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다문화 시대를 말하다 <40> 마키노 미카

언어 장벽으로 고생할 때도 쓸쓸함 느낀 적 없을 정도로

고향 오사카와 닮은 부산

사탕 한 알도 나눠 먹는 따뜻한 '운명공동체'에 감동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2-16 20:33:17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과 오사카는 닮았다'. 2년 전 2월 남편과 함께 부산 생활을 시작한 나는 금방 그렇게 느꼈다. 활기찬 거리 분위기, 친절하고 싹싹한 사람들, 값싸고 맛있는 음식 등 모두 오사카와 닮았다고 느꼈다. 부산에 오기 전 일본에서 한국말을 조금 공부해왔다고 해도 부산에서 살기 시작한 당시 나는 한국말을 거의 못했다. 인사말이나 아주 간단한 회화를 하는 게 고작이었다. 말을 제대로 못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불편한 점도 물론 있긴 했지만 이상하게도 쓸쓸함이나 소외감을 느낀 적은 없었다. 그것은 부산의 분위기가 내 고향인 오사카와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지금도 외국에서 살고 있다는 느낌은 별로 없다.

그런데 얼마 전 부산과 오사카가 닮았다는 이야기를 한국의 친구에게 하니 그 친구는 그렇다면 부산과 오사카가 다른 것은 무엇인지를 물었다. 다른 점이라…. 사실 어떤 게 다르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었다. 문화나 습관, 음식 등이 달라서 작은 차이는 느낄 때가 이따금 있지만 결정적으로 다르다고 생각하는 게 어떤 것일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때 나는 2년 전의 어떤 일이 생각났다. 어느날 한국 친구 2명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때, 친구 1명이 가방 안을 바스락거리며 뒤지다 사탕을 꺼냈다. 사탕 한 개, 두 개…. 그리고 세 번째 사탕을 찾고 있었는데 가방 안에는 사탕이 두 개밖에 없었다. 사람은 세 명인데…. 그래서 나는 괜찮다고 말했는데, 그 친구는 의외의 행동을 해 나를 놀라게 했다. 내가 잠시 다른 곳을 멍하니 보고 있는데 그 친구가 어깨를 톡톡 두드리는 것이었다. 고개를 돌리니 친구의 손바닥 위에는 사탕이 몇 조각으로 쪼개진 상태로 놓여 있었다. 두 개뿐인 사탕을 세 사람분으로 나눠 먹기 위해서 쪼갠 것 같았다. 사탕 하나조차도 나눠 먹으려고 한 그 생각에 나는 너무 놀랐고 그리고 감동 받았다. 일본에서도 이런 경우 간단히 나눌 수 있는 것이라면 물론 그렇게 한다. 그러나 사탕 하나, 게다가 쪼개기 힘든 사탕까지도 일부러 나눠 먹으려 하는 것은 거의 없는 것 같다.

또 나누는 것은 음식뿐만이 아니다. 내가 사는 아파트의 옆집 아주머니는 평소 "반찬 좀 드세요" "김치 담았어요"라며 직접 만드신 음식을 자주 주시는데 세제나 샴푸 같은 것도 "두 개 받았으니 하나 받아요"라며 일부러 나눠주신다. 세제나 샴푸 등은 유통기한이 있는 것도 아니어서 아주머니 댁에서 시간을 두고 쓰시면 되는데도 말이다.

이런 식으로 어떤 것이라도 나누는 정신은 정말 한국적인 것이라 생각한다. 일본에도 이런 게 없는 것도 아니지만 한국에서는 더 철저하다고 생각된다. 또 한국에서는 친척이나 친구, 이웃끼리 만날 때 "밥 먹었어?"라고 인사처럼 묻는 경우가 많다. 이는 말 그대로 상대방이 식사를 했는지 묻는다는 의미도 있겠지만 상대방에게 뭔가 어려운 일이 없는지, 하루하루를 잘 지내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의미도 있는 것 같다. 자신과 가족에 그치지 않고 주위 사람들 모두 편히 지낼 수 있도록 신경을 쓴다. 좀 부풀리자면 '운명공동체'라고도 할 수 있을까. 일상까지 서로 나눠 살고 있는 거 같다고 나는 느낀다. 이것도 한국이 아니고서는 볼 수 없는 문화가 아닐까.

이처럼 자기 것이나 자기 나라만 생각하지 않고 주위 사람들이나 다른 나라에게도 눈을 돌리고 배려하면서 살아갈 수 있으면 언젠가 세계도 하나의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

시민세계문화교실 일본어반 강사·일본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3. 3[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16> 오리 음식과 낙동강
  4. 4“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5. 5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6. 6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7. 7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8. 8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9. 9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10. 10[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1. 1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2. 2[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3. 3尹 긍정·부정 모두↓...내일 총선 가정 표심은 민주에 살짝 더
  4. 4호국 형제 73년 만에 유해 상봉…尹 “한미 핵기반 동맹 격상”(종합)
  5. 5한국 11년만에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 尹 "글로벌 외교의 승리"
  6. 6"5년 간 991개 업체, 95억 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7. 7‘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8. 8“천안함 자폭” 논란 이래경, 민주 혁신위원장 9시간 만에 사의(종합)
  9. 9뮤지컬 보고 치킨 주문까지...교육재정교부금도 줄줄 샜다
  10. 10원점 돌아간 ‘민주 혁신기구’…되레 혹 붙인 이재명 리더십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3. 3부산신발 기술 에티오피아 전수…엑스포 우군도 만든다
  4. 4설립허가 난 27곳 중 14곳이 ‘사하’, 지자체 승인 남발 과잉공급 부채질
  5. 5“부산·인천노선 병행…부정기 항공편 적극 발굴”
  6. 6기아 폭스바겐 등 車 9종, 5만4412대 제작 결함 리콜
  7. 7노 “인상” 사 “동결”…與는 지역 차등 최저임금제 발의
  8. 8세계은행 올해 경제성장률 약세 계속...중국 회복에 동아시아 개선 기대
  9. 9‘회식에서 혼술로’...편의점 숙성회 나왔다
  10. 10‘5000만 원 목돈’ 청년도약계좌 6% 금리 나올까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4. 4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5. 5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6. 6습기 폭탄, 찬물 샤워…오전 6시면 출근전쟁 소리에 잠 깨
  7. 7부산 울산 경남 더위 다시 기승...낮 최고 31도
  8. 8부산노동안전보건센터 추진 3년…市, 구체적 건립 계획도 못 세워
  9. 9카메라에 담은 위트컴 장군의 부산 사랑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7일
  1. 1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2. 2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3. 3‘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4. 4클린스만호 수비라인 세대교체 성공할까
  5. 5유해란 LPGA 신인왕 굳히기 들어간다
  6. 6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7. 7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8. 8롯데, kt 고영표 공략 실패…1-4 패배
  9. 9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10. 10세트피스로 ‘원샷원킬’…최석현 95분 침묵 깬 헤딩골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