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24> 조선 후기 여성 실학자 빙허각 이씨 묘지명

그 헤어짐과 만남을 헤아려 보면 어느 것이 짧고 길까?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11-23 19:37:01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絜厥離合, 孰短孰長?·혈궐이합, 숙단숙장?

형수님은 남편과 태어난 지 열다섯 해 만에 반쪽씩 합해 부부가 되었고, 부부가 된 지 마흔아홉 해 만에 미망인이라 칭하였다. 그로부터 또 세 해 만에 합장하여 다시 합했으니, 그 헤어짐과 만남을 헤아려 보면 어느 것이 짧고 어느 것이 길까? 그 말씀을 실천하고 뜻을 따른 것을 슬퍼하여 명을 써서 드러내노라.

端人之於夫子也, 生十五年而牉合, 合四十九年而稱未亡. 又三年而祔也合之, 絜厥離合, 孰短孰長? 悲其言踐而志愜, 銘庸章之.(단인지어부자야, 생십오년이반합, 합사십구년이칭미망. 우삼년이부야합지, 혈궐이합, 숙단숙장? 비기언천이지협, 명용장지.)

위 글은 ‘임원경제지’의 저자인 서유구가 형수인 빙허각 이씨(1759~1824)가 세상을 뜨자 쓴 산문인 ‘嫂氏端人李氏 墓誌銘’(수씨단인이씨 묘지명)의 끝에 들어 있는 내용이다. 서유구의 시문집인 ‘금화지비집(金華知非集)’ 권7에 수록돼 있다. 그는 여성의 경우 묘지명을 쓰지 않으나, 이씨는 문장가인 데다 열녀로서 삶을 살았기에 지었다고 밝혔다. 이씨는 ‘빙허각시집’ 한 권, ‘규합총서’ 여덟 권, ‘청규박물지’ 다섯 권의 저서를 남겨, 조선 시대 여성 실학자로 평가받는다. 이씨는 1809년 ‘규합총서’를 저술하였는데, 이 저서는 20세기 초까지도 여성들에게 널리 읽히고 인용됐다고 한다.

묘지명의 앞부분 ‘端人(단인)’은 정8품 문무관의 아내의 품계를 뜻한다. 그녀의 남편 서유본(1762~1822)은 23세에 생원시에 합격한 후 대과에는 낙방하고, 1805년 동몽교관이 되었다. 이듬해 중부인 서영수가 해도로 귀양 갈 때에 관직을 빼앗겼다. 서영수는 경기도관찰사가 되었지만, 1806년 안동 김씨의 사화에 연루됐다고 하여 흥양(전남 고흥)을 거쳐 임피(전북 군산)로 유배돼 그곳에서 세상을 떴다. 서유본은 관직을 빼앗긴 이후 학문에 전념하여 ‘좌소산인문집’ 등의 저서를 남겼다. 이씨는 남편이 세상을 버리자 ‘절명사(絶命詞)’라는 글을 지었고, 19개월 후 사망했다.

며칠 전 필자는 작고한 어느 유명 인사의 묘지명 원고를 읽을 기회가 있어, 지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빙허각 이씨의 묘지명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씨베이파크~송도선 잇는 등 부산 18개 노선 그물망 연결
  2. 2[단독]롯데백화점 광복점 연장 승인 불허
  3. 3[단독]부산에 프랑스 퐁피두 미술관 분원 온다
  4. 4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5> 온천천 벨트-동래 금정 연제
  5. 5부산판 배민 ‘동백통’ 19일부터 배달 서비스
  6. 6부산 세대교체 노리는 이재명·윤석열의 키즈들
  7. 7‘부산엑스포 유치전’ 두바이 최일선에 선 두 여성
  8. 8물가·금리·일자리 3중고…서민들 곡소리
  9. 9부울경 맑은 뒤 흐림...낮 최고 8도
  10. 10과징금 8000억→ 962억 최악은 면해…해운사 "행정소송으로 정당성 회복"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5> 온천천 벨트-동래 금정 연제
  2. 2부산 세대교체 노리는 이재명·윤석열의 키즈들
  3. 3‘부산엑스포 유치전’ 두바이 최일선에 선 두 여성
  4. 4욕설 녹취록 공개된 이재명 “다시 없을 일 용서해 주시길”
  5. 5여당 부산선대위, 메가시티 특별위 가동
  6. 6“엑스포 관련 법령정비·예산확보, 특위가 법안심사권 가져야 수월”
  7. 7문재인 대통령, UAE 왕세제에 “엑스포 성공경험 공유해달라”
  8. 8무속인 개입 논란 윤석열, 선대본 산하 조직 해체 결단”
  9. 9대선에 또 소환된 ‘가덕신공항’…조기착공 이어질까
  10. 10문재인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두바이 왔다”
  1. 1부산판 배민 ‘동백통’ 19일부터 배달 서비스
  2. 2물가·금리·일자리 3중고…서민들 곡소리
  3. 3과징금 8000억→ 962억 최악은 면해…해운사 "행정소송으로 정당성 회복"
  4. 42억 화소 카메라 탑재 갤럭시S22 내달 공개
  5. 5간편식 선호에…즉석식품시장 2조 훌쩍
  6. 6상장폐지된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감사해야” 국민청원
  7. 7한국거래소, 신라젠 상장폐지 결정
  8. 8부울 중기 53% “설 자금 사정 곤란”
  9. 9해운운송비 고공행진에 수출 중소기업 전전긍긍
  10. 10이달 식품업체 평판, CJ제일제당 1위…부산 한성기업 23위
  1. 1씨베이파크~송도선 잇는 등 부산 18개 노선 그물망 연결
  2. 2[단독]롯데백화점 광복점 연장 승인 불허
  3. 3[단독]부산에 프랑스 퐁피두 미술관 분원 온다
  4. 4부울경 맑은 뒤 흐림...낮 최고 8도
  5. 5다시! 최동원 <4> 최동원 음악회 기획서
  6. 6해운대 한 음식점 화재, 인근 주민 대피 소동
  7. 7김해 장유역 한라비발디센트로 이달 분양
  8. 8부산 시약산 정상부 화재… "접근 어려워 진화 난항"(1보)
  9. 9부산 도시철도 1·2호선 ‘급행’ 도입 확정
  10. 10한 달째 건조특보…화재 피해액 2년 전보다 52% 급증
  1. 1BNK 턴 오버 13개 남발…PO 교두보 놓쳐
  2. 2LPGA 20일 개막…박인비 우승 정조준
  3. 3레반도프스키, 2년 연속 ‘FIFA 올해의 선수’
  4. 4알고 보는 베이징 <1> 아이스하키
  5. 5무주공산 꿰찰 주인은 누구…불붙은 거인 주전 경쟁
  6. 6롯데, MLB 출신 피칭 코디네이터 영입
  7. 7“제2 손아섭 될 것”… 롯데 나승엽, 등번호 31번 물려받아
  8. 8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8>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9. 9‘4전 5기’ 권순우 호주오픈 첫 승
  10. 10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부산 출신 3명 출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