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65> 광양에 유배 중인 제산 김성탁을 방문한 황도익

정성스럽고 따뜻하게 맞아주어 평소에 친한 친구 같았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4-24 19:50:09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迎接款晤, 若平生懽·영접관오, 약평생환

김학사(金學士)를 방문하였는데, 정성스럽고 따뜻하게 맞아주어 평소에 친한 친구 같았다. 옛사람이 이른바 ‘처음 만났지만 마치 오랜 친구 같다’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의 용모는 단정하고, 장엄하며, 언어는 공손하고 근실하며, 시선은 어지럽지 않으며, 행동에 절도가 있었으니, 이전에 들은 바와 흡사하였다.

訪金學士, 迎接款晤, 若平生懽. 古人所謂傾蓋若舊者, 非耶? 其容儀之端莊, 言語之恭謹, 視瞻之無回, 動止之有節, 恰如平昔所聞.(방김학사, 영접관오, 약평생환. 고인소위경개약구자, 비야? 기용의지단장, 언어지공근, 시첨지무회, 동지지유절, 흡여평석소문.)

위 문장은 이계(夷溪) 황도익(黃道翼·1678~1753)이 전남 광양 섬진마을에서 귀양을 살던 제산(霽山) 김성탁(金聖鐸·1684~1747)을 방문하여 쓴 글의 일부로, 그의 문집인 ‘이계처사문집(夷溪處士文集)’에 있다.

황도익은 일행과 함께 지리산을 유람하고자 길을 나서 김성탁이 유배 살던 집 인근에서 유숙하며 그와 교유하였다. 김성탁이 유배 살던 곳은 요즘 매화축제로 유명한 그 마을이다. 김성탁은 1737년 스승인 갈암 이현일(李玄逸)이 억울하게 유배된 데 대한 신원소(伸冤疏)를 올렸다가 왕의 노여움을 사 제주도에 유배됐다. 그 뒤 광양 섬진마을로 이배됐다. 김성탁은 유배에서 풀려나지 못한 채 마을 위 산속 작은 암자 용선암에서 세상을 버렸다. 황도익이 그를 방문한 것은 1744년(영조 20) 9월 2~5일로 김성탁이 죽기 3년 전이다.

필자는 지리산 화개로 들어와 김성탁이 유배 살던 곳을 찾기 시작했다. 그가 살던 집은 분간할 수 없었으나 그가 세상을 버린 용선암은 찾았다. 오래전 절은 사라지고 모 교수님이 그 터에 집을 지어 살고 있었다. 그 뒤로 한 번 더 방문했다. 그 교수님에게서 오늘 아침에 연락이 왔다. 집을 다른 사람에게 양도하고 진주로 옮겼다고 했다.

필자는 오래전 김성탁에 관한 논문을 쓰려고 경북 안동 의성 김씨 세거지에 있는 그의 고택을 찾아 후손과 이야기를 나눈 적도 있다. 필자는 죽기를 각오하고 스승의 무고함을 주장하다 유배를 간 그의 고결한 정신을 높이 산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2. 2“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3. 3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4. 4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5. 5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6. 6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7. 7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8. 8월 1만 원 넘는 OTT…‘단기구독 서비스’ 다변화 목소리
  9. 9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10. 10'문송합니다'는 옛말... 디지털아카데미 비전공자 더 많다
  1. 1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손 꼭잡고 스페인 도착, 기내 깜짝 인사도
  2. 2김해시의회 원구성 둘러싼 갈등 봉합
  3. 3박지현 "최저임금 동결은 대기업만 챙기겠다는 핑계"
  4. 4민주 부산 지역위원장 공모, 현역 7명 미응모...대거 교체 전망
  5. 59대 부산시의회 의장단 구성…부의장직 놓곤 3자 경선도
  6. 6낙동강연합 꾸리는 국힘, 영남 복원책 찾는 민주…총선 대비 포석
  7. 7윤 대통령 취임 한 달 반만에 국정평가 '데드크로스'(종합)
  8. 8"지방대 살리려면 교육특구 도입-거버넌스 구축을"
  9. 9장제원 포럼에 친윤계 총집결... 안철수도 스킨십 확대
  10. 10차기 울산경제부시장에 안효대 전 국회의원 내정
  1. 1만만찮은 사우디…부산 반격의 시작
  2. 2캠코, 압류재산 공매 느는데…해마다 손실 150억
  3. 3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여부 30일 결정
  4. 4커피챔피언 부산서 또 나왔다…문헌관 씨 세계대회 우승
  5. 5기업 61% "가격인상으로 대응"…6%대 물가 쓰나미 온다
  6. 6'문송합니다'는 옛말... 디지털아카데미 비전공자 더 많다
  7. 7내달 전기료 1535원, 가스료 2220원(4인 가족 월평균) 인상
  8. 8엑스포 세대교체 전환점 2030부산세계박람회 <5> 국제정세와 미디어 성능 감소
  9. 9전기요금 인상에 산업계 비용부담 1조4500억 증가 전망
  10. 10추경호, 경영계에 임금 인상 자제 촉구…"고물가 야기"
  1. 1“오시리아선 연장 등 교통난 해소 주력”
  2. 2부산 5개권 영어마을 조성…생활속 외국어친화환경 만든다
  3. 3인문학의 바다로 풍덩…부산지역 대학 강좌 개설
  4. 4[뉴스 분석] 정부 경찰국 공식화한 날 김창룡 청장 사의…접점없는 갈등
  5. 5부울경 흐리고 비…예상강수량 10~40mm
  6. 6버스전용차로 달리던 버스와 보행자 충격해 1명 사망
  7. 7동네의원-정신의료기관 연계 사업 부진… “사업 확대 필요하다”
  8. 8美 낙태권 폐지에 '국내 낙태죄 논의 어디까지 왔나'
  9. 9최저임금 심의 계속…법정 기한인 29일까지 결론날까
  10. 10이갑준 사하구청 당선인 "민관합동협의회 꾸려 개발 성과 낼 것"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갈수록 힘 빠지는 ‘선발야구’…이달 고작 4승
  2. 2‘플래툰 시스템’ 족쇄 벗은 최지만…좌완 상대 5할(0.520) 맹타
  3. 3한국, LPGA 18개월 메이저 무관 한 풀었다
  4. 444개월 슬럼프 훌훌…‘메이저퀸’ 전인지 부활
  5. 5올해도 제구 불안…2년차 거인 김진욱 갈길 멀다
  6. 6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7. 7또 박민지…시즌 3승 독주
  8. 8권순우, 27일 윔블던 1회전부터 조코비치 만난다
  9. 9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8>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10. 10새로운 물결 넘실대는 한국 수영…11년만의 메달·단체전 첫 결승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