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76> 부채는 주인의 마음이라는 숙종 대의 문신 최창대

길 가는 많은 사람들 그대 마음에 드는 이 드무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6-04 19:45:03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路中人少意中人·노중인소의중인

천년 역사를 보며 몇 번이나 내리쳐 부쉈던가?(幾回擊絶千年事·기회격절천년사)/ 열 길 높이 솟구친 먼지 차단하러 또 펼쳤네.(也復橫遮十丈塵·야복횡차십장진)/ 한평생 숨겨진 옥 같은 그대 모습 아나니(知子生平藏玉貌·지자생평장옥모)/ 길 가는 많은 사람들 그대 마음에 드는 이 드무네.(路中人少意中人·노중인소의중인)

숙종 조의 명신 곤륜(昆崙) 최창대(崔昌大·1669~1720)가 부채를 주제로 쓴 시 ‘題扇(제선)’으로, 그의 문집인 ‘곤륜집(昆侖集)’에 수록돼 있다. 부채를 의인화해 꼿꼿한 성품을 묘사했다. 천 년 역사를 되돌아보니 치세(治世)라고 할 만한 시절이 없었던 같다. 이런 생각이 거듭되자 마침내 아무 죄도 없는 부채를 수도 없이 내리쳐 부숴버렸다. 부채는 세속의 욕심에 물들지 않은 깨끗한 용모이다. 즉 시인의 모습이다. 세상의 인재라는 사람들 가운데 제대로 된 인물이 몇 되지 않는다. 권신들은 왕에게 아첨하기에만 바빴다.

부채는 선비에게는 필수 휴대품이었다. 여름뿐 아니라 겨울에도 그들의 손에는 항상 부채가 들려있었다. 손에 부채가 없으면 손만 아니라 마음까지 허전하였다. 지난 역사를 읽다가 ‘어찌 이럴 수가 있나!’ 하고 화가 나 부채를 내리쳐 울분을 삭였다. 더러운 세상 꼴을 보기 싫을 때는 부채로 낯을 가렸다. 부채는 결국 시인의 마음이었다.

필자가 아주 어릴 적에 할아버지께서는 집 뒤 대밭의 대나무로 직접 커다란 민부채를 만드신 후 그 위에 한시를 쓰시어 손님들에게 선물하셨다. 필자는 목압서사 위 차산 가는 길에 있는 대밭의 대나무를 베어 와 할아버지의 흉내를 내보려고 했다. 하지만 손재주가 없어 몇 년째 부채 만드는 일에 실패하고 있다. 언젠가 성공해 할아버지처럼 부채 선물하리라고 생각하고 있다.

당나라 시인 이백도 시 ‘여름날 산속에서(夏日山中·하일산중)’에서 부채에 대해 언급했다. “흰 깃털 부채로 부채질도 귀찮아(嬾搖白羽扇·난요백우선)/ 벌거숭이로 푸른 숲속에 들어갔네.(裸體靑林中·나체청림중)/ 두건 벗어 돌벽에 걸어둔 채(脫巾掛石壁·달건괘석벽)/ 정수리 드러내 솔바람을 쐬네.(露頂灑松風·노정쇄송풍)”이 시는 ‘전당시(全唐詩)’에 수록돼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2. 2한동훈 28.1%, 이재명 27.4%…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박빙
  3. 3추석 코 앞인데…부산 체불임금 작년보다 110억 늘었다
  4. 4부산시 ‘스쿨존 차량용 펜스’ 설치 지침 전국 첫 마련
  5. 5코로나 新 백신 내달부터 접종
  6. 6지지도 국힘 51%, 민주 28%…“엑스포, 총선과 무관” 42%
  7. 7이재명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고 범죄 소명 됐다고 보기 어려워"
  8. 8윤석열 국정지지율 53.3%…박형준 시정지지율 54.8%
  9. 9사상 ‘자율형 공립고’ 장제원 노력의 산물
  10. 10영도 ‘로컬큐레이터센터’ 세워 도시재생 이끈다
  1. 1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2. 2한동훈 28.1%, 이재명 27.4%…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박빙
  3. 3지지도 국힘 51%, 민주 28%…“엑스포, 총선과 무관” 42%
  4. 4이재명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고 범죄 소명 됐다고 보기 어려워"
  5. 5윤석열 국정지지율 53.3%…박형준 시정지지율 54.8%
  6. 6사상 ‘자율형 공립고’ 장제원 노력의 산물
  7. 7尹 “北 핵사용 땐 정권 종식” 경고한 날, 고위력 무기 총출격(종합)
  8. 8부산 발전 위한 열쇠…“대기업” 22.9%, “엑스포” 20%
  9. 9일본 오염수 방류 수산물 소비 영향, 정치성향 따라 갈려
  10. 10구속이냐 아니냐…이재명-檢 치열한 법리공방
  1. 1국제유가 다시 90달러대로…추석 전 국내 기름값 고공행진
  2. 2“지난 5월 아시아나 ‘개문 비행’ 때 항공사 초동 대응 부실”
  3. 3부울경 주력산업 4분기도 암울…BSI 100 넘긴 업종 한 곳 없다
  4. 41인당 가계 빚, 소득의 3배…민간부채 역대 최고치
  5. 5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6. 6“내년 지역 스타트업 리포트 예정…독창성 알릴 것”
  7. 7주가지수- 2023월 9월 26일
  8. 8한국해양진흥공사 3명 신규 채용
  9. 9기장 오시리아역~테마파크 보행육교 완공
  10. 10국회서 막힌 산업은행 이전, 부산서 활로 뚫는다
  1. 1추석 코 앞인데…부산 체불임금 작년보다 110억 늘었다
  2. 2부산시 ‘스쿨존 차량용 펜스’ 설치 지침 전국 첫 마련
  3. 3코로나 新 백신 내달부터 접종
  4. 4영도 ‘로컬큐레이터센터’ 세워 도시재생 이끈다
  5. 5과속 잦은 내리막길 12차로 건너야 학교…보행육교 신설을
  6. 6극한호우 잦았던 부울경, 평년보다 500㎜ 더 퍼부었다
  7. 7오늘 어제보다 최고 6도 높아…연휴 기간 일부 쌀쌀할 수도
  8. 8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9. 9해운대·영도구의회에 ‘방사능 급식’ 막을 주민 조례 제출
  10. 10사하 지식산업센터 17곳 추진…‘낙동강 테크노밸리’ 윤곽
  1. 1사격 러닝타깃 단체전 금 싹쓸이…부산시청 하광철 2관왕
  2. 2한국 수영 ‘황금세대’ 중국 대항마로 부상
  3. 3구본길 4연패 멈췄지만 도전은 계속
  4. 4김하윤 밭다리 후리기로 유도 첫 금 신고
  5. 5박혜진 태권도 겨루기 두번째 금메달
  6. 6오늘의 항저우- 2023년 9월 27일
  7. 7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8. 8'돈을 내고 출연해도 아깝지 않다' 김문호의 최강야구 이야기[부산야구실록]
  9. 9라켓 부수고 악수 거부한 권순우, 결국 사과
  10. 10롯데 자이언츠 ‘윤학길 딸’ 윤지수,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금메달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