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8> 앤드류 밀러드(영국)

"주거문화 다르니 반려동물 문화도 차이"

英 대부분 정원 딸린 주택 거주… 리트리버 등 덩치 큰 개 좋아해

아파트 많은 한국에선 못 키워 작은 반려동물 찾는게 일반화

옷·염색 등 화려한 치장에 놀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2-17 20:38:21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요즘 부산에서 유기견 구조활동에 헌신하는 몇몇 분들과 만나는 재미에 빠져있다. 개를 아끼는 사람의 입장에서 볼 때 한국과 영국의 애완견 문화에는 다소 차이점이 있다.

나는 태어날 때부터 개와 함께해왔다. 영국인들은 개와 고양이를 정말 좋아한다. 내가 만난 첫 번째 개는 사냥개류의 황갈색 리트리버종 '래기'였는데, 이 개는 죽기 전까지 우리 가족과 15년을 함께했다. 래기가 떠난 뒤 우리집은 텅 비고 쓸쓸하기만 했다. 이 때문에 나는 부모님께 다른 개를 들여놓아 달라고 애원하다시피했다. 마침내 우리 가족은 털의 결이 곱고 귀가 긴 영국 스패니엘종의 '바니'를 얻게 됐다.

영국에서 반려동물, 특히 개를 기르는 것은 아주 일상화돼 있다. 집 근처 공원에 나가면 많은 가족들이 개와 함께 산보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가 상대적으로 적은 한국과 달리 영국 사람들은 사냥개 래브라도, 리트리버 등과 같은 큰 개를 키우길 좋아한다. 이처럼 큰 개를 키우는 게 훨씬 수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영국인 대부분은 정원이 딸려있는 주택에서 살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덩치가 큰 개라도 집 주위를 활보하는 데 아무 거리낌도 없다. 이와 달리 아파트 거주자가 많은 한국에서는 덩치가 큰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점점 힘들어지는 탓에 작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게 일반화돼 있다.

나 역시 바로 이것이 당면 과제다. 개와 늘 함께한 만큼 한국에서도 가족과 함께 개를 키우고 싶다. 그러나 나 역시 아파트에 살고 있는 까닭에 덩치가 큰 개를 키운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실감한다. 개가 나돌아다닐 공간조차 거의 없는데다 이웃과 다툴 수 있다는 점 역시 생각해봐야 한다. 결국 우리는 개를 키울 수 없게 됐다!

한국과 영국 간 애완견 문화의 차이점에 대한 얘기는 더 있다. 먼저 한국 내 애완견들의 치장은 정말 굉장하다. 사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거리 상품 진열대 속에서 이따금 애완견과 아기의 옷을 구분하기 힘든 경우도 있었다. 영국에서는 웬만해선 애완견에게 옷을 입히지 않는다. 날씨가 추울 때 일부에서 재킷을 걸치도록 하기도 하지만 애완견이 걸치는 옷이란 게 개념도 모호할 뿐이다. 그렇지만 한국의 자그마한 애완견들은 대개 날씨나 계절과 상관없이 옷을 걸치고 다니며 그 크기도 상당히 큰 편이다. 이는 정말 예쁘게 생겼다.

다음으로 얘기할 수 있는 것은 많은 애완견 소유자들이 개의 털에, 특히 꼬리에 밝은색으로 염색을 한다는 점이다. 이는 약간 이상하게 보일지도 모르겠다. 왜 흰둥이 개를 들여와 놓고 그 개 꼬리를 노란색으로 물들이는 것일까. 이 가운데 일부는 멋져 보였지만 나머지는 그게 아니었다.

