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72> 영암 출신 문인 최경창과 함경도 기생 홍랑의 사랑

그날로 떠나 이레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即日發行 凡七晝夜到京·즉일발행 범칠주야도경)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05-16 18:44:39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남 영암군에 내려오는 사랑 이야기로, 남학명(南鶴鳴)의 문집 ‘회은잡설(悔隱雜說)’에 있다.

“홍랑은 홍원 땅 기생인데 절개를 좋아하고 자색이 있었다.(洪娘 洪原妓 愛節有姿色 ·홍랑 홍원기 애절유자색) 젊어서 최고죽(최경창)에게 사랑받았는데, 고죽이 서울로 돌아가게 되자 쌍성까지 따라갔다가 헤어져 돌아오는 길에 함관령에 이르렀다.(少爲崔孤竹所願 及孤竹歸京師 娘追及雙城而別 還到咸關嶺·소위최고죽소원 급고죽귀경사 낭추급쌍성이별 환도함관령) 날은 저물고 비가 내려 침침해지니 노래 한 장(章)을 지어 고죽에게 부쳤다.(値日昏雨暗 作歌一章 寄孤竹·치일혼우암 작가일장 기고죽) 후에 홍랑은 고죽이 병이 난 소식을 듣고 그날로 떠나 이레 만에 서울에 왔다.(後 娘聞孤竹有疾 即日發行 凡七晝夜到京·후 낭문고죽유질 즉일발행 범칠주야도경) 그러나 나라의 금지령 탓에 머물 수 없었다.(然 以邦禁 不得留·연 이방금 부득류) 고죽은 병이 낫자 곧 홍랑을 보내며 시를 전했다.(孤竹病已 送娘 贈詩曰·고죽병이 송랑 증시왈) ‘말 못하고 서로 얼굴만 바라보다가 향기로운 난초를 건네주니/이제 하늘 끝 저 멀리로 가면 얼마나 걸릴꼬/험관의 옛 노래를 그대여 부르지 마오/이제 청산이 비구름에 어둡네(相看脈脈贈幽蘭·상간맥맥증유란/此去天涯幾日還·차거천애기일환/莫唱咸關舊詩曲·막창함관구시곡/至今雲雨暗靑山·지금운우암청산)’ 고죽이 죽자 홍랑은 얼굴을 훼손하고 파주에서 묘소를 지켰다.(孤竹沒後 自毁其容 守墓於坡州·고죽몰후 자훼기용 수묘어파주) 임진란이 터지자 고죽의 시집를 짊어지고 다녀 전쟁 불길을 면했다.(壬辰之亂 負孤竹詩稿 得免兵火·임진지란 부고죽시고 득면병화) 홍랑이 죽자 고죽의 묘 아래 묻어 주었다.(及死 葬孤竹墓下·급사 장고죽묘하)”

전남 영암 출생으로 1568년 급제한 최경창(崔慶昌·1539~1583)이 34세 때 북해평사로 함경도 경성에 부임했을 때 기생 홍랑을 만나 사랑했다. 홍랑이 법을 어기며 병문안 간 게 빌미가 돼 최경창은 파면되고, 45세에 암살당한다. 최씨 문중은 홍랑의 절개를 기려 선산에 묻었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배구 박정아 양효진 김희진…부산이 낳은 ★ 도쿄 빛냈다
  2. 2어반루프 ‘대타’ 의혹에…부산시 “초고속 진공열차 신산업 육성”
  3. 3피폭 대물림, 후손들 몸이 증거다
  4. 4대선주자 윤석열 "엑스포 유치 명예대사 되겠다"
  5. 5근교산&그너머 <1239> 전북 진안 운일암반일암 숲길
  6. 6“실언 논란? 실체 왜곡 정치공세…문재인 정부 정책 바로잡을 것”
  7. 7국제신문 ‘카카오 뷰’ 하고 호캉스 가자
  8. 8부산시 ‘건축물 용적률 특례 중복 금지’에 단계별 대책
  9. 9신세계 아이스링크 직원도 확진…전국 다시 1700명대
  10. 10“성폭력 당하고도 공격받는 여성…이 부당한 현실 고발한 영화”
  1. 1대선주자 윤석열 "엑스포 유치 명예대사 되겠다"
  2. 2“실언 논란? 실체 왜곡 정치공세…문재인 정부 정책 바로잡을 것”
  3. 3김두관 선거사무소는 서울 아닌 부산에
  4. 4이준석·안철수 감정싸움에…멀어지는 한 집 살림
  5. 5이낙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이재명 “당 대표 때 하지 왜 이제야”
  6. 6최재형 대권 선언 “무너져가는 나라 지켜만 볼 수 없다”
  7. 7신입당원 윤석열, 당심 잡기·외연 확장 투 트랙 전략
  8. 8기본주택 100만호·신도시 조성…여당 경선, 부동산 정책 대결 점화
  9. 9더 빨리 째깍이는 강서·기장 선거 시계
  10. 10대체공휴일 확대…성탄절은 빠졌다
  1. 1부산시 ‘건축물 용적률 특례 중복 금지’에 단계별 대책
  2. 21년 새 부산 호프전문점 177곳 사라졌다
  3. 3부산 기업인도 고령화 심각한 문제, 27%가 60세 ↑…7대 도시 중 최고
  4. 4올림픽 집관족 특수…맥주·안주 매출 ‘쑥’
  5. 5부산 스타트업 셀랩, 가정용 육류 드라이 에이징기 출시
  6. 6다국적기업 댄포스, 이튼 유압 사업 인수
  7. 7부산 임차인 1만2230명 임대료 감면 혜택 받았다
  8. 87월 에어컨 판매량 3년만에 최고치
  9. 9주가지수- 2021년 8월 4일
  10. 106일부터 실시간으로 독도 영상 시청 가능
  1. 1어반루프 ‘대타’ 의혹에…부산시 “초고속 진공열차 신산업 육성”
  2. 2피폭 대물림, 후손들 몸이 증거다
  3. 3신세계 아이스링크 직원도 확진…전국 다시 1700명대
  4. 4시민단체 “전체 토양조사를” 부산시 “대기질 등 확인부터” 격론
  5. 5히로시마 원폭 투하 76주년 <상> 잊힌 피폭 2, 3세
  6. 6부산서 몰래 영업하던 노래방 적발...15명 형사처벌 예정
  7. 7‘우측통행인데 왜 그늘막이 왼쪽에 있나요?’
  8. 8지질 자원 풍부한 울산, 국가지질공원 인증 추진
  9. 95일 부울경 폭염 이어져...일부지역 소나기
  10. 10국내 코로나 30일째 1000명대, 비수도권 다시 40% 차지
  1. 1배구 박정아 양효진 김희진…부산이 낳은 ★ 도쿄 빛냈다
  2. 2터키도 꺾은 여자 배구, 45년 만의 메달 보인다
  3. 3한 명만 제쳤다면…이혜진, 사이클 준준결승행 실패
  4. 4울산시청 조광희, 카약 준결승 진출
  5. 5[카드뉴스] 8월 5일 올림픽 주요 경기
  6. 6스웨덴 벽 높았다…여자핸드볼 준결승 좌절
  7. 7굿 샷 ‘어벤쥬스’(팀 이름)…찜통더위가 우승 복병
  8. 8브라질 “금메달 절대 못 내줘”…스페인 “29년 만에 우승 탈환”
  9. 9권하림 ‘앗, 실수!’ 10m 플랫폼 예선 19위로 준결승 좌절
  10. 10오늘 경기 뭐 볼까 - 2021년 8월 5일
  • 2021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2021극지체험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