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20> 바보 신랑 온달을 출세시킨 평강공주

왕이 가상히 여기고 감탄하여 “정말 내 사위로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11-09 19:57:49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王嘉歎之曰, “是吾女婿也·왕가탄지왈, “시오녀서야”

온달(溫達)은 고구려 평원왕(平原王) 때 사람이다. … 공주가 말하기를, “대왕께서는 늘 ‘너는 반드시 온달의 아내가 될 것이다’ 하셨는데, 지금 어째서 전에 한 말씀을 바꾸십니까? … 지금 대왕의 명령은 잘못되었으니, 저는 감히 받들지 못하겠습니다.” … 그 어머니가 말하기를, “내 아들은 매우 비천하여 귀인의 배필이 될 수 없으며, 우리 집은 지극히 가난해 귀인이 살기에는 마땅치 않습니다.” … 이때 후주(後周)의 무제가 군사를 내어 요동으로 쳐들어왔으므로, 왕은 군사를 거느리고 이산의 들에서 싸웠다. 온달이 선봉이 되어 날래게 싸워 수십 명을 목 베어 죽이니, 모든 군사가 승승장구해서 분투하여 크게 이겼다. … 왕은 가상히 여기고 감탄하여 말하기를, “정말 내 사위로다” 하며, 예를 갖추어 그를 맞아들이고 벼슬을 주어 대형(大兄)으로 삼았다.

溫達高句麗平岡王時人也. … 公主對曰: “大王常語, 汝必爲溫達之歸, 今何故改前言乎?…今大王之命謬矣, 妾不敢祗承.”… 其母曰, “吾息至陋, 不足爲貴人匹, 吾家至窶, 固不宜貴人居.”… 時後周武帝出師, 伐遼東, 王領軍逆戰於拜山之野, 溫達爲先鋒疾鬪斬數十餘級, 諸軍乘勝奮擊大克. … 王嘉歎之曰, “是吾女婿也.” 備禮迎之, 賜爵爲大兄, …

(온달고구려평강왕시인야. … 공주대왈, “대왕상어, 여필위온달지부, 금하고개전언호? … 금대왕지명류의, 첩불감지승.” … 기모왈, “오식지누, 불족위귀인필, 오가지구, 고불의귀인거.” … 시후주무제출사, 벌요동, 왕령군역전어배산지야, 온달위선봉질투참수십여급, 제군승승분격대극. … 왕가탄지왈, “시오녀서야.” 비례영지, 사작위대형, … )

‘삼국사기’ 열전 중 ‘온달전(溫達傳)’ 일부이다. 공주가 어릴 적 하도 울어 대왕이 빈말로 가난하고 바보스러운 “온달에게 시집 보내버릴 테다”는 말을 자주 했다. 딸이 16세가 되자 상부(上部) 고씨(高氏)에게 시집보내려 했다. 그러자 공주가 “왜 말을 바꾸시느냐?”고 반발하고, 온달에게 시집갔다. 지혜로운 공주는 바보 신랑을 출세시켰다. 요즘 세상에 평강공주 같은 사람이 잘 있을까? 온달 장군처럼 계산하지 않고 꾸준히 성장하여 큰 일을 이루는 사람 또한 잘 있을까?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 법기수원지, 상수원보호구역부터 우선 해제"
  2. 2아열대 기후 대만 북극 한파로 146명 사망
  3. 3서방 도미노 탱크 지원 해석 분분…"게임 체인저?"vs"3차대전 가속화?"
  4. 4'난방비 폭탄'에… 부산지역 방한용품 구매 급증
  5. 5‘출향기업’ CJ 부산엑스포 홍보전 고군분투...tvN '부산의 탄생' 29일 방송
  6. 629일 부산 울산 아침 최저 영하 4도
  7. 7부산 서강병원-양정요양병원, 상호 진료협력 협약 체결
  8. 8이재명 12시간 반 만에 검찰 조사 마무리…진술서로 혐의 전면 부인
  9. 9"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10. 10코스피 코스닥 새해들어 11% 상승
  1. 1이재명 12시간 반 만에 검찰 조사 마무리…진술서로 혐의 전면 부인
  2. 2"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3. 3'방사성폐기물 특별법' 찬반 與 입장 오락가락
  4. 4조경태 "전 국민 대상 긴급 난방비 지원 추경 편성하라"
  5. 5김기현 "대권 도전하는 사람 공천 공정하게 못해" 안철수 "지금 대선 걱정할 때 아냐"
  6. 6대통령실,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제기 김의겸 고발 방침
  7. 7흥행 선방 국힘 전대… 안철수의 새바람이냐, 김기현의 조직이냐
  8. 8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9. 9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10. 10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1. 1'난방비 폭탄'에… 부산지역 방한용품 구매 급증
  2. 2코스피 코스닥 새해들어 11% 상승
  3. 3국토부 “전세사기 가담 의심 공인중개사 용서하지 않겠다”
  4. 4겨울에 유독 힘든 취약계층…난방비 급증하는데 소득은↓
  5. 5이창양 산업, 난방비 대란에 "주무장관으로 무거운 마음"
  6. 6생딸기 케이크 먹고 청년농부 돕고...파리바게뜨 프랑스식 케이크 출시
  7. 7'난방비는 시작에 불과'…교통비·수도 요금도 줄줄이 인상
  8. 8난방비 충격 시작도 안 했다, 진짜 ‘폭탄’은 다음 달에(종합)
  9. 9가스공사 미수금 이미 9조 원…요금 3배 올려야 전액 회수
  10. 10미래에셋 등 서울 기업들 ‘엑스포 기부금’ 낸 까닭은
  1. 1"양산 법기수원지, 상수원보호구역부터 우선 해제"
  2. 229일 부산 울산 아침 최저 영하 4도
  3. 3부산 연제구 단독주택서 화재…1명 부상
  4. 4부산 신규 확진자 1225명…위중증 환자 22명
  5. 5진주권역 공공의료 수요 반영한 경남의료원 진주병원 운영체계 용역 착수
  6. 6진병영 함양군수 측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년 6월 구형
  7. 7산청군보건의료원 내과 전문의 채용 세 번째 공고 만에 '청신호'
  8. 8‘도민 목소리에 귀기울인다’ 경남도 도민회의 정례화해 정책제안 도정 반영
  9. 9남해 설천 모천항, 해수부 공모 선정 50억 원 확보
  10. 10진주시 과학영농지원센터 구축해 내년부터 본격 운영
  1. 1"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2. 2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3. 3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4. 4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5. 5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6. 6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7. 7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8. 8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9. 9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10. 10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