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화가의 꿈 키운 의사…86세 나이도 잊은 그림전

세 번째 개인전 연 김성렬 옹

  • 국제신문
  •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  |  입력 : 2021-04-01 20:31:11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문의 은퇴 후에도 매일 작업
- 지치지 않는 열정 500점 완성
- “등산으로 체력과 감성 키웠죠”

“매일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부산 해운대 프랑스문화원에서 세 번째 전시회를 열고 있는 김성렬 옹.
1936년생인 김성렬(86) 옹은 몇 해 전부터 매일 그림을 그리고 있다. 전시회를 열 때와 몸이 아플 때를 제외하고는 매일 그린다. 이렇게 해서 그린 그림이 500장에 이른다. 이비인후과 개업의 출신인 그는 올해 세 번째 개인전을 열었다.

2019년 10월 해운대구 송정 쿠무다에서 ‘음악이 있는 수채화 전시회’로 첫 개인전을 연 그는 지난해 10월에는 해운대문화회관에서 두 번째 전시회 ‘은퇴한 노의사 김성렬의 수채화 전시회’를 열었다. 올해는 지난달 18일부터 해운대구 프랑스문화원 아트스페이스에서 세 번째 전시회 ‘86해의 변주’를 열고 있다. 이 전시회는 오는 6일까지 그림 애호가를 맞이한다.

김 옹의 그림 사랑은 군의관 시절로 거슬러간다. 당시 크레파스로 그린 그림을 벽에 붙여 놓고 군 생활의 외로움을 달래던 그는 부산대 의과대학을 다닐 때에도, 의사 개업을 했을 때에도 그렸다. 그는 1987년 의사들의 전시회인 ‘의인미술전’에 작품을 내 기량을 뽐냈다. 의사가 전업이지만 그의 삶에서 그림은 빠지지 않았던 것이다.

2006년 4월 만 70세의 나이로 의료계를 은퇴한 김 옹은 천성산 등 부산 주변 산을 다니며 체력과 감성을 키웠다. 길을 가다 뭔가를 느끼면 집으로 후다닥 달려가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김 옹의 그림은 추상에 가깝다. ‘자화상’ ‘우리 소 장가 가는 날’ ‘귀향’ ‘첼리스트’ 등 이번에 전시한 작품들만 봐도 알 수 있다. 한 발 떨어져 봤을 때 언뜻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가 떠오를 수 있지만 그림을 보는 순간 바로 이해하기는 어렵다. 그는 “마음이 닿은 대로 그린다. 그때그때 일어나는 심상을 표현한다”고 말했다.

김 옹은 유화가 아닌 수채화를 그린다. 하지만 덧칠해서인지 그림을 보면 유채화처럼 보인다. 붓놀림은 다소 거칠게 느껴지지만 그림의 전체적인 느낌은 따뜻하다.

김 옹은 그림만큼 음악도 좋아한다. 어릴 때부터 음악을 좋아한 그는 40대에 첼로를 배우기 시작했다. 바하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을 연주할 정도로 실력을 갖췄다. 음악은 항상 그의 곁에 있는 셈이다.

김 옹의 이런 감성은 차녀가 물려받았다고 한다. 이화여대 서양화과를 졸업한 딸은 그가 그림을 그리고 전시하는 데 있어 든든한 후원자다. 의사로서의 면모는 막내인 김태효 동아대 의과대학 비뇨의학과 교수가 빼닮았다.

