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202> 비가 쏟아지는 바닷가 풍경을 시로 읊은 이산해

소낙비가 배에 가득해 노 젓기 바빠지고(白雨滿船歸棹急·백우만선귀도급)

  • 조해훈 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9-06 19:01:50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저녁 만조 밀려들어 모래사장은 잠겼는데(晩潮初長沒汀洲·만조초장몰정주)/ 섬들은 안개 속에 숨어 희미하네.(島嶼微茫霧未收·도서미망무미수)/ 소낙비가 배에 가득해 노 젓기 급하고(白雨滿船歸棹急·백우만선귀도급)/ 마을마다 문 닫은 콩 꽃이 핀 가을이네.(數村門掩豆花秋·수촌문엄두화추)

이산해(李山海·1538~1609)의 시 ‘卽事’(즉사·눈앞의 일)로 그의 문집인 ‘아계집(鵝溪集)’에 수록돼 있다. 본관이 한산(韓山·지금의 충청남도 서천)인 이산해는 조선 선조 대에 영의정을 지냈으며 북인(北人)의 영수였다. ‘토정비결’의 저자로 알려진 토정 이지함(李之菡)이 그의 작은아버지이다. 이산해는 어려서부터 작은아버지에게 학문을 배워 24세 때인 1561년 식년 문과에 급제해 벼슬을 했다.

명나라 ‘태조실록’과 ‘대명회전’에 이성계의 가계가 고려의 권신 이인임(李仁任)의 후손으로 잘못 기록된 내용을 시정하도록 요청한 것에 관한 공이 크다 하여 광국공신(光國功臣) 3등에 책록됐다. 이산해가 위 시를 지은 계절은 지금쯤인 것 같다. 우리나라는 8, 9월에 태풍이 많이 밀려온다. 시를 풀이하면 다음과 같다. 저녁이 되니 바닷가에 만조가 든다. 모래사장은 순식간에 물길에 잠겨버렸다. 비가 퍼부으니 섬들이 안개에 가려 아스라이 보인다. 비가 퍼부으니 고깃배들은 빨리 포구로 돌아오려고 노 젓기에 부산하다. 엔진이 없던 시대여서 어부들이 직접 노를 저어야 했다. 비가 쏟아지니 집집마다 사립문을 굳게 닫았다. 집 인근에 심은 콩밭에 꽃이 많이 피어 있다. 마지막 행에서 이렇게 가을은 온다는 의미를 담았다. 콩은 잎겨드랑이 사이에 보랏빛·흰빛·자줏빛으로 꽃을 피운다. 콩 꽃으로 차를 만들어 마시기도 한다.

초강력 태풍 힌남노가 다행히 우리나라에 생각보다는 큰 피해를 주지 않고 빠져나갔다. 애초 아주 강력한 태풍으로 알려졌지만, 걱정했던 것보다 피해가 크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다. 지리산에도 큰비가 내리는 등 태풍의 영향을 직접 받을 것이란 예보가 있어 주의를 당부하는 문자와 전화가 많이 왔다. 비바람 소리에 밤에 수시로 바깥에 나가보고 뉴스를 보느라 거의 잠을 자지 못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7. 7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8. 8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9. 9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10. 10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1. 1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2. 2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3. 3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4. 4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5. 5尹 "법과 원칙 바로 서는 나라 만들겠다"
  6. 6윤 대통령 "화물 파업 북핵과 마찬가지"..."정체성 의심?"
  7. 7서훈 구속에 여야 공방 치열...野 "보복 수사"VS與 "공범 두둔"
  8. 8부산시의회서 제·개정 될 조례안 보니
  9. 9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10. 10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3. 3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4. 4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5. 5고령화된 부산 어촌계… 계원 10명 중 4명이 70세 이상
  6. 6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7. 7삼성 첫 전문경영인 女 사장 나와...이재용 취임 첫 사장 인사
  8. 8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9. 9부산 의류·신발값도 올랐다…10여 년 만에 최대 폭 상승
  10. 10정부, 출하차질 규모 3조 추산…시멘트·항만 물동량은 회복세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그린켐텍, 이웃돕기 후원
  8. 8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9. 9“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10. 10“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4. 4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5. 5잉글랜드-프랑스 8강전서 격돌...서유럽 맹주 가린다
  6. 6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7. 7크리스 서튼 16강서 "한국은 지고, 일본은 이긴다" 전망
  8. 8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9. 9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10. 10한국 브라질 16강전 손흥민 네이마르 해결사 될까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