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세상살이와 새우깡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24 20:43:39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깡에 살고 깡에 죽던 젊은 대학시절. '깡소주' 한 병에 새우깡 한 봉지면 '인생이 곧 행복'이라던 선배가 있었다.

"마실 수 있는 자유와 세상 속에 취하게 만드는 소주 한 잔, 그리고 짭조름하게 혀 안을 조여드는 새우깡의 감칠맛. 후배들아! 사람, 그거 별거 아니다. 위기에 몰리면 진짜 별볼 일 없어지는 게 사람이라니까. 그러니, 사람답게 살려면 노력을 해야 되는 거야. 너희들이 눈물 젖은 새우깡을 알아. 아냐구."

취기가 오르면 쏟아지던 선배의 새우깡 회고담에는 남다른 속사정이 담겨 있었다. 단합이라는 명분으로 남이섬으로 2박3일의 MT를 떠났던 그 때. 배를 타고 섬에 들어가기 위해 선착장에 모였는데 문제가 생기고 말았다. 선배가 잠시 볼일을 보러 간 사이에 배는 무심히 출발했고 일행은 남이섬에 모두 도착했다. 다들 배에서 내려 숙소에 도착했는데 웬걸 머릿수가 비는 게 아닌가. 아뿔싸. 선착장에 남겨진 선배를 그제야 생각해 낸 것이었다. 배는 그날의 마지막 배였고 떠나버린 일행의 뒤꽁무니만을 바라보았을 선배는 놓친 배보다 당장 저녁거리가 더 급해졌다.

수중에 지닌 것이라곤 달랑 배 표 한 장. 다음날 아침까지 혼자서 버텨야 했으니 늦은 밤까지 몇 시간을 쫄쫄 굶고 있던 차에 그때 선배의 눈에 들어온 것은 한 어린아이의 손에 들린 새우깡 한 봉지. 선배의 필사적인 노력이 시작됐다.

아이와 놀아주며 눈치껏 새우깡 한 개씩을 얻어먹었다. 처음 한두 번은 성공인가 싶었는데 연거푸 세 번이나 과자를 뺏긴 아이의 울음으로 결국 가위바위보 게임으로 종목을 바꿨다나. 그러나 이번에는 다섯 번이나 연패함으로써 깡에서 밀려나게 된 선배. 봉투는 서서히 비어가는데 더 이상 앞뒤 가릴 처지가 아니었다. 결국, 아이의 깡을 강탈하다시피 먹었고 아이의 할아버지로부터 엄청난 꾸중을 듣게 되었다는데, 야단을 맞으면서도 손에 쥔 한 주먹의 새우깡은 바지 주머니 속에 몰래 집어넣었다는 선배의 굴욕은 우리 모두를 실소의 무아지경에 머물게 했다.

어른이기를 포기한 코흘리개 어린 꼬마와의 치열한 한판 승부. 아이를 울리면서까지 어른이기를 포기한 굴욕감은 두고두고 마음에 남아 선배를 괴롭혔으니 그저 웃음으로 지나칠 수 만은 없는 일이었다. 결국 선배의 눈물 젖은 새우깡 사건은 '어른이 어른다워야 진짜 어른'이라는 교육용 명언을 남기며 마무리 되었다. 그런데 최근 이어진 몇몇 뉴스를 보다가 까마득하게 잊혔던 선배의 명언이 새삼 떠올랐다.

소질보다는 세상의 잣대에 따라 아들을 닦달하다가 지나친 매를 가했다는 아버지는 최소한 부모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이유야 어떻든 가족이 잠든 사이에 그들에게 기름을 부을 수 있었던 비정한 아들은 최소한 사람의 아들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운명의 사랑이라며 20살이나 어린 남제자와 상상도 어려운 성적 행각을 벌인 여교사는 최소한 스승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지하철 안에서 자리싸움을 벌이며 서로 욕설을 퍼붓던 할머니와 젊은 여성은 최소한 사람이기를 포기했던 것일까. 새우깡의 주인공 선배라면 이렇게 얘기할지도 모르겠다.

"살기 위해 다급해지니까 코 묻은 과자도 훔치게 되는 게 인간이더라. '최소한'의 도리를 포기하면 막 나가게 되는 거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기해서는 안 되는 게 있더라구. 최소한 사람이라는 사실말야. 포기하면, 두고두고 마음에 걸린다!" 거창하지는 않아도 '최소한' 사람답게는 살고 싶다.

