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39> 한겨울 서재에서 매화 그림 보며 시 읊은 최기남

화로를 낀 채 짝할 벗은 그림 속의 매화라네

  •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
  •  |   입력 : 2022-01-16 20:50:51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擁爐相伴畵梅花·옹로상반화매화

꽁꽁 언 마을에 눈서리 집을 두르고 쌓였는데(凍塢氷霜繞戶堆·동오빙상요호퇴)/ 화로를 낀 채 짝할 벗은 그림 속의 매화라네.(擁爐相伴畵梅花·옹로상반화매화)/ 젊은 날 산수의 흥을 따라다니던 그 길에서(依然少日湖山路·의연소일호산로)/ 찬 향기 소매 가득 담고 눈 밟고 돌아왔었지.(滿袖寒香踏雪廻·만수한향답설회)

조선 중기 위항(委巷) 시인 최기남(崔奇南·1586~?)의 ‘겨울날 서재에서 매화 그림을 보며(冬日書齋看畵梅)’로, 그의 문집 ‘구곡집(龜谷集)’에 있다. 겨울날 눈이 많이 내려 쌓여 있다. 최기남은 방안에서 그림 속 매화를 벗으로 삼았다. 소싯적 매화를 구경하고 소매 가득 꽃향기를 담아 눈을 밟고 돌아오던 시절이 상상되었다. 돈이 좀 있는 선비는 방에 매화 화분을 들여놓고 꽃을 피워 감상했다. 17세기 시인 신정(申晸)의 시 ‘밤에 혼자서(獨夜)’를 보자. “그믐 되자 매화가 사람을 보고 웃길래(近臘梅花笑向人·근랍매화소향인)/등불 아래 온 마음으로 마주한다네.(盡情燈火共相親·진정등화공상친)/추운 서재에서 눈 녹인 물로 차 끓여 마시는 흥(寒齋雪水烹茶興·한재설수팽차흥)/금을 새긴 비단 휘장의 봄인들 이를 당하겠는가?(何以鎖金帳裏春·하이쇄금장리춘)” 시에서 “매화가 사람을 보고 웃길래”는 꽃이 피었다는 것이다.

매화는 운치가 빼어나고 격조가 높아 선비의 상징이었다. 특히 선비 중 벼슬하지 않고 절의를 지키는 처사(處士)에 비유했다. 차를 끓여 마시면 더 멋스러울 듯한데, 최기남은 가난하여 차를 마실 형편이 되지 못한 모양이다. 눈 내린 산속 집에서 화로를 끌어안고, 비록 그림 속 매화이지만 벗하는 시인의 낭만이 잘 느껴진다.

