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82> 지리산 암자의 일상을 시로 읊은 처능 스님

노승은 삽으로 차나무를 심네(老僧將鍤種新茶·노승장삽종신차)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4-06-23 18:40:14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봄 되자 그윽한 흥 한껏 더해져(春來幽興十分加·춘래유흥십분가) / 옛 노래 백설가를 큰 소리로 부르네.(古調誰知白雪歌·고조수지백설가)/ 동자는 땔나무 지고 와 고사리 삶고(童子荷薪烹早蕨·동자하신팽조궐)/ 노승은 삽으로 차나무를 심네.(老僧將鍤種新茶·노승장삽종신차)/ 평상의 베개 높이 베니 물소리 멀어지고(床頭高枕水聲遠·상두고침수성원)/ 처마 끝 주렴 걷으니 산색 짙네(簷角卷簾山色多·첨각권렴산색다)/ 뜰은 깊고 깊어 잠 이루지 못하고(庭院深深入不寐·정원심심입불매)/ 섬돌 가득 꽃 그림자만 비껴 있네.(滿階花影自橫斜·만계화영자횡사)

위 시는 백곡 처능(白谷處能·1617~1680) 스님의 ‘봄날에 임 스님에게 보내다’(春日寄林師·춘일기임사)로 그의 문집인 ‘대각등계집(大覺登階集)’ 권1에 있다. 지금은 여름이고 위 시의 계절은 봄이다. 위 시를 택한 이유는 두 가지이다. 하나는 고사리를 꺾어 와 삶는 일과 차(茶) 관련된 일을 장마가 시작되기 직전까지 했기 때문이다. 다른 하나는 처능 스님이 목압서사 바로 옆 쌍계사에서 오랫동안 공부했기 때문이다.

3행을 보면 동자가 땔나무 해 오면서 고사리를 뜯어 온 것 같다. 뜯어 온 고사리를 삶는다. 고사리를 삶는 이유는 고사리 안에 있는 독성을 제거하려는 것이다. 이곳 화개에는 어느 식당을 가든 1년 내내 고사리를 무친 나물이 나온다. 고사리가 많이 나기도 하지만 골짜기가 깊고 높은 산에서 꺾어 좋다고 소문 나 있다. 고사리만 뜯어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집들이 있을 정도이다.

