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56> 가요를 시로 옮긴 고려 시대 문신 이제현

손끝에 남은 향기 어이 차마 씻을 수 있으랴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3-26 20:11:57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指頭何忍洗餘香·지두하인세여향

버드나무 늘어진 빨래터 시내 옆에서(浣紗溪上傍垂楊·완사계상방수양)/ 백마 탄 임과 손을 잡고 속삭였네.(執手論心白馬郞·집수론심백마랑)/ 삼월 봄비 그치치 않고 처마에 떨어지는 빗물로도(縱有連簷三月雨·종유련첨삼월우)/ 손끝에 남은 향기 어이 차마 씻을 수 있으랴.(指頭何忍洗餘香·지두하인세여향)

위 시는 고려시대 익재(益齋) 이제현(李齊賢·1287~1367)의 ‘소악부(小樂府)’ 중 하나로, 그의 문집인 ‘익재난고(益齋亂藁)’ 권4에 들어있다. 그는 고려 가요를 짧은 절구 형식으로 번역하여 ‘소악부’ 여러 편을 만들었다.

빨래하던 수양버들 늘어진 시냇가에서 임과 손잡고 서로 사랑을 언약했다, 그 사랑은 잊히지 않는다. 맞잡은 손에 서리고 마음에 맺힌 정은 가시지 않는다고 하지 않던가. 손끝에 남은 임의 향기는 평생 남아 있을 것 같다. 임이 나를 잊더라도, 나는 그 사랑의 맹세를 잊을 수 없다. 아마 임도 그 사랑을 잊지 않고 있을 것이다. 여러 사정으로 쉽게 찾아오지 못할 뿐이리라.

만나 말이라도 나누고 사랑의 약조까지 한 경우는 나은 편이다. 만나고도 부끄러워 말 한마디 못 건네고 후회하며 눈물 흘리는 경우도 있다. 조선 중기 명문장가 임제(林悌·1549~1587)의 시 ‘말없이 헤어지고(無言別·무언별)’를 보자, 그의 문집인 ‘임백호집(林白湖集)’ 권1에 있다.“열 다섯 곱디고운 처녀(十五越溪女·십오월계녀)/ 남부끄러워 말없이 헤어졌네.(差人無言別·차인무언별)/ 돌아와 겹문을 닫아걸고선(歸來掩重門·귀래엄중문)/ 배꽃 같은 달을 보고 우네.(泣向梨花月·읍향이화월)”

‘월계(越溪)’는 중국 월(越)나라 미인 서시(西市)가 빨래하던 냇물이고, ‘월계녀(越溪女)’는 월나라에 미인이 많은데서 나온 말이다. 젊은 여성이 정을 품고 있던 남자를 잠시 만난 모양이다. 평소 마음에 두고 있었지만 정작 만나니 말 한마디 건네 보지도 못하고 부끄러워 집으로 돌아왔다. 생각하니 용기 없는 자신이 한심스럽다. 하얀 배꽃 같은 달을 쳐다보니 눈물만 흐른다. 사랑은 시대를 막론하고 인간에겐 영원한 숙제이자 희망 그리고 본능인 것 같다. 위의 시 2수를 그냥 읽어 넘기지 말고 외워보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3. 3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4. 4"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5. 5부산 경남 울산 비 그치자 더위 시작..."주말 해수욕 인기 끌듯"
  6. 6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7. 7“BIFF이사회 권한, 혁신위에 넘겨라”
  8. 8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9. 9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10. 10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1. 1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2. 2"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3. 3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4. 4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5. 5‘채용특혜’ 선관위, 감사원 감사 거부
  6. 6북한 발사체 잔해 길이 15m 2단 추정…해저 75m 가라앉아 인양 중
  7. 7北 실패한 위성 발사 곧 시도할 듯...새 항행경고도 南 패싱?
  8. 8혼란만 키운 경계경보…대피정보 담게 손 본다
  9. 9IAEA “1차 시료 방사선 문제 없어…2·3차 조사 뒤 최종판단”
  10. 10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1. 1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2. 2댕댕이 운동회부터 특화 가전까지 “펫팸족 어서옵쇼”
  3. 3약과도넛·홍시빙수…‘할매입맛’ MZ, 편의점 달려간다
  4. 4부산대에 韓-인니 조선해양기술허브 만든다
  5. 5비수도권 데이터센터에 '전기 부담금 50% 할인' 등 혜택
  6. 6연금 복권 720 제 161회
  7. 7스마트 기기로 에너지 줄이면 ㎾h당 1600원 보상받는다
  8. 8“일본 오염수 방류 대응 집중…엑스포 유치도 최선”
  9. 9“해양생태계 복원할 수용성 유리…산·학·연 관심을”
  10. 10지난달 부산 소비자물가 3.4%↑…2년 만에 전국보다 높아져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3. 3부산 경남 울산 비 그치자 더위 시작..."주말 해수욕 인기 끌듯"
  4. 4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5. 5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6. 6또래 여성 살해 정유정 검찰 송치 “유가족에 죄송하다”
  7. 7남포동 자하상가서 외국인 발로 찬 50대 입건
  8. 8‘타다’ 불법 콜택시 오명, 4년 만에 벗어(종합)
  9. 9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2일
  10. 10부산예빛학교, 해운대·광안리·일광 해수욕장 버스킹
  1. 1‘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2. 2‘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3. 3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4. 4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5. 5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6. 6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7. 7“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8. 8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9. 9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10. 10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