필자는 요즘 차산에서 살다시피 한다. 낫으로 잡목과 억새풀, 가시를 베고 차밭 사이 길을 내는 일을 한다. 어둑해지면 지난해 잘라놓은 잡목을 지고 내려와 아궁이 땔감으로 쓴다. 차산에 스무 그루 가량 오래된 매화나무가 있다. 매화 핀 모습을 좋아해 가지치기를 하지 않는다. 그래야만 하얀 매화를 많이 오랫동안 볼 수 있다. 요즘 매화나무가 꽃망울을 잔뜩 맺었다. 눈발이 자주 날리며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데, 성질 급한 어느 가지에서 조만간 한 두 송이쯤 꽃을 피울 것 같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계약 해지냐 유지냐…‘촉진3구역’ 조합-건설사 갈등
  2. 2[최원준의 음식 사람] <58> 경남 옛 쇠전 소고기국밥 (하)
  3. 3해운대구청장 여야 후보, 장외로 번진 TV토론 공방
  4. 4[국립 인간극장] <18> 벼루 - 유길훈 벼루장
  5. 5‘2군행 처방’ 먹혔나…달라진 고승민
  6. 6차도 위 운동원, 안전지대 불법주차…아찔한 선거 유세전
  7. 7삼겹살값 1년새 35%(소비자원 기준) 급등…이젠 서민음식이라 못 하겠네
  8. 8민심 스킨십에 집중한 변성완, 잇단 지지선언 힘얻는 박형준
  9. 9부정심사 시도 드러났지만 솜방망이 징계…불신 자초한 부산미협
  10. 10검찰, 의사 살해·암매장 사건 여성 단독범 기소
  1. 1해운대구청장 여야 후보, 장외로 번진 TV토론 공방
  2. 2민심 스킨십에 집중한 변성완, 잇단 지지선언 힘얻는 박형준
  3. 3북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3발 발사…윤 대통령 NSC 소집
  4. 4강서구 노기태·김형찬, 선거운동 신경전 과열
  5. 5노마스크 열병식 탓? 北 코로나 사망 군인 줄잇나
  6. 6정호영 자진사퇴…윤석열 정부 행정공백 장기화 우려
  7. 7'정책협약식''선대위 합동회의'... 변성완 박형준 지지층 결집 총력
  8. 8중국·러시아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 진입
  9. 9박지현 ‘586 용퇴’ 주장에 민주당 논란…“따로 논의 안돼”
  10. 10국힘 곽종포 양산시의원 후보, 황산공원 명품·힐링 공원 개발 공약
  1. 1계약 해지냐 유지냐…‘촉진3구역’ 조합-건설사 갈등
  2. 2삼겹살값 1년새 35%(소비자원 기준) 급등…이젠 서민음식이라 못 하겠네
  3. 3“살아 움직이는 동화왕국 생생…어른들도 동심에 빠져 뿌듯”
  4. 4‘죽음의 단타’ 루나 이용자 열흘간 18만 늘어
  5. 5"고기는 NO" 국내 채식주의자 10명 중 5명은 ‘비건’
  6. 6코로나 확산, 中 주요도시 봉쇄영향...국내업체 매출 감소
  7. 7고유가에 기름 구매도 뚝…4월 휘발유·경유 소비 18%↓
  8. 8KMI, 해양수산업 발목 잡는 규제 찾아낸다
  9. 9환율 리스크 확대에 환변동보험 가입액 6000억 돌파
  10. 10주가지수- 2022년 5월 24일
  1. 1차도 위 운동원, 안전지대 불법주차…아찔한 선거 유세전
  2. 2검찰, 의사 살해·암매장 사건 여성 단독범 기소
  3. 3회삿돈 13억 빼돌린 경리 부장 "유흥비 개인채무에 탕진"
  4. 4일상 속 수학…산업 속 수학 <2> 암호와 수학
  5. 5낙동강 농산물서 녹조 독성 확인됐지만…검사 기준이 없다
  6. 6하동서 음주운전 40대 경운기 치고 뺑소니... 2명 사상
  7. 7낚시바늘에 걸린 주사기 더미... '마약 투약' 조폭 2명 구속
  8. 825일 부울경 어제보다 1~5도 낮아요…거창 함양 일부 소나기
  9. 9수리硏, 양자내성암호 개발 선도
  10. 10전직 은행원·위장 언론인... 200억 원대 대출 사기단 10명 덜미
  1. 1‘2군행 처방’ 먹혔나…달라진 고승민
  2. 2여자 축구 간판 지소연 수원FC위민 입단
  3. 3“손흥민은 월드클래스” 파워랭킹 1위·베스트11 석권
  4. 4토트넘 7월 한국 온다…수원서 세비야와 격돌
  5. 5김효주·최혜진 LPGA ‘매치 퀸’ 도전
  6. 6[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철벽 불펜 균열…마무리 교통정리 필요해
  7. 7EPL 득점왕 손흥민 보유국…“부럽다” “질투난다” 아시아가 들썩
  8. 8맨시티, 5분 만에 기적의 3골…리버풀 제치고 ‘EPL 2연패’
  9. 9‘EPL 정복’ 손흥민, 내달 벤투호 선봉 선다
  10. 10롯데, 허무한 끝내기 사사구 허용하며 SSG에 2-3 패배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