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27> 벗의 아내를 애도하는 시를 지은 조선후기 문사 조태억

부인이 음식 장만 잘한다는 것 훤히 알고 있으니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12-03 19:24:1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深識孺人能主饋·심식유인능주궤

일찍이 낭군과 산속 서재에서 이야기를 나누면서(曾從夫子話山齋·증종부자화산재)/ 촛불 밝혀놓고 찬 밤 내내 속마음을 터놓았다지.(秉燭寒宵展好懷·병촉한소전호회)/ 부인이 음식 장만 잘한다는 것 훤히 알고 있으니(深識孺人能主饋·심식유인능주궤)/ 술 데우고 고기 구워내면 그 맛이 좋았다지(煖醪燒肉味皆佳·난료소육미개가)

위 시는 조선 후기의 문신인 조태억(趙泰億·1675~1728)의 ‘태인현감 이렴의 아내를 애도하며(李泰仁濂內挽·이태인렴내만)’로, 그의 문집인 ‘겸재집(謙齋集)’ 권11에 들어 있다.

조태억이 벗의 아내가 내조를 잘하고 현모양처로 남편과 금슬이 좋았는데 죽자 만시를 지어 애도했다. 그 부인은 음식도 잘하였던 모양이다. 조선 시대 선비들은 아내가 죽어도 만시를 잘 짓지 않았는데 벗의 아내를 위해 만시를 지은 것은 드문 일이다. 그만큼 벗인 이렴의 부부와 각별한 친분이 있었을 것이다. 조태억이 그 부인으로부터 음식 대접도 받고, 사람 됨됨이도 유심히 관찰하였기에 이런 시가 나왔으리라.

2023년 마지막 달인 12월에 접어들었다. 영하의 날씨가 이어져 이미 겨울이 시작된 느낌이다. 따뜻한 난로, 뜨거운 국물이 생각난다. 불가에 둘러앉아 삼겹살을 구워 소주 한잔하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드는 때이다. 먹을 게 귀하던 시절엔 콩국이나 뜨거운 뜨물국을 마시며 몸과 마음을 데웠다.

어제와 그제 주말에 관광지인 지리산 화개골에는 집집마다, 펜션마다 삼겹살 굽는 연기와 냄새가 담을 넘어 왔다. 본격 추위가 시작되기 전인 초겨울 주말이어서 외지 사람이 많이 찾았다. 불가에서 가족·벗들과 삼겹살을 구워 먹는 재미는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은 그 낭만과 그 속에 흐르는 정을 알지 못할 것이다.