이러한 점에서 강아지를 들일 생각을 하는 이들이 따져봐야 할 몇 가지가 있다. 개를 키울 시간과 인내력을 갖고 있는지, 개를 키울만한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있는지, 그리고 새로운 가족 또는 패션 액서세리 중 어떤 의미로 개를 원하는지를 묻고 싶은 것이다. 사전에 차근차근 점검해보는 것은 여러분이나 개를 보다 행복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부산대 국제전문대학원 석사과정 / 번역=오광수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이 아찔한 통학로, 20년 방치한 어른들
  2. 2방과 후 ‘늘봄학교’ 퇴직교원 활용 검토
  3. 3코로나 예방백신도 독감처럼…매년 1회 무료접종
  4. 4옛 미월드 부지 고급 생활형 숙박시설 들어설까
  5. 5“김은숙 작가, 날 망쳐보겠다 했죠…엄마도 이젠 ‘연진아’라 불러요”
  6. 6[근교산&그너머] <1324> 울산 신불산 단조봉 ‘열두 쪽배기등’
  7. 7베리베리 설레는 봄, 삼랑진행 ‘딸기 막차’ 올라타세요
  8. 8보행로·차로 구분 없고, 트럭도 ‘쌩쌩’…목숨 건 등하굣길
  9. 9부산시, 지역대 ‘라이즈사업’지원 전담팀 신설
  10. 10부산 공시가 18%↓…보유세 부담 20% 이상 줄어들 듯
  1. 1여도 야도 ‘태극기 마케팅’…한일정상회담 정쟁 도구 전락
  2. 2법정 가는 ‘대장동 배임’…檢 “성남시에 손해” 李 “이익 환수”
  3. 3공소제외 ‘428억 약정’ 추가 수사…꼬리무는 ‘사법리스크’
  4. 4중소기업 반도체 등 투자땐 최대 25% 세액공제
  5. 5북한 순항미사일 또 발사…SRBM 이후 사흘만에
  6. 6가덕신공항 개발권 ‘반경 16.8㎞’ 가닥…54개 읍·면·동 혜택
  7. 7尹 "우리 야당 부끄러웠다" 발언 논란 예고...의도는?
  8. 8이번엔 日멍게 수입 논란, 대통령실 "멍게란 단어 없었다"
  9. 9檢 이재명 위례·대장동 등 관련 불구속 기소, 李 "법원서 진실 드러날 것"
  10. 105000만원 예금보호 한도, 1억으로 올리나
  1. 1옛 미월드 부지 고급 생활형 숙박시설 들어설까
  2. 2부산 공시가 18%↓…보유세 부담 20% 이상 줄어들 듯
  3. 3생계비 ‘100만원’ 상담 신청 폭주…예약법 바뀐다
  4. 4애플페이 첫날 100만 가입 돌풍…삼성, 네이버 업고 맞불
  5. 51월 출생아 또 ‘역대 최저치’ 갈아치웠다
  6. 6주가지수- 2023년 3월 22일
  7. 7매매가 10% 인하도 안 통했다…다대소각장 또 유찰
  8. 8전기료 지역 차등제 이르면 내년 하반기 시행
  9. 9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일광에 1134세대
  10. 10'페이' 대전 시작...애플페이 맞서 삼성페이 제휴카드·교통기능 강화
  1. 1이 아찔한 통학로, 20년 방치한 어른들
  2. 2방과 후 ‘늘봄학교’ 퇴직교원 활용 검토
  3. 3코로나 예방백신도 독감처럼…매년 1회 무료접종
  4. 4보행로·차로 구분 없고, 트럭도 ‘쌩쌩’…목숨 건 등하굣길
  5. 5부산시, 지역대 ‘라이즈사업’지원 전담팀 신설
  6. 6본회의 상정 앞둔 간호법…“처리”-“저지” 의료계 갈등격화
  7. 7오늘의 날씨- 2023년 3월 23일
  8. 8“신입생이 건방지다” 고교 2·3학년 10명, 90분간 후배 폭행(종합)
  9. 9부산교통공사 통상임금 항소심 “노동자에 총 268억 지급하라”
  10. 10김해지능기계산단 국가산단 탈락 후유증… 김해시 오는 기업 마다할 판
  1. 1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2. 2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3. 3‘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4. 4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5. 5“스키 국가대표로 우뚝 서 이름 남기고 싶다”
  6. 6생일날 LPGA 데뷔…유해란 ‘유쾌한 반란’ 꿈꾼다
  7. 7주전 다 내고도…롯데 시범경기 연패의 늪
  8. 8침묵하던 천재타자의 한방, 일본 결승 이끌다
  9. 9당당한 유럽파 오현규, 최전방 경쟁 불지폈다
  10. 10무한도전 김주형, 셰플러를 넘어라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