유정임·FM 90.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한국방송작가협회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찐尹’ PK 총선 출마설…국힘 현역들 예의주시
  2. 2임기 시작되자 자기 임금부터 올리는 기초의회
  3. 3‘분양가 인상’ 계산기 두드리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장
  4. 4승학터널, 2024년초 착공…엑스포 전인 2029년 개통
  5. 5산업은행, 부산이전 준비단 발족
  6. 629일 지면 5강 희망 끝…푹 쉰 롯데, KIA 잡아라
  7. 7‘재건축 대장’ 삼익비치 사업시행계획인가 받았다
  8. 8근교산&그너머 <1299> 산청 보암산~수리봉
  9. 9영화 선정하고 채팅·치맥 관람까지…BIFF 주인공은 “나야 나”
  10. 10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상> 주민자치 새로운 실험
  1. 1‘찐尹’ PK 총선 출마설…국힘 현역들 예의주시
  2. 2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상> 주민자치 새로운 실험
  3. 3주민이 지자체 조직 설계하는 ‘구성 자치권’ 논의 지지부진
  4. 4‘술자리 만찬’ 권성동 징계 심의 내달 6일...이준석도 같은 날
  5. 5“기업하기 좋은 부산 위해 규제혁신 앞장설 것”
  6. 6박진 해임건의 추진에 尹 "어떤 것이 옳은지 국민이 아실 것"
  7. 7북한, 사흘 만에 또 탄도미사일 도발(종합)
  8. 8美 시장 권한 분산하는 개혁 추진…日 단체장 견제 행정위원회 운영
  9. 9윤 대통령, 해리스 미 부통령 접견...'외교 참사' 전환점 삼을 듯
  10. 10이재명,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개헌 특위 구성 제안
  1. 1‘분양가 인상’ 계산기 두드리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장
  2. 2산업은행, 부산이전 준비단 발족
  3. 3‘재건축 대장’ 삼익비치 사업시행계획인가 받았다
  4. 4증시도 환율도 ‘검은 수요일’ 비명
  5. 5한국 대표산업, 석유화학 → IT·전기전자
  6. 6주가지수- 2022냔 9월 28일
  7. 7그린데이터센터(에코델타시티 내) 입주기업 줄섰다…수도권 포화 반사이익
  8. 8대우조선 다음 민영화는 누구?...최대 실적 HMM 될까?
  9. 9르노 부산공장 XM3 20만대 생산 ‘재도약 가속페달’(종합)
  10. 10올해 1~7월 부산인구 8000명 자연감소…전년比 2배↑
  1. 1임기 시작되자 자기 임금부터 올리는 기초의회
  2. 2승학터널, 2024년초 착공…엑스포 전인 2029년 개통
  3. 3영도캠핑장과 시너지 기대… 청학수변공원 관광형 재단장
  4. 4생곡 음식물쓰레기 자원화시설 개선할 때 됐다
  5. 5부울경 낮 최저 14도 최고 29도...경남 안개 끼는 곳 많아
  6. 6위기가정 긴급 지원 <21> 직장암 투병 김영민 씨
  7. 7오늘의 날씨- 2022년 9월 29일
  8. 8경남도, 맞춤형 청년주택 ‘거북이집’ 사천에도 개소
  9. 9통영 장사도·욕지도, 거제 내도, 사천 월등도 ‘찾고싶은 가을 섬’ 선정
  10. 10부산판 여가부 폐지? 여성가족원 재편안에 시민사회 반발
  1. 129일 지면 5강 희망 끝…푹 쉰 롯데, KIA 잡아라
  2. 2벤투 ‘SON톱+더블 볼란치’ 카드, 본선서 ‘플랜A’ 될까
  3. 3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3> 사이클 이혜진
  4. 4본선 상대 우루과이·가나 나란히 승전보
  5. 5LIV 시즌 최종전 총상금 715억 ‘돈잔치’
  6. 6“월드컵 우승 아르헨티나…한국은 조별 탈락”
  7. 7한발 더 앞서간 이의리, 김진욱의 시간은 올까
  8. 8우승 2억7000만 원…KLPGA 상금왕 판도 가를 빅매치 온다
  9. 9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2> 사격 김장미
  10. 10LPGA 10개 대회 연속 무관…한국 선수들 우승가뭄 해소할까
우리은행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