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혜원의 여기는 남아공] "목이 터져라 응원했어요 태극전사 자랑스럽습니다"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6-27 22:17:34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과 우루과이와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16강전이 열린 26일(한국시간) 오전. 필자가 현지에서 하고 있는 국제축구연맹(FIFA) 귀빈 호스티스 업무 외에 다른 일이 있어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포트엘리자베스의 넬슨 만델라 베이 스타디움에 도착했다. 그런데도 벌써 몇몇 한국인들은 들뜬 마음으로 입구를 지키고 있었다. 요하네스버그에서 밤새 달려 포트엘리자베스에 아침 일찍 도착한 한인회 분들은 출입구가 열리자마자 서둘러 입장해 자리를 지키며 응원연습에 분주했다. 남아공 사람들이나 우루과이 팬들은 그런 모습을 보며 "코리아 최고. 경기가 기대된다"라는 말과 함께 사진을 찍기에 바빴다.

경기 시작 전 주 출입구 앞에는 각종 이벤트가 벌어지기 때문에 매우 북적댔다. 하늘색의 우루과이 응원단과 붉은색의 한국 응원 인파가 뒤섞여 다들 자국의 승리를 확신하는 바람에 분위기는 한층 고조되어 보는 사람도 즐거웠다. 놀랍게도 자국의 16강 진출을 염두에 두고 표를 산 많은 남아공인들도 페이스 페인팅을 한 채 태극기를 휘두르며 필자를 보고는 "코리아, 지성 박"을 외쳤다. 어떻게 이곳까지 넘어오게 됐는지는 몰라도 2002년 한일 월드컵 때의 응원 티셔츠를 입은 흑인까지, 의외로 남아공 현지인들은 압도적으로 한국을 응원했다.

드디어 경기 시작. 필자는 한국팀 벤치 바로 뒤편에 앉아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영광을 누렸다. 순간순간 터지는 골 기회를 놓칠 때마다 아쉬워하고 초조해하는 벤치의 선수들이나, 이청용의 멋진 슛에 기뻐하는 허정무 감독의 표정까지 하나하나 생생히 느끼며 목이 터져라 대한민국을 외쳤다. 바로 코앞에서 경기를 보다 보니 우리 선수들의 스피드와 움직임이 피부에 와 닿는 것만 같았다. 같이 관람하던 독일 친구들까지도 혀를 내두르며 한국의 주력과 조직력에 연방 브라보를 외치며 대한민국의 응원함성에 목소리를 보탰다.

후반전, 이청용의 멋진 헤딩골로 동점을 만들면서 한국의 8강 진출 꿈이 포트엘리자베스의 안개 속에서 모습을 드러내는가 했는데 이내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빗방울이 점점 거세지며 관중석도 차차 비어갔다. 후반이 끝날 무렵, 우루과이에 골을 허용해 분위기는 순식간에 식어버렸지만 그래도 다들 두 손을 꼭 잡고 동점골과 승부차기를 기대하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후반 42분에 찾아온 일대일 기회를 놓친 이동국도, 미끄러운 땅 때문에 실수할 수밖에 없었던 정성룡도, 현장에서 함께 비를 맞으며 지켜보는 이로서는 정말 안타까운 장면의 연속이었다.

대한민국을 외치는 소리는 식을 줄 모르고 점점 커졌지만 아쉽게도 종료휘슬이 울렸다.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태극전사를 보니 정말 눈물이 핑 돌았다. 요하네스버그나 한국에서까지 온 응원단들 역시 허탈감과 함께 자리를 뜨지 못하고 할 말을 잊은 채 비를 맞으며 서 있었다. 그러나 이내 다시 대한민국을 외치며 90여 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땀을 흘린 대표팀에게 박수와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거기에 화답하며 태극전사들이 인사를 하러 왔다.

다들 한목소리로 "한국이 이겼어야 하는 경기다"라며 필자보다 더 흥분하며 위로하는 독일 친구들과 남아공 현지인들. 8강 진출에 버금가는 멋진 경기를 펼친 대표팀에 박수를 보낸다.

"Be proud COREA."

