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맞춤 재테크] 노후 대비 금융상품

집 한 채보다 연금보험이 낫다

주택연금 수령액과 큰 차이

국민연금, 민간연금보다 좋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1-02 20:43:28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자영업을 하는 김모(55) 씨는 최근 줄어드는 매출 때문에 노후가 걱정이다. 자녀 3명을 키우느라 아직도 연금에 가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금이라도 가입하고 싶지만 어느 것이 좋을지 망설이다가 필자를 찾아왔다.

지난해 노인이 지출한 의료비는 12조 원을 넘었다. 지난해 노인인구가 535만 명이었으니 노인 1인당 연간 224만 원을 부담한 셈이다. 의료비를 제대로 마련하지 못하면 노후가 불행해진다. 좋은 보험에 가입하면 어느 정도 해결되겠지만 아무리 좋은 보험이라도 모든 병을 커버할 수는 없다. 연금으로는 국민연금, 연금보험, 주택연금 등이 있다. 각자 장단점을 갖고 있다. 연금별 특성을 이해하고 자신의 처지에 맞게 가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 강남의 주부들이 국민연금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적게 내고 많이 받아가는 국민연금의 비밀을 간파한 듯하다. 주부가 최소 보험료로 가입하면 낸 돈의 4배를 연금으로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40세 주부가 매월 최저 보험료인 8만9100원을 25년간 국민연금과 민간연금보험에 각각 납입하고, 65세부터 연금을 받는다고 가정해보자. 국민연금은 매월 4.2배인 37만7000원을 받지만 개인연금에서 나오는 보험금은 월 23만6000원(연 이율 6% 가정)으로 14만1000원의 차이가 난다.

이렇게 수익률 격차가 벌어지는 것은 국민연금이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연금을 지급하고, 소득이 낮을수록 받는 연금의 배율을 높이는 데서 비롯된다. 이와 반대로 민간연금은 이런 혜택이 없는 데다 보험료에서 사업비를 떼 차이가 발생하는 것이다.

민간이 운용하는 연금보험은 종신형과 상속형으로 나눌 수 있다. 종신형은 가입 후 다음 달부터 죽을 때까지 연금을 매월 분할해서 받을 수 있고, 사망 후에도 보증기간(10, 20년)이 남아 있으면 계속 수령할 수 있다. 사망 후 보증기간이 지나면 원금이 없어진다. 상속형은 일정기간(10,15,20년) 이자를 받고 보증기간이 끝나면 원금을 찾을 수 있는 상품이다.

주택연금은 소득이 없고 집만 있는 고령자가 자식에게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생활비를 충당할 수 있는 상품이다. 하지만 사실상 주택담보대출로 취급되기 때문에 연금수령 시 이자를 더 주는 것이 아니라 대출이자를 떼고 지급하는 점이 다른 연금과 다르다.

예를 들어 6억 원짜리 연금보험에 가입한 노인은 매년 5000만 원을 받지만 6억 원짜리 집을 갖고 있으면 매년 1500만 원밖에 받지 못한다. 장기적으로 이자를 받는 사람과 장기적으로 이자를 내는 사람의 삶은 이렇게 천양지차의 결과를 낳는다.

집 한 채가 재무 목표의 전부라고 생각하는 서민이라면 이를 진지하게 수정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최상용 부산은행 가야동지점 PB팀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2. 2‘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3. 3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4. 4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5. 5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6. 6[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7. 7집행위원장 없는 첫 BIFF
  8. 8“휴양지 춤축제 차별화 위해 예술감독 둬야…연극제와 통합도 고려를”
  9. 9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10. 10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1. 1황보승희 정치자금법 수사…與 초선 풍파에 교체론 커지나
  2. 2[정가 백브리핑] ‘영원한 형제’라던 권성동·장제원, 상임위서 또 이상기류
  3. 362년 만에 격상…국가보훈부 5일 출범
  4. 4"선관위·민주당 공생관계 의심"…국민의힘, 선관위 채용세습 맹공
  5. 524일 귀국 앞둔 이낙연 "대한민국 정치 길 잃었다, 할 일 다할 것"
  6. 6민주당 후쿠시마·노동·언론정책으로 대정부 비판 수위 높이지만...
  7. 7민간단체 1.1조 사업서 1865건 부정·비리 적발, 지자체도 전자증빙 시스템으로 개선
  8. 8김기현, 선관위에 "국민의 인내심 시험하느냐"
  9. 9여야 "선관위 국정조사 하자"면서도 기간 범위엔 '이견'
  10. 10이재명 대표 "해운대 바다에 세슘 있다하면 누가 오겠냐"
  1. 1김영득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장, 바다의 날 기념식서 은탑산업훈장
  2. 2“안전한 수산물 지키기, 시나리오별 대책 준비”
  3. 3생필품 10개 중 8개 올랐다(종합)
  4. 4영남권 민자고속도로 지난해 통행료 수입 저조
  5. 5정부, “가덕신공항 건설, 2030 엑스포 부산 유치와 관계 없이 진행할 터”
  6. 6‘해수욕장 불청객’ 해파리, 올해 여름에도 기승부릴 듯
  7. 7항공기 내 불법행위, 5년 4개월 동안 292건 발생
  8. 8주택담보·전세대출 금리 하단 3%대…가계대출 다시 증가
  9. 9부산엑스포 4차PT 앞두고 대기업들 '힘모으기'
  10. 10“역전세 위험 가구 52.4%…깡통전세는 8.3%”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돌려차기남’ 신상 공개한 유튜버…‘사적 제재’ 찬반 격론
  2. 2‘감정노동현장’ 콜센터 취업기 <상> 폭언에 손 덜덜…화장실도 보고하며 가 방광염 달고 산다
  3. 3정체성 혼란? 열등감? 판타지? 정유정 범행동기 미스터리
  4. 4218만원 받는 ‘욕설 지옥’…부산 청년일자리 민낯
  5. 5소아·산부인과 감소 속 정신과는 2배 늘었다
  6. 6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5일
  7. 7양산시 웅상선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일부 드러나
  8. 8'호텔 시행사 250억 횡령·잠적' 합천군 부실한 감독 도마 위
  9. 9부산 어린이대공원에 실감형 가상 동물원 조성된다
  10. 10부산 강서차고지 개장 40여일 유예...市 노선변경 재검토
  1. 1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2. 2‘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3. 3수비의 본고장 정복한 김민재, 아시아 선수 첫 ‘수비왕’ 등극
  4. 4맨체스터의 주인은 맨시티
  5. 5AI가 꼽은 ‘여자 스포츠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
  6. 6만루홈런 이학주 "양현종 투구 미리 공부…독한 마음 가지겠다"
  7. 7"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8. 8‘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9. 9‘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10. 10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그린수소·태양전지 스타트업과 협업…글로벌 진출 가속도
지역 수협 조합장 인터뷰
“온난화로 어군별 주어장 바껴…조업구역 변경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