리가 결혼 예복으로 잘못 알고 있는 턱시도는 밤의 준예장으로 멋과 예를 차리면서도 활동적인 모임과 장소에 입는 옷이다. 결혼식보다는 파티에 어울리는 옷이다. 파티 문화가 발달한 서양 문화를 우리가 잘못 이해한 것이다.

낮에 결혼식을 하는 우리나라의 신랑 예복은 턱시도가 아닌 모닝 코트가 적합하다. 모닝 코트와 이브닝 드레스는 겉보기에는 비슷하다. 그러나 최고의 정예장인 모닝 코트는 앞여밈으로 단추를 채운다. 저녁에 입는 예장인 이브닝 드레스는 댄스 등 활동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점을 고려해 앞단추를 채우지 않더라도 앞여밈이 자연스럽게 디자인된다. 모닝 코트는 검정이나 남색 코트에 회색 줄무늬 바지를 받쳐 입는다. 모닝 코트는 광택이 없는 무지를 사용하고 이브닝 드레스에는 벨벳이나 공단같은 반짝이는 소재에 깃과 단추 등을 단다. 타이는 영원한 사랑과 축복을 의미하는 은회색 계열이 적합하다. 윙 칼라(Wing Collar) 셔츠라면 에스콧 타이(Ascot Tie)를 맨다. 일반적인 레귤러 셔츠라면 은회색 넥타이를 포인핸드 매듭(Four-in-hand Knot)으로 하는 것이 맞다. 가슴엔 흰색 무명 천으로 산 모양의 쓰리 피크(Three Pick)나 투 피크(Two Pick) 포켓 칩을, 그리고 코트 깃에는 꽃을 달아 마무리한다. 모든 예복에서 꽃(부토니에르· Boutnniere)은 포켓이 아니라 깃(라펠)의 단추구멍(버튼홀)에 꽂는 것이다. 결혼식이라면 신부 부케에서 꽃 한 송이를 취해 장식한다.

서양에서는 취임식이나 외국의 귀빈을 맞을 때 이 최고의 예장인 모닝 코트를 즐겨 입는다. 일반인은 결혼식이 모닝 코트를 입을 수 있는 유일한 기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닝 코트야말로 자신의 최고에 날에 입는 남성 최고의 예장인 것이다. 인생에 한 번뿐인 소중한 결혼식이지만 동시에 평생 한 번밖에 입지 않는 옷이기에 신랑은 신부가 웨딩 드레스를 고르는 것만큼 고민한다. 그렇다면 우리의 결혼식에 어울리는 현실적 대안은 없을까. 필자는 '디렉터즈 슈트'를 제안한다. 원칙적으로 따지자면 신랑은 모닝 코트를 입고 디렉터즈 슈트는 신랑이나 신부의 아버지에게 어울리는 예복이다. 디렉터즈 슈트는 코트 대신 재킷으로 모양을 바꾸고 활동성을 더했을 뿐, 모든 것이 모닝 코트와 일치하는 예복이다.

양창선·國正社 대표·대한민국 양복 명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與 부산 총선 이끈 서병수 향후 거취에 쏠린 눈
  2. 2부산 동구에 신개념 실외·실내놀이터 잇단 개장
  3. 3지역구는 與, 비례대표는 야당으로…서부산 교차투표에 진보정당 약진
  4. 4구청장들 ‘남의 선거’ 개입 유죄라면?…“벌금100만원 이상일 땐 옷 벗을 수도”
  5. 5부산문화회관 신임 대표에 차재근
  6. 6부산 거주 외국인 10년새 1.5배로…범죄는 최근 감소세
  7. 7[뉴스 분석] 尹 “민심 겸허히 수용…하지만 국정방향은 옳았다”
  8. 8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49> ‘기회의 학숙’ 유판수 학숙장
  9. 9남부내륙철·함양~울산 고속도로 국비 지원을
  10. 10“해외 친화적이지 않은 영화제 전락…BIFF 경쟁력 되찾을 것”
  1. 1與 부산 총선 이끈 서병수 향후 거취에 쏠린 눈
  2. 2지역구는 與, 비례대표는 야당으로…서부산 교차투표에 진보정당 약진
  3. 3[뉴스 분석] 尹 “민심 겸허히 수용…하지만 국정방향은 옳았다”
  4. 4野 부산 낙선 후보들 “시민 뜻 받들고 다시 시작”
  5. 5野 “반성은커녕 불통정치 일관” 與 “민생 더 챙기겠단 의지”
  6. 6남 박수영 "22대 국회 임기 내 오륙도트램 만들것"
  7. 7세월호 10주기…여야 지도부 추모로 한자리
  8. 8사하갑 이성권 "사하 인프라 대개발, 대립정치 타파 약속"
  9. 9日 외교청서 “독도 우리땅…징용 배상 수용 불가”
  10. 10연제 김희정 "저출생 재정적 지원, 교육돌봄 센터 추진"
  1. 1때이른 여름맞이 유통·호텔가 “바쁘다 바빠”
  2. 2K전투기 첨단엔진 독자 개발 나선다
  3. 3소통 부서 전격 해체한 에어부산, ‘직장내 괴롭힘’ 논란까지 뒤숭숭
  4. 443돌 서원유통 탑마트, 17일부터 과일 등 할인
  5. 5‘게임계 MIT’ 부산서 강의…글로벌 개발자 키운다
  6. 6환율 1400원 찍자 외환당국 이례적 구두 개입
  7. 7미래먹거리 전력반도체·수소 저장운송 기술수요조사
  8. 8주가지수- 2024년 4월 16일
  9. 9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 탄력 받았다
  10. 10양재생 신임 부산상의 회장 “가덕공항 조기개항 앞장”
  1. 1부산 동구에 신개념 실외·실내놀이터 잇단 개장
  2. 2구청장들 ‘남의 선거’ 개입 유죄라면?…“벌금100만원 이상일 땐 옷 벗을 수도”
  3. 3부산 거주 외국인 10년새 1.5배로…범죄는 최근 감소세
  4. 4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49> ‘기회의 학숙’ 유판수 학숙장
  5. 5남부내륙철·함양~울산 고속도로 국비 지원을
  6. 6거제 서일준 "가덕공항 배후도시 본격 준비"
  7. 7김해갑 민홍철 "동남권 광역순환철 추진 속도"
  8. 8김해을 김정호 "트램·터널…교통난 해소 주력"
  9. 9창원진해 이종욱 "KTX 진해역 꼭 유치하겠다"
  10. 10오늘의 날씨- 2024년 4월 17일
  1. 12명 퇴장 신태용의 인니, 카타르에 완패
  2. 2이정후 멀티히트·김하성 멀티출루
  3. 3KLPGA 최장코스 가야CC서 장타-정교함 대결
  4. 4KCC 라건아 원맨쇼로 적지서 기선제압
  5. 5첫승 목마른 태극낭자, 코르다 독주 막고 ‘메이저 퀸’ 도전
  6. 6“수영 저변 확대로 부산연맹 자립 이루겠다”
  7. 7참가선수 사상 첫 남녀 비율 동수…한국 금메달 6개 목표
  8. 8레버쿠젠 창단 120년 만에 우승
  9. 9펜싱 여자 플뢰레 세계청소년대회 3위
  10. 10셰플러 두 번째 그린재킷 입고 골프황제 등극
  • 2024시민건강교실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