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PIFF를 빛낼 은막 女배우들 <4> 김지미

40년간 700여편 출연 '살아있는 전설'

한국영화사상 대체 불가능한 강렬한 여성상 그려내

생존배우로 영화제 첫 회고전… '티켓' 등 대표작 8편 상영

  • 강필희 기자
  •  |   입력 : 2010-10-06 20:28:10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배우 김지미(70)는 가장 오랜 세월동안 대한민국 미인의 대명사였다. 한국 여성에게 "김지미 닮았다"는 말은 최고의 찬사였다. 1959년 미국의 존 포드 감독이 방한했을 때 김지미를 보고 그 미모를 칭찬했던 일화는 아직도 회자된다. 한국 영화사상 가장 치명적인 팜므파탈을 연기한 여배우이자 영화계의 여장부, 그래서 한국 영화의 전설로 남은 이가 바로 김지미이다.

김지미는 여고생이었던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로 영화계에 데뷔한 이후 40여 년간 시대극 미스터리물 액션영화 등 70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전성기였던 1960년대와 1970년대에는 한해 20~30편의 영화를 찍었다. 이 시기 김지미는 3~4편의 영화를 동시에 촬영했다. 다큐멘터리 제작차 김지미를 여러차례 인터뷰했던 영산대 주유신(영화영상학과) 교수는 "하루 중 4시간은 A영화를 찍고, 4~5시간은 B영화를 찍고, 2~3시간은 C영화 포스터를 찍는 등 하루를 4등분 내 분주하게 움직였다"는 말을 대신 전했다.

1980년대 김지미는 '지미필름'이라는 영화사를 설립해 제작자로도 나섰다. 제작자이자 배우로 처음 만든 영화가 임권택 감독의 '티켓'(1986)이다. 이장호 감독의 '명자 아끼꼬 쏘냐'(1992)에는 제작자이자 배우로도 참여했다. 이 영화는 한국 일본 사할린을 떠도는 한 여인을 통해 한민족의 비극적 운명을 묘사한다. 비록 흥행에서는 참패했지만 김지미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었던 사실상의 마지막 영화인데다 김지미의 본명이 '김명자'인 점 등이 여러가지 함의를 갖고 있는 작품이다.

1995년부터 2000년까지는 한국영화인협회 이사장을 두 차례 역임하면서 스크린쿼터 등 한국영화가 처한 사회적 문제의 전면에 나서기도 했으나 후배 영화인과의 갈등 등으로 2000년 들어 대중의 시선에서 사라졌다.

김지미는 순종하는 가련한 여성보다는 전쟁 분단 근대화로 이어진 한국 사회의 굴곡진 역사, 그 속의 수많은 혼란과 모순 속에서 격렬하게 부대끼고 살아가는 여성상을 누구보다 강렬하게 연기했다. PIFF는 한국영화 회고전 '그녀가 허락한 모든 것: 스타, 배우 그리고 김지미'를 통해 그녀를 집중 조명한다. 생존 배우 가운데 PIFF가 회고전을 갖는 것은 김지미가 처음이다. 영화제 기간동안 '비오는 날의 오후 세시'(1959) '육체의 약속'(1975) '티켓'(1986) 등 8편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김지미는 7일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은 후 영화제 폐막 때까지 부산에 머물면서 관객과의 대화(GV), 한국영화 회고전의 밤(9일), 핸드프린팅(11일)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주에 15시간 미만' 부산 초단기 근로자 역대 최다
  2. 2코로나 격무에 공무원 또... 서구 직원 극단적 선택 시도해 중상
  3. 3부산 범천동 골목서 맹견이 주민 2명 물어...개 주인 체포
  4. 4양산시 통합청사 신축 건립 급물살
  5. 5해운대 동백섬 앞 교차로 기둥 들이받은 20대, 음주 조사 중
  6. 6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7. 7부산 신규 확진자 9일 만에 20명대…목욕장 감염 지속
  8. 8해운대 아파트 베란다서 불 나 주민 20여 명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9. 9부전도서관 공공개발 새 합의안, 원형보존 원칙 흔드나
  10. 10김해시, 귀농·귀촌 사업 탄력
  1. 1성김 "북한, 도발 대신 대화해야... 종전선언 등 계속 협의"
  2. 2문 대통령 이번주 유럽 순방, 29일 교황 면담
  3. 3지자체 코로나 지원액 극과 극, 경기도 4.4조 1위
  4. 4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5. 5여 “윤석열 대통령 돼도 탄핵사유” 야 “이재명 국감 위증 검찰 고발방침”
  6. 6이재명 경기도지사직 25일 사퇴 예정
  7. 7대장동 핑퐁게임…대선 대리전 된 국감
  8. 8이재명 조만간 지사직 사퇴…‘명낙’회동은 미정
  9. 9“스텔라데이지호 침몰…외교부, 수색·구호 등 작업 의지 없었다”
  10. 10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1. 11주에 15시간 미만' 부산 초단기 근로자 역대 최다
  2. 2박수현의 오션월드<21>날아오르는 은빛 날개, 날치
  3. 33분기 부산항 물동량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
  4. 4김해~사이판·괌 항공편 재운항 확정
  5. 5[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흡입+물걸레’ Mi 무선청소기 써보니
  6. 6서부산·원도심 용적률 10% 높인다
  7. 7한국형 첫 발사체 누리호, 고도 700㎞ 성공적 발사…더미위성은 궤도 못 올려
  8. 8쌍용차 품는 에디슨모터스 “전기차로 테슬라와 경쟁” 포부
  9. 9화물차 사고 전국 최다, 자갈치역 인근 등 부산 3곳
  10. 10부산항 기항 크루즈 내년 4월 재개
  1. 1코로나 격무에 공무원 또... 서구 직원 극단적 선택 시도해 중상
  2. 2부산 범천동 골목서 맹견이 주민 2명 물어...개 주인 체포
  3. 3양산시 통합청사 신축 건립 급물살
  4. 4해운대 동백섬 앞 교차로 기둥 들이받은 20대, 음주 조사 중
  5. 5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6. 6부산 신규 확진자 9일 만에 20명대…목욕장 감염 지속
  7. 7해운대 아파트 베란다서 불 나 주민 20여 명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8. 8부전도서관 공공개발 새 합의안, 원형보존 원칙 흔드나
  9. 9김해시, 귀농·귀촌 사업 탄력
  10. 10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위한 시민참여단 26일 출범
  1. 1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3R 단독 1위…고진영, 2위로 맹추격
  2. 2안나린 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2R 공동 선두
  3. 3이다영, 그리스 무대 데뷔 합격점
  4. 4역시 해결사 호날두…2경기 연속 역전골
  5. 5안나린, 8언더 굿샷…첫날 깜짝 단독 선두
  6. 6한국, LPGA 신인왕 6시즌 연속 배출 실패
  7. 7한국 탁구 내년 1월, 프로리그 출범
  8. 8'고수를 찾아서 3' 태권도 이색 도구(TATOOL) 대결
  9. 9LPGA 한국 200승 역사 쓸까…기장서 별들의 샷
  10. 10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예선 위해 출국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