그림을 왜 그리느냐고 물으니 “그냥 즐거워서”라는는 답이 돌아왔다. ‘메멘토모리 / 카르페디엠 / 삶의 모든 순간, 지금 현재를 맘껏 살고 누리기를!’이라고 적힌 전시회 안내 책자를 보고 유추해보면 누구보다 삶을 사랑하는 이가 아닐까. 86해의 변주는 진행형이다.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서 '변이 비상' 울산 확진자 접촉 감염 다수 발생
  2. 2청사포 풍력, 주민·구의회·사업자·정치인 갈등의 도가니
  3. 3부산기업 자처 롯데, 엑스포 유치 역할론
  4. 4동백전 부가서비스, 교통카드·소득공제 OK
  5. 5[이상이 칼럼] 기본소득 포퓰리즘, 가짜와 짝퉁의 대결
  6. 6태종대 모노레일, 부산시·건설사 줄다리기로 4년째 표류
  7. 7서부국과 함께하는 명작 고전 산책 <18> 이기적 유전자-리처드 도킨스
  8. 8[르포] 한달 전 파낸 흙 아직도 기름냄새…중금속은 조사대상 제외
  9. 9서부산 기계부품산업, 국비 등 407억 투입…일자리 6000개 창출
  10. 10현대차 올 임단협 임금·정년 최대 이슈
  1. 1가덕신공항 이슈 사라진 김부겸 총리 후보 청문회…착공 늦어질라
  2. 2세몰이 나선 이낙연, PK 선점해 반등 노린다
  3. 3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현장 찾은 문 대통령 “세계시장 이끌어달라”
  4. 4눈길 끄는 시의회 조례 2제
  5. 5부산부동산특위 위원 선임 또 충돌…50일째 출범도 못해
  6. 6야당 당권 대진표 윤곽…주호영 10일 출마, 나경원 고심
  7. 7야당, 장관 후보 3인 지명 철회 요구…여당, 강행도 청와대에 철회 건의도 난감
  8. 8권익위, 공직자 투기의혹 55건 접수
  9. 9부산시가 '시다바리'? 박형준, 시정질문 데뷔전
  10. 10호남으로 가는 국힘…영남당 탈피 사활
  1. 1동백전 부가서비스, 교통카드·소득공제 OK
  2. 2부산신항에 글로벌 이커머스(전자상거래)기업 모신다
  3. 3스타벅스·이케아, 부산서 ESG 캠페인
  4. 4연금 복권 720 제 53회
  5. 5“항만 개발 막는 부처 월권…제도적 장치 절실”
  6. 6코리아스타트업포럼 부산협 회장 김태진 씨
  7. 7부산시 주거복지센터 2곳 개소
  8. 8회복 가능성 있는 중소기업 신용등급 안 내린다
  9. 9유통가 벌써 여름마케팅…소비자는 ‘하하(夏夏)’
  10. 10트렉스타 ‘낙상방지 기능성 슬리퍼’ 출시
  1. 1부산서 '변이 비상' 울산 확진자 접촉 감염 다수 발생
  2. 2청사포 풍력, 주민·구의회·사업자·정치인 갈등의 도가니
  3. 3부산기업 자처 롯데, 엑스포 유치 역할론
  4. 4태종대 모노레일, 부산시·건설사 줄다리기로 4년째 표류
  5. 5[르포] 한달 전 파낸 흙 아직도 기름냄새…중금속은 조사대상 제외
  6. 6서부산 기계부품산업, 국비 등 407억 투입…일자리 6000개 창출
  7. 7현대차 올 임단협 임금·정년 최대 이슈
  8. 8고도 3000m 비행기 안…초등생 승무원의 꿈을 이룬 하루
  9. 9코로나19 신규확진 500명대…울산發 확진자 발생 부산시 ‘긴장’
  10. 10부산 자치경찰위원회 공식 출범
  1. 1양현종 3⅓이닝 8K…빅리그 짧고 굵은 선발 데뷔 ‘굿’
  2. 2여자컬링 ‘팀 킴’ 연장 접전 끝 한일전 승리
  3. 3조상현, 남자농구 국대 새 사령탑
  4. 49년 만에 UCL 결승 오른 첼시…“맨시티 한 판 붙자”
  5. 5'고수를찾아서3' 대동류 합기유술… “칼 든 상대 제압할 땐 손목을 노려라”
  6. 6토트넘서 쫓겨난 모리뉴, 보름 만에 재취업
  7. 733세 양현종, 텍사스 최고령 선발 데뷔
  8. 8맨시티 첫 UCL 결승 진출…우승 향한 쾌속 질주
  9. 9롯데 자이언츠, KIA 타이거즈에 17점 폭격...5연패도 끝
  10. 10조급한 허문회 감독, 자충수만 반복
  • 해양컨퍼런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