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84> 유득공의 둘째 아들 유본예의 글

책이 비싸 못 사고 베껴 공부한 이야기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06-27 18:52:51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나는 아이 적부터 책 보는 것을 좋아했고, 또 책을 베끼는 고질병을 갖고 있다. … 또 종이가 비싸서 파리 대가리처럼 작은 글씨로 작게 베낀 글을 모아 놓았다. … 게다가 나 같은 사람은 본디 가난한 탓에 풍부한 장서를 소장하는 데에는 생각이 미칠 수 없다. … 우리 집에는 역대의 시를 뽑은 책이 많이 있는데 모두 선친께서 젊을 때 직접 베끼신 책자이다. 증조부께서 베끼신 ‘방옹집(放翁集)’과 조부께서 베끼신 ‘전목재집(錢牧齋集)’ 한 권은 우리들이 지금까지 보물로 감상하여 시 공부에 상당한 보탬이 되었다…."

余兒時喜看書, 而又癖於抄書(여아시희간서 이우벽어초서). … 又因紙貴 以蠅頭字細細抄集(우인지귀 이승두자세세초집). … 且吾輩素貧 富於藏書 非所議到(차오배소빈 부어장서 비소의도). … 吾家多有歷代詩抄 皆是先君少時手抄之書(오가다유역대시초 개시선군소시수초지서). 而曾王考所抄放翁集及祖考所抄錢牧齋集一卷 小子輩至今寶玩 其於詩學頗有資益焉(이증왕고소초방옹집급조고소초전목재집일권 소자배지금보완 기어시학파유자익언) ….

위 글은 유본예(柳本藝·1777~1842)의 산문 ‘서초설(書抄說)’, 즉 ‘글을 베끼는 이야기’로 그의 필사본 ‘수헌집(樹軒集)’에 수록돼 있다.

조선 시대 선비들의 일반적인 공부 방법을 묘사한 것이 이 글의 내용이라 할 수 있다. 당시에는 책의 가격이 워낙 비싸 직접 구입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 대개 다른 사람이 소장한 책을 빌려 베껴 공부를 하였다.

유본예의 경우는 그래도 나은 편이었다. 그는 정조 시대의 유명한 문인인 유득공(柳得恭)의 둘째 아들이다. 유본예 또한 정조 말엽부터 20여 년간 규장각 검서관으로 봉직한 문사이다. 그런 그도 그러했으니, 돈도 없는 데다 벼슬도 하지 않은 선비들이라면 더 말할 나위가 없었다.

그때는 벼슬이 상당히 높거나, 큰 문중에 속하거나, 돈이 많은 후손 또는 제자들의 후원을 받는 경우가 아니라면 문집을 내기 힘들었다.

필자의 집에 내려오는 고서 가운데서도 이런 필사본이 많다. 할아버지들이 깨알 같은 글씨로 한 자 한 자 적어 묶은 책들을 보노라면 고개가 절로 숙여진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 침례병원 매입 속도전…보험자병원 물꼬 기대
  2. 2주민 모르게 팔린 경로당 결국 철거…매매대금은 국고 귀속
  3. 3안갯속 사상구청장 선거, 뉴페이스를 찾아라
  4. 4사실상 마지막 승부처…여당 7만 표 걸린 PK대전
  5. 5부산·울산 도심융합특구 추진 1년…지자체 후보지 경쟁에 지정 하세월
  6. 6환자 유출 막을 부산의료발전협회 출범
  7. 7두바이에 ‘부산 세일즈’ 드림팀 뜬다…엑스포 본격 유치전
  8. 8가족과 낙동강 하구길 걷기…가을 만끽하며 생태도 배워요
  9. 93040 심장질환 돌연사 경고등…젊다고 방심했다간 멈춘다
  10. 10동래 집중 이낙연…예상밖 부산 행보
  1. 1안갯속 사상구청장 선거, 뉴페이스를 찾아라
  2. 2사실상 마지막 승부처…여당 7만 표 걸린 PK대전
  3. 3동래 집중 이낙연…예상밖 부산 행보
  4. 4이재명, 대장동 악재에도 지지율 6.4%P 쑥
  5. 5“지방소멸대응기금 운용, 정부 간섭 최소화해야”
  6. 6해군 세 번째 3000t급 잠수함 신채호함 진수
  7. 7여야, 언론중재법 합의 난항 속 28일 협상 재개
  8. 8부산·경남 공공기관 임직원 ‘혁신도시 투기’
  9. 9여당 PK 공약보따리…메가시티·신공항 대동소이
  10. 10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야당 향한 ‘대장동 의혹’ 화살
  1. 1부산·울산 도심융합특구 추진 1년…지자체 후보지 경쟁에 지정 하세월
  2. 2두바이에 ‘부산 세일즈’ 드림팀 뜬다…엑스포 본격 유치전
  3. 3해수부, 북항개발 뒷북 홍보전략 추진 논란
  4. 4엑스포 유치 성공 이래서 가능했다 <4> 중국의 치밀한 사전 전략
  5. 5“코로나19로 공간도 양극화…1층은 공짜로 머물 수 있어야”
  6. 6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러시아 현지서 진출 모색 콘퍼런스
  7. 7무학 ‘깔끔한 좋은데이’ 출시
  8. 8‘카드 캐시백’ 월 최대 10만 원 환급…쿠팡·G마켓·유흥업소·신차는 제외
  9. 9북항 연안 유람선 운항사업 갈등, 법적 분쟁 비화
  10. 10BPA, 해외물류센터 개척 속도
  1. 1부산시, 침례병원 매입 속도전…보험자병원 물꼬 기대
  2. 2주민 모르게 팔린 경로당 결국 철거…매매대금은 국고 귀속
  3. 3가족과 낙동강 하구길 걷기…가을 만끽하며 생태도 배워요
  4. 4부산 코로나 50명대로, 깜깜이 감염 37%
  5. 5부산 BRT서 버스가 불법유턴 택시와 충돌...16명 부상
  6. 6산업재해 Never Again <4> 공장노동자 참극 되풀이
  7. 7창원대로에 공단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8. 8내달부터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없앤다
  9. 9양산 최대 복지관 위탁운영 주체, 17년 만에 지역 법인으로 바뀐다
  10. 10선선한 날씨에 야외로 몰리는 술판… 행정명령 발령도 무색
  1. 1빠른 발 앞세워 체격 차 극복…권순우, ATP 투어 대회 우승
  2. 2건재 과시한 탱크(최경주)…PGA 시니어 무대 한국인 첫 우승
  3. 3김우진 대회 3관왕…한국 양궁 12년 만에 ‘金’ 싹쓸이
  4. 4토트넘 3연패 수렁, 빛바랜 손흥민 시즌 3호골
  5. 5태극 궁사, 세계선수권 단체전 金 싹쓸이
  6. 6뇌수술 여파…롯데 민병헌 은퇴
  7. 7‘후치올’ 주춤…거인, 가을야구 막차 티켓 놓칠라
  8. 8세인트루이스 15연승…김광현 공 6개로 승리 챙겨
  9. 9적수가 없네…여자핸드볼, 아시아 선수권 5연패
  10. 10아이파크, ‘해결사’ 안병준 앞세워 10경기 만에 승리…리그 5위 복귀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