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99> 수리산에 은거하며 처사로 생을 마감한 조선 중기 시인 이응희

무엇하러 높은 벼슬 원하겠는가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8-28 19:50:1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何必願金緋·하필원금비

초가집은 시내 물가에 있고(草屋臨溪水·초옥임계수)/ 사립문은 푸른 산과 마주했네.(柴門對翠微·시문대취미)/ 손님 오니 놀란 학 소리 들리고(客來聞鶴警·객래문학경)/ 장사꾼 오니 닭 나는 것 볼 수 있네.(商到看鷄飛·상도간계비)/ 국화 키우며 긴 여름 보내고(養菊消長夏·양국소장하)/ 호미로 채소밭 매며 저물녘 기다리네.(鋤葵待夕暉·서규대석휘)/ 자연에는 즐거운 일 많은데(林泉多樂事·임천다락사)/ 무엇하러 높은 벼슬 원하겠는가.(何必願金緋·하필원금비)

위 시는 조선 중기 시인 옥담(玉潭) 이응희(李應禧·1579~1651)의 ‘閑情’(한정·한가한 마음)으로 그의 문집 ‘옥담시집’(玉潭詩集)에 있다. 그는 광해군 때 이이첨이 인목대비를 폐위하고자 꾀할 때 이를 만류하는 ‘백의항소(白衣抗訴)’를 올렸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경기도 과천 수리산 아래 은거했다. 그의 학식과 덕망이 높음을 알고 조정에서 거듭 중용하려 했으나 사양했다.

그가 과거를 하지 않은 건 선조인 안양군(安陽君·미상~1505) 이항의 유언에 따른 것이라 한다. 안양군은 조선 성종의 서자로 셋째 아들이다. 1504년(연산군 10) 연산군이 생모 윤씨가 폐위되고 죽은 이유가 성종의 후궁 엄씨와 안양군의 모친 정씨(鄭氏)의 참소에 있다고 여겼다. 안양군은 그해 충북 제천에 유배됐다가 1505년 절도(絶島)에 이배된 뒤 동생 봉안군 이봉과 함께 사사됐다. 송나라 시인 임포(林逋)는 매화를 아내 삼고 학을 자식 삼았다 해 ‘매처학자(梅妻鶴子)’로 불린 은자의 상징이다. 이응희는 매처학자는 아니었겠지만 자연에 은거하는 처사로 생을 마쳤다. 유유자적하는 계절은 지금쯤인 것 같다.

필자는 어제 고향인 대구 달성군 논공읍 노이리 갈실마을(蘆谷·노곡)의 문중 산소에 가 일가친지와 벌초를 했다. 생육신 조려(趙旅)의 5대손으로 보성·괴산 군수 등을 지내고 ‘동계문집’ 등을 남긴 동계(東溪) 조형도(趙亨道·1567~1637)의 5대손이자 함안 조씨 20세손인 조미(趙嵋) 할아버지가 입향해 은거하기 시작했다. 함안 조씨 동계공파(東溪公派) 집성촌을 이뤄 한때 200가구가 넘었다. 크게 현달한 인물은 없지만, 근동에서는 문사·학자가 많은 문중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7. 7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8. 8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9. 9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10. 10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1. 1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2. 2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3. 3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4. 4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5. 5尹 "법과 원칙 바로 서는 나라 만들겠다"
  6. 6윤 대통령 "화물 파업 북핵과 마찬가지"..."정체성 의심?"
  7. 7부산시의회서 제·개정 될 조례안 보니
  8. 8서훈 구속에 여야 공방 치열...野 "보복 수사"VS與 "공범 두둔"
  9. 9부산 회생전문법원 이르면 내년 중반 설립
  10. 10尹 화물연대 파업 연일 강공 발언에 野 "적대적 노동관 우려"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3. 3고령화된 부산 어촌계… 계원 10명 중 4명이 70세 이상
  4. 4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5. 5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6. 6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7. 7삼성 첫 전문경영인 女 사장 나와...이재용 취임 첫 사장 인사
  8. 8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9. 9부산 의류·신발값도 올랐다…10여 년 만에 최대 폭 상승
  10. 10원희룡 국토부 장관 “불법과 타협하지 않겠다”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그린켐텍, 이웃돕기 후원
  8. 8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9. 9“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10. 10“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4. 4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5. 5크리스 서튼 16강서 "한국은 지고, 일본은 이긴다" 전망
  6. 6잉글랜드-프랑스 8강전서 격돌...서유럽 맹주 가린다
  7. 7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8. 8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9. 9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10. 10한국 브라질 16강전 손흥민 네이마르 해결사 될까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