4행의 노승은 처능 스님 자신일 게다. 이 골짜기 사람들은 가을에 차나무에 열리는 차 씨를 따 봄에 심는다. 요즘은 화개장터에서 작은 화분에 차 싹을 틔워 판다. 처능 스님이 위 시를 지은 공간은 작은 암자인 것 같다. 쌍계사에 딸린 인근 암자로 불일폭포 위 불일암과 목압서사 위쪽 국사암이 있다. 모두 속세와 먼 지리산 높은 곳에 있다. 7행에서는 산이 깊어 쉽게 잠에 들지 못하는 상황을 묘사한다. 필자는 목압서사 연빙재(淵氷齋)에서 이 원고를 쓰는 내내 2년 전 만든 발효차를 마셨다. 어제는 섬진강변 부춘다원에서 ‘차사랑’ 차회(茶會)를 했다. 이곳에서는 정말 다반사로 차를 마신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고 위험 ‘동래역 건너편’ 버스전용차로 단속, 11년 만에 종료
  2. 2부산 중대형 평형 분양가, 3.3㎡ 당 2500만 원 육박
  3. 3쓰레기 더미서도 살려했지만…국가는 인간 될 기회 뺏었다
  4. 4朴시장 “이제 성과 낼 때” 금융기업 유치·센텀2지구 본격화
  5. 5한밤 중 부릉부릉…몰려든 라이더 굉음에 잠 못드는 농가
  6. 6삼성물산, 사직2구역 재개발사업 단독 입찰
  7. 7부산 초등생 15만 붕괴…1년새 5700명 줄었다
  8. 8BPA 등 해양수산 기관장 공모 돌입…정치인 또 하마평
  9. 9HD현대, STX중공업 인수…선박 엔진·부품 공룡 탄생(종합)
  10. 10인력난 부산시티투어버스, 운전기사 기본급 인상 추진
  1. 1상임위 7곳 중 6곳이 초선 위원장, 구의회 경험 바탕 ‘전문성’ 기대감
  2. 2韓 “1차서 끝낸다”…羅·元 서로 “양보하라” 신경전
  3. 3尹, 통일부 차관 김수경 내정…대통령실 대변인에는 정혜전
  4. 4韓-元 난타전 과열 결국 제재…與 전대가 ‘분당대회’ 될라
  5. 5민주, 당무개입·댓글팀 등 ‘한동훈 3대 의혹’ 수사 요구
  6. 6김건희 측 “명품백 영상 대기자는 행정관” 민주당 “물타기 해명…국정농단 실토한 것”
  7. 7이종환 2부의장 “원내대표 경험 바탕…동료 시의원 돕겠다”
  8. 8김두관 측 “민주 전대 룰은 불공정” 재검토 촉구
  9. 9野 “증인불응 고발” 與 “일정 원천무효”…尹탄핵청문 앞 전운
  10. 10이대석 1부의장 “市 견제와 뒷받침 통해 성과 만들어 낼 것”
  1. 1부산 중대형 평형 분양가, 3.3㎡ 당 2500만 원 육박
  2. 2삼성물산, 사직2구역 재개발사업 단독 입찰
  3. 3BPA 등 해양수산 기관장 공모 돌입…정치인 또 하마평
  4. 4HD현대, STX중공업 인수…선박 엔진·부품 공룡 탄생(종합)
  5. 5인력난 부산시티투어버스, 운전기사 기본급 인상 추진
  6. 6작년 부산 폐업신고 6만 명 돌파…53%가 “사업부진 탓”(종합)
  7. 7부산 막 오른 ‘우주과학올림픽’…“韓 우주항공산업 확립 기여”
  8. 8에어부산 김해공항발 中노선 승객↑
  9. 9金테크 열풍…상반기 8793억 거래
  10. 10부울경 해역 맹독성 해파리 쏘임 주의
  1. 1사고 위험 ‘동래역 건너편’ 버스전용차로 단속, 11년 만에 종료
  2. 2쓰레기 더미서도 살려했지만…국가는 인간 될 기회 뺏었다
  3. 3朴시장 “이제 성과 낼 때” 금융기업 유치·센텀2지구 본격화
  4. 4한밤 중 부릉부릉…몰려든 라이더 굉음에 잠 못드는 농가
  5. 5부산 초등생 15만 붕괴…1년새 5700명 줄었다
  6. 6온그룹에셋 해고 노동자, 정근 온종합병원 명예원장 고소
  7. 7市·사하구, 아파트 옹벽 덮친 거대한 바위 4억 들여 후속조치
  8. 8스쿨존 노상주차장 없애니…그 자리 불법 주차가 채웠다
  9. 9전기차 최대 150만 원 추가 지원…부산시 전국 첫 지역할인제 시행
  10. 10내달까지 학생부 보완 ‘골든 타임’…희망대학 수능최저기준 꼭 확인
  1. 1스페인 12년 만에 정상 탈환…아르헨 2연패 위업
  2. 2동명대 축구 4개월 만에 또 우승 노린다
  3. 3알카라스 이번에도 조코비치 꺾고 2연패
  4. 4홍명보 감독 외국인 코치 선임하러 유럽 출장
  5. 5프로농구 10월 19일 KCC-kt 개막전
  6. 6패패패승패패패…롯데 어그러진 ‘7치올’
  7. 7부산시체육회, 임원 11명 선임
  8. 8반등 노리는 부산 아이파크…신임 사령탑에 조성환 선임
  9. 9복식 강자 크레이치코바, 윔블던 여자 단식 첫 제패
  10. 10야구 명문 마산용마고, 청룡기 첫 패권 노린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