그제 필자의 형제들도 화개골에 모여 삼겹살을 구워 먹었다. 퇴직 후 필자가 있는 화개골에 내려와 지난달부터 쉼표하나 카페를 운영하는 남동생 조병훈의 환갑날이었다. 그의 아내와 딸 둘, 부산에 사는 여동생 내외가 왔다. 숯불에 고기를 구워 먹고 늦게까지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웃음꽃을 피웠다. 오는 17일 결혼식을 올리는 필자의 큰아들 조현일은 사정이 있어 참석하지 못하였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나무 말라죽는 ‘친환경 수변도시’ 에코델타
  2. 2신입생 10명도 못 채우는 부산 초교, 1년새 5곳 더 늘었다
  3. 3[4·10총선 해설맛집] 명분과 실리 사이 ‘원팀’ 선택…부산 與 사그라든 공천 반발
  4. 4옛 부산세관 복원 속도…북항~원도심 근현대유산 벨트 기대
  5. 5DN솔루션즈 1076억 원 투입…부산에 첨단 제조센터 짓는다
  6. 6野연합 부산 연제 ‘민주 이성문 vs 진보 노정현’ 경선 촉각
  7. 7“안녕하세요 ○○○입니다” 진짜 후보로 깜빡 속는 선거전화
  8. 8‘인생이모작포럼 성과물’ 부산 장노년 구직플랫폼 구축
  9. 9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10. 10해양과기원장 12파전…해양박물관장 낙점 초읽기
  1. 1[4·10총선 해설맛집] 명분과 실리 사이 ‘원팀’ 선택…부산 與 사그라든 공천 반발
  2. 2野연합 부산 연제 ‘민주 이성문 vs 진보 노정현’ 경선 촉각
  3. 3권성동·이철규 공천 확정, 박성민 3자 경선…친윤 엇갈린 희비(종합)
  4. 4친명은 본선, 비명은 경선…민주 공천파동 일파만파
  5. 5부산경선 막 올랐다 ‘운명의 2주’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수영, 탄탄한 지역기반의 초선…‘尹1호 참모’와 대결 촉각
  7. 7[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금정, 지난 총선 공천파동 앙금…예선전 성사로 접전 전망
  8. 8野김민석 “與는 사천”…韓 “金, 우리 당이면 공천 못 받아”
  9. 9친문 핵심 임종석 최대 뇌관…野 공천 계파갈등 확산 기로
  10. 10양산을 출마 김태호-김두관 같은 날 '웅상선' 역사 등 교통 인프라 공약
  1. 1DN솔루션즈 1076억 원 투입…부산에 첨단 제조센터 짓는다
  2. 2해양과기원장 12파전…해양박물관장 낙점 초읽기
  3. 3은행들, 총선비용 관리 통장 유치전 후끈
  4. 4이정실 부산관광공사 사장, 관광·마케팅CEO대상 수상
  5. 5기업 밸류업 자율 추진…‘코리아 지수’ 9월 만든다
  6. 6삼성 갤럭시링, KT 지능형 UAM(도심항공교통)…통신올림픽 뜬 ‘K-기술’
  7. 7동일고무벨트-KAIST, 스케팅 연구센터 개소…AI·VR 프로세스 선봬
  8. 8주가지수- 2024년 2월 26일
  9. 9與 에어부산 분리매각 공약 제외…“통합 LCC 투포트 대안”
  10. 10“국제대회 유치 저력 확인…부산 세계에 알린 값진 경험”
  1. 1나무 말라죽는 ‘친환경 수변도시’ 에코델타
  2. 2신입생 10명도 못 채우는 부산 초교, 1년새 5곳 더 늘었다
  3. 3“안녕하세요 ○○○입니다” 진짜 후보로 깜빡 속는 선거전화
  4. 4‘인생이모작포럼 성과물’ 부산 장노년 구직플랫폼 구축
  5. 5부산바다 30년 지킨 해경 3001함, 퇴역 명 받았습니다
  6. 6“29일까지 복귀 땐 책임 안 묻겠다” 정부, 집단행동 전공의에 최후통첩
  7. 7간호·보건계열 인재 요람…미래융합 헬스케어 교육 선도
  8. 8오늘의 날씨- 2024년 2월 27일
  9. 9불과 물의 땅 요충지…‘고대 창녕식 미학’ 탄생하다
  10. 10[부산 법조 경찰 24시] 부산국제고 판사 15명 배출…新 법조 학맥으로 떠올라
  1. 1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2. 2나승엽 ‘1루수 진가’ 발휘할까
  3. 3알파인스키 레전드 강영서 “스키 타는 순간이 가장 행복”
  4. 4‘메츠맨’ 최지만, 첫 시범경기서 1볼넷
  5. 5쇼트트랙 신동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1000m 등 3관왕
  6. 6女핸드볼팀 10년째 이끌어…“선수 눈높이 지도 중요”
  7. 7영양제 챙기고 손편지로 격려까지…탁구에 빠진 재벌 3세의 숨은 조력
  8. 8한동희 솔로포…윤동희는 日 ‘괴물투수’ 상대 2루타
  9. 9남자탁구 銅, 누적관중 3만명…성적·흥행·운영 다 잡았다
  10. 10새 유니폼 입은 아이파크, 팬들과 축제 같은 출정식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