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53> 가난한 농가의 봄나물 밥상 묘사한 17세기 이서우

냉이의 단맛과 씀바귀의 쓴맛 모두 일품이라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3-03-14 19:47:11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薺甘荼苦味皆珍·제감도고미개진

올봄은 작년 봄보다 나물을 많이 뜯어(今春挑菜劇前春·금춘도채극전춘)/ 농가에서 배부르게 먹어 가난도 잊는다네.(一飽田家未覺貧·일포전가미각빈)/ 반은 데치고 반은 생채로 된장에 무치면 감미로워(半熟半生香豉汁·반숙반생향시즙)/ 냉이의 단맛과 씀바귀의 쓴맛 모두 일품이라네.(薺甘荼苦味皆珍·제감도고미개진)

위 시는 17세기 후반의 시인 이서우(李瑞雨·1633~1709)의 시 ‘봄나물을 새로 맛보며(新甞春菜·신상춘채)’로, 그의 문집인 ‘송파집(松坡集)’ 권8에 수록돼 있다. 들과 산에 나물이 올라온다. 17세기에는 마치 양식이 떨어진 것을 계절이 알기나 한 듯이 말이다. 지금도 아주머니들이 비탈에서 나물 캐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위 시를 지은 당시에는 양식 대용으로 나물을 캐 먹었지만, 요즘은 입맛을 돋우고자 나물을 캐는 편이다. 살기 어려운 그 당시였는데, 다행히 한해 전 봄보다 나물이 훨씬 많이 돋아났다. 나물만 먹을 수 없다. 짠맛이 든 된장이 있어야 한다. 살짝 데쳐 된장에 무치기도 하고, 생채로도 무친다. 그러면 나물은 각각 다른 맛이 난다. 겨울을 난 냉이는 단맛을 내고, 씀바귀는 쓴 맛을 낸다. 맛이 다르니 거부감 없이 절로 입맛이 당긴다.

비닐하우스에서 키운 나물이 사계절 다양하게 나온다. 그래도 흔히 말하는 노지에서 자란 나물이 맛있다. 비닐하우스의 흠 없는 나물보다 비바람과 추위를 견디느라 모양이 볼품없는 나물이 더 맛있다. 쑥·쑥부쟁이·돌나물·취나물·민들레·냉이·달래·씀바귀·머위가 나오는 때다. 독자 여러분은 어떤 나물을 맛보셨는지? 필자는 산골에 살다 보니 나물 먹을 기회가 많다.

이식(李植·1584~1647)도 시 ‘당동의 나물 뜯기(堂洞挑菜·당동도채)’를 다음과 같이 읊었다. “석 자나 되는 긴 보습 무겁게 지고 다니지만(長鑱三尺鎭隨身·장참삼척진수신)/ 골짜기 가득한 봄나물에 절로 가난하지 않다네.(滿谷春蔬自不貧·만곡춘소자불빈)/ 돌아와 아내에게 작은 싹 불에 데치게 하면(歸遺細君燒短茁·귀유세군소단줄)/ 온 집안 아녀자들 좋아 흐뭇해한다네.(渾家兒女喜津津·혼가아녀희진진)” 그의 문집 ‘택당집(澤堂集)’에 있다. 처남인 심광세(沈光世)의 삶을 노래한 연작시 중 한 수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16> 오리 음식과 낙동강
  3. 3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4. 4“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5. 5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6. 6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7. 7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8. 8尹 긍정·부정 모두↓...내일 총선 가정 표심은 민주에 살짝 더
  9. 9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10. 10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1. 1尹 긍정·부정 모두↓...내일 총선 가정 표심은 민주에 살짝 더
  2. 2부산 청년 39세로 확대 땐 정책 수혜 20만명 는다
  3. 3[정가 백브리핑] 윤심 잡은 ‘김장 연대’가 그의 작품…국힘 ‘찐실세’ 떠오른 박성민
  4. 4호국 형제 73년 만에 유해 상봉…尹 “한미 핵기반 동맹 격상”(종합)
  5. 5한국 11년만에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 尹 "글로벌 외교의 승리"
  6. 6집회·시위 소음 기준 강화할까, 야당·노동계 등 반대
  7. 7국힘 민주 '거대양당' 주도한 감세법안, 향후 5년 간 81조9900억 원 세수 줄여
  8. 8尹 대통령, "고속열차 2배 늘려 전국 2시간대 생활권 확대"
  9. 9"5년 간 991개 업체, 95억 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10. 10‘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1. 1부산 전셋값 급락…하반기 역전세 쏟아진다
  2. 2서부산 공급과잉 지식산업센터 대규모 공실 우려
  3. 3부산신발 기술 에티오피아 전수…엑스포 우군도 만든다
  4. 4설립허가 난 27곳 중 14곳이 ‘사하’, 지자체 승인 남발 과잉공급 부채질
  5. 5기아 폭스바겐 등 車 9종, 5만4412대 제작 결함 리콜
  6. 6“부산·인천노선 병행…부정기 항공편 적극 발굴”
  7. 7국산차 가격 7월부터 낮아진다…그랜저 기준 54만 원↓
  8. 8세계은행 올해 경제성장률 약세 계속...중국 회복에 동아시아 개선 기대
  9. 9노 “인상” 사 “동결”…與는 지역 차등 최저임금제 발의
  10. 10부산시관광협회·대선주조, 관광 활성화 ‘맞손’
  1. 1배 못 띄워 300명 제주여행 망친 해운사, 보상 1년째 회피
  2. 2“2살 어려져 다시 20대” 기대감…“친구가 형·언니로” 혼선 우려도
  3. 3부산의료원 코로나 사투 3년 후유증…일반환자 뚝 끊겼다
  4. 4부산 대학 전임교원 강의 비율…동의대 82%, 교대 52%
  5. 5주말 황령산 고갯길 넘는 차량들로 몸살…좁은 도로 주민 위협
  6. 6부산 울산 경남 더위 다시 기승...낮 최고 31도
  7. 7습기 폭탄, 찬물 샤워…오전 6시면 출근전쟁 소리에 잠 깨
  8. 8울산시 한 골프장, 여성 탈의실과 샤워실 야간 청소 남자 직원 맡겨 논란
  9. 9부산노동안전보건센터 추진 3년…市, 구체적 건립 계획도 못 세워
  10. 10진주시 지수면 부자마을 세계인 찾는 K 관광 콘텐츠로 개발한다
  1. 1안권수 롯데 가을야구 위해 시즌중 수술
  2. 2메시 어디로? 바르샤냐 사우디냐
  3. 3‘레전드 수비수’ 기리며…16개팀 짜장면 먹으며 열전
  4. 4클린스만호 수비라인 세대교체 성공할까
  5. 5유해란 LPGA 신인왕 굳히기 들어간다
  6. 6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7. 7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8. 8롯데, kt 고영표 공략 실패…1-4 패배
  9. 9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10. 10알바지 UFC 6연승…아랍 첫 챔프 도전 성큼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