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73> 서긍의 ‘고려도경’ 읽다 생각난 청파 조병곤 어른

토산 차는 쓰고 떫어 입에 댈 수가 없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5-22 20:02:31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土産茶味苦澁不可入口·토산차미고삽불가입구

(고려)토산 차는 맛이 쓰고 떫어서 입에 댈 수가 없다. … (연회에서)시중드는 사람이 “차를 다 돌렸습니다”고 말한 뒤에야 차를 마실 수 있었으니, 식은 차를 마시지 않은 적이 없었다.… 매일 세 차례씩 차를 맛보는데, 이어 탕을 낸다.

土産茶味苦澁不可入口, … 候贊者云: “茶遍!” 乃得飮, 未嘗不飮冷茶矣. … 日嘗三供茶, 而繼之以湯.(토산차미고삽불가입구, … 후찬자운: “다편!” 내득음, 미상불음랭다의. … 일상삼공차, 이계지이탕.)

위 문장은 1123년 송나라 사신 서긍(徐兢)이 고려에 사신으로 왔다가 귀국한 뒤 편찬한 ‘선화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 제32권 다조(茶俎)에 나오는 내용 중 일부이다. 고려인들은 백차를 선호하여 단차류인 가루차를 마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차를 마시는 법은 차사발에 가루차를 넣고 뜨거운 물을 부은 뒤 격불(擊拂), 즉 차 숟가락(차솔)을 빠르게 움직여 다화(茶花·차 거품)를 피워내는 점다(點茶)였다.

서긍은 차를 바로 마시지 않고 의례 절차상 늦게 마셨다. 그러다 보니 차의 탄닌 성분이 공기와 접합해 쓰고 떫은맛으로 변했다. 뜨거운 상태에서 차를 마셔야 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아 쓰고 떫은 차를 마셨다. ‘고려도경’의 이러한 내용을 읽다 보니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 우리나라 차의 본향이라고 불리는 하동 화개에 지금의 덖음차를 소개한 청파 조병곤 어른이다. 그에 대해 정확히 아는 사람은 없지만, 중국에서 차 만드는 일을 하다 1940년대 쌍계사에 들어와 ‘손 덖음차(手製茶)’를 화개지역에 처음 전파했다 한다. 그 덕분에 차의 맛이 획기적으로 발전했다는 것이다.

필자의 조부인 노곡(蘆谷) 조차백(趙且伯·1890~1963) 어른이 현 대구 달성 논공에서 해마다 봄에 쌍계사에 오시어 한 해 동안 식구들이 마실 차를 만들어 가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필자의 부친인 조길남 시인의 시집 ‘영원의 기록’에 실린 시 ‘함조차(咸趙茶)’에 “아버님께서 해마다 하동 쌍계사 쪽에 일꾼 데리고 가셨다가/ 만들어 오시어 한 해 동안 마셨던 녹차, 함조차(咸趙茶)/ … 어릴 때부터 아버님 앞에 앉아 함께 차를 마시며 …”라는 내용이 있다. 조부님께서 함께 찻잎을 덖어 만드시던 분이 청파 어른이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2. 2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3. 3“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4. 4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5. 5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6. 6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7. 7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8. 8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9. 9월 1만 원 넘는 OTT…‘단기구독 서비스’ 다변화 목소리
  10. 10'문송합니다'는 옛말... 디지털아카데미 비전공자 더 많다
  1. 1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2. 2김해시의회 원구성 둘러싼 갈등 봉합
  3. 3박지현 "최저임금 동결은 대기업만 챙기겠다는 핑계"
  4. 4민주 부산 지역위원장 공모, 현역 7명 미응모...대거 교체 전망
  5. 59대 부산시의회 의장단 구성…부의장직 놓곤 3자 경선도
  6. 6낙동강연합 꾸리는 국힘, 영남 복원책 찾는 민주…총선 대비 포석
  7. 7윤 대통령 취임 한 달 반만에 국정평가 '데드크로스'(종합)
  8. 8"지방대 살리려면 교육특구 도입-거버넌스 구축을"
  9. 9장제원 포럼에 친윤계 총집결... 안철수도 스킨십 확대
  10. 10차기 울산경제부시장에 안효대 전 국회의원 내정
  1. 1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2. 2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3. 3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4. 4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5. 5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6. 6'문송합니다'는 옛말... 디지털아카데미 비전공자 더 많다
  7. 7내달 전기료 1535원, 가스료 2220원(4인 가족 월평균) 인상
  8. 8엑스포 세대교체 전환점 2030부산세계박람회 <5> 국제정세와 미디어 성능 감소
  9. 9주력산업 침체에…부울경 사업체 5년간 전국서 가장 악화
  10. 10전기요금 인상에 산업계 비용부담 1조4500억 증가 전망
  1. 1“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2. 2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3. 3인문학의 바다로 풍덩…부산지역 대학 강좌 개설
  4. 4부울경 흐리고 비…예상강수량 10~40mm
  5. 5버스전용차로 달리던 버스와 보행자 충격해 1명 사망
  6. 6[뉴스 분석] 정부 경찰국 공식화한 날 김창룡 청장 사의…접점없는 갈등
  7. 7美 낙태권 폐지에 '국내 낙태죄 논의 어디까지 왔나'
  8. 8동네의원-정신의료기관 연계 사업 부진… “사업 확대 필요하다”
  9. 9최저임금 심의 계속…법정 기한인 29일까지 결론날까
  10. 10"장염 걸렸다" 횟집 사장에 금품 뜯은 40대 영장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갈수록 힘 빠지는 ‘선발야구’…이달 고작 4승
  2. 2‘플래툰 시스템’ 족쇄 벗은 최지만…좌완 상대 5할(0.520) 맹타
  3. 3한국, LPGA 18개월 메이저 무관 한 풀었다
  4. 444개월 슬럼프 훌훌…‘메이저퀸’ 전인지 부활
  5. 5올해도 제구 불안…2년차 거인 김진욱 갈길 멀다
  6. 6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7. 7또 박민지…시즌 3승 독주
  8. 8권순우, 27일 윔블던 1회전부터 조코비치 만난다
  9. 9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8>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10. 10새로운 물결 넘실대는 한국 수영…11년만의 메달·단체전 첫 결승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