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20> 바보 신랑 온달을 출세시킨 평강공주

왕이 가상히 여기고 감탄하여 “정말 내 사위로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11-09 19:57:49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王嘉歎之曰, “是吾女婿也·왕가탄지왈, “시오녀서야”

온달(溫達)은 고구려 평원왕(平原王) 때 사람이다. … 공주가 말하기를, “대왕께서는 늘 ‘너는 반드시 온달의 아내가 될 것이다’ 하셨는데, 지금 어째서 전에 한 말씀을 바꾸십니까? … 지금 대왕의 명령은 잘못되었으니, 저는 감히 받들지 못하겠습니다.” … 그 어머니가 말하기를, “내 아들은 매우 비천하여 귀인의 배필이 될 수 없으며, 우리 집은 지극히 가난해 귀인이 살기에는 마땅치 않습니다.” … 이때 후주(後周)의 무제가 군사를 내어 요동으로 쳐들어왔으므로, 왕은 군사를 거느리고 이산의 들에서 싸웠다. 온달이 선봉이 되어 날래게 싸워 수십 명을 목 베어 죽이니, 모든 군사가 승승장구해서 분투하여 크게 이겼다. … 왕은 가상히 여기고 감탄하여 말하기를, “정말 내 사위로다” 하며, 예를 갖추어 그를 맞아들이고 벼슬을 주어 대형(大兄)으로 삼았다.

溫達高句麗平岡王時人也. … 公主對曰: “大王常語, 汝必爲溫達之歸, 今何故改前言乎?…今大王之命謬矣, 妾不敢祗承.”… 其母曰, “吾息至陋, 不足爲貴人匹, 吾家至窶, 固不宜貴人居.”… 時後周武帝出師, 伐遼東, 王領軍逆戰於拜山之野, 溫達爲先鋒疾鬪斬數十餘級, 諸軍乘勝奮擊大克. … 王嘉歎之曰, “是吾女婿也.” 備禮迎之, 賜爵爲大兄, …

(온달고구려평강왕시인야. … 공주대왈, “대왕상어, 여필위온달지부, 금하고개전언호? … 금대왕지명류의, 첩불감지승.” … 기모왈, “오식지누, 불족위귀인필, 오가지구, 고불의귀인거.” … 시후주무제출사, 벌요동, 왕령군역전어배산지야, 온달위선봉질투참수십여급, 제군승승분격대극. … 왕가탄지왈, “시오녀서야.” 비례영지, 사작위대형, … )

‘삼국사기’ 열전 중 ‘온달전(溫達傳)’ 일부이다. 공주가 어릴 적 하도 울어 대왕이 빈말로 가난하고 바보스러운 “온달에게 시집 보내버릴 테다”는 말을 자주 했다. 딸이 16세가 되자 상부(上部) 고씨(高氏)에게 시집보내려 했다. 그러자 공주가 “왜 말을 바꾸시느냐?”고 반발하고, 온달에게 시집갔다. 지혜로운 공주는 바보 신랑을 출세시켰다. 요즘 세상에 평강공주 같은 사람이 잘 있을까? 온달 장군처럼 계산하지 않고 꾸준히 성장하여 큰 일을 이루는 사람 또한 잘 있을까?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 이벤트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노 부산공장 ‘불량없는 품질’로 친환경차 일감 안았다
  2. 2자영업자 등골 빼먹는 배달앱 횡포
  3. 3신평동에 서부산 최대 규모 지식산업센터 분양
  4. 4양산 동서 관통 '1028지방도' 신설 가속도
  5. 5롯데, 이학주에 베팅…‘마차도 리스크’ 지울까 키울까
  6. 6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 이유원 선장
  7. 7메가시티 거점 노리는 김해시, 도시계획 새판 짠다
  8. 8동백택시 60대 이상 어르신은 5%만 탑승
  9. 9유난히 춥고 무기력감…감기인 줄 알았더니 갑상선 기능저하증
  10. 10“생생한 민심 24시간 전달…지역뉴스 콘텐츠 대전환 기대”
  1. 1여당은 상인 돕기, 야당은 당원 결속…부산선대위 세 확산 총력
  2. 2"수도권 기득권 조정없이 균형발전 운운 비겁"
  3. 3녹취록 파문, 윤석열보다 이재명 타격 더 컸다?
  4. 4이재명 “수도권 전역 30분 생활권”…윤석열 “북한 비핵화·한미동맹 재건”
  5. 5대선주자에게 듣는다 <3> 정의당 심상정 후보
  6. 6“무결점 가족, 정책도 다르게”…안철수, 이재명·윤석열과 차별화 행보
  7. 7김영진 정의당 부산시당 위원장, 부산시장 출마 선언
  8. 8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9. 9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10. 10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1. 1자영업자 등골 빼먹는 배달앱 횡포
  2. 2르노 부산공장 ‘불량없는 품질’로 친환경차 일감 안았다
  3. 3신평동에 서부산 최대 규모 지식산업센터 분양
  4. 4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2> 이유원 선장
  5. 5지난해 '부산→수도권行' 1만2800명…전국서 가장 많았다
  6. 6버려지는 승무원 가방의 대변신...에어부산 업사이클링 제품 제작
  7. 7‘한 집 배달’ 경쟁에 가중되는 부담…“동백통 꼭 성공하길”
  8. 8장목호 등 해기원 연구선, 산학연 연구 사업에 투입
  9. 9두산중공업, 독일서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성과
  10. 10미국 긴축 가속화 우려…대어 잇단 상장에 수급 개선도 난망
  1. 1양산 동서 관통 '1028지방도' 신설 가속도
  2. 2메가시티 거점 노리는 김해시, 도시계획 새판 짠다
  3. 3“생생한 민심 24시간 전달…지역뉴스 콘텐츠 대전환 기대”
  4. 4동백택시 60대 이상 어르신은 5%만 탑승
  5. 5제주 원정골프 김해시 공무원, 직위해제
  6. 6부산경찰, 설 연휴 전통시장 주변 주차 허용
  7. 7코로나 신규 확진자 사상 첫 8000명대...오미크론 확산 폭증세
  8. 8부산 553명 역대 최다 확진자…이제 시작일 뿐이다
  9. 9부산 온천초 통학로 안전 확보 위해 주민이 나섰다
  10. 10유치원에 할머니가?.. 부산시교육청 3세대 하모니 확대
  1. 1롯데, 이학주에 베팅…‘마차도 리스크’ 지울까 키울까
  2. 2래리 서튼 "위닝 컬쳐" 강조, 롯데 스프링캠프 명단 확정
  3. 3대니엘 강, 1년 5개월 만에 LPGA 정상 탈환
  4. 4황의조 프랑스 리그 첫 해트트릭…벤투호도 반색
  5. 5권순우 호주오픈 남자 복식 16강 탈락
  6. 6알고 보는 베이징 <5> 스노보드
  7. 7“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8. 83년 만에 열린 배구 올스타전…선수·팬 하나 된 축제
  9. 9김진규·백승호, 벤투 감독 눈도장 ‘쾅’
  10. 10알고 보는 베이징 <4> 피겨스케이팅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