넬슨 만델라 대학 유학생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SKY 가면 1600만원? '명문대 장학금' 논란
  2. 2[날씨 칼럼] 가을 태풍이 무서운 이유
  3. 3더위 뒤 곧장 가을 한파…토요일 내내 비
  4. 4박수현의 오션 월드<20>고등어를 닮은 전갱이
  5. 5신규 확진자 1618명…수도권 80% 육박
  6. 6KRX와 배우는 금융상식<10>ESG란 무엇인가?
  7. 7김해공항 화물 처리량 급감
  8. 8[단독] 오시리아역~송정터널 일부 차로(알뜰주유소~송정어귀삼거리 1.7㎞) 확장…정체 숨통 틔운다
  9. 9“부산시장 두 명이냐” 질문에 당황한 박 시장
  10. 10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구속영장 기각
  1. 1“부산시장 두 명이냐” 질문에 당황한 박 시장
  2. 2야당 당협위원장 절반 윤석열 지지세력? 윤곽 나오는 부산 당심
  3. 3차기 시장후보 맞대결? 부산시 국감 관전포인트
  4. 4김해공항, 괌 사이판 노선 다시 열린다
  5. 5이재명 만난 문재인 대통령 “축하합니다” 덕담
  6. 6캠프 해단 이낙연, 원팀·선대위장 질문 침묵
  7. 7윤석열, 검증 공세에 ‘당 해체’ 언급하자 홍준표 “버르장머리 안고치면 정치 못해”
  8. 8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해외순방 고려
  9. 9송영길 “대장동 개발, 공공이익 환수 노력한 사업”
  10. 10글로벌 투자 가교 놓을 산업은행…금융중심지 육성의 핵심축
  1. 1박수현의 오션 월드<20>고등어를 닮은 전갱이
  2. 2김해공항 화물 처리량 급감
  3. 3뉴욕 섹스앤더시티처럼…부산형 드라마 여행상품 나왔다
  4. 4부산서 5년간 수상한 부동산거래 3030건
  5. 5메가마트 블랙데이…17일까지 최대 50% 할인
  6. 6부울경 메가시티, 정부 ‘초광역협력’ 지원 받는다
  7. 7정부, 지역화폐 예산삭감…부산 소상공인 뿔났다
  8. 8주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 사상구 0.46%↑ 부산 1위
  9. 9흙표흙침대 창립 30주년 할인 행사
  10. 1019일부터 부동산 중개수수료 지금보다 절반 수준으로 내려
  1. 1SKY 가면 1600만원? '명문대 장학금' 논란
  2. 2[날씨 칼럼] 가을 태풍이 무서운 이유
  3. 3더위 뒤 곧장 가을 한파…토요일 내내 비
  4. 4신규 확진자 1618명…수도권 80% 육박
  5. 5[단독] 오시리아역~송정터널 일부 차로(알뜰주유소~송정어귀삼거리 1.7㎞) 확장…정체 숨통 틔운다
  6. 6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구속영장 기각
  7. 7거리두기 모임인원·영업시간 완화…부산 곳곳 ‘기대감’
  8. 8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일부 방역수칙 완화
  9. 9김만배, ‘700억 약정’ ‘곽상도 아들 뇌물’ 등 부인
  10. 10'호텔 음주난동 부산경찰, 만취 음주운전 사고까지
  1. 1고진영·박민지 등 출전…부산서 ‘한국 LPGA 200승’ 도전
  2. 2롯데 2군 ‘남부 퓨처스’ 2위로 마감
  3. 3부산, 전국체전 11위…에어로빅·힙합 차지원 3관왕
  4. 4아이파크 ‘준PO 희망’ 이어갈까
  5. 5'고수를 찾아서 3' 해외에서 더 난리난 도구 태권도
  6. 6가을야구는 다음으로?...롯데 3연패 늪으로
  7. 7가족과 코스 골라 뛰고 걷고…헌혈로 생명도 구하세요
  8. 8손흥민 선제골에도…한국 ‘아자디 47년 징크스’ 또 못 깼다
  9. 9해운대관광고 최은도, 전국체전 볼링 금메달
  10. 10롯데, 올 시즌 세 번째 유니세프 시리즈 개최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연고지와 유리되는 프로구단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멀어지는 프로구단과 지자체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