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서울의 봄’ 황정민 틀을 깬 악역 창조…이태신 役 정우성 캐스팅은 화룡점정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3-12-06 18:23:37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2·12 사태를 소재로 한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4일째인 지난 5일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침체된 한국 영화의 회생을 알리고 있다. ‘서울의 봄’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몰입감을 높이는 긴장감 있는 연출, 여기에 연기력을 검증받은 수많은 배우의 연기 시너지가 조화를 이루며 관객을 영화관으로 불러 모은다.
개봉 14일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서울의 봄’에서 전두광 무리의 군사반란에 맞서는 이태신 수경사령관 역을 맡은 정우성(가운데). 그는 정의감 넘치고 이성적인 모습으로 이태신을 구현했다.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의 봄’을 대표하는 두 인물 이태신과 전두광을 연기한 정우성과 황정민의 연기에 대한 칭찬도 이어진다. 황정민은 실존 인물을 연상시키면서도 자신만의 전두광을 창조하며 분노유발자가 됐다. 일반 상업 영화의 악역과 달리 인물에 대한 연민이나 멋짐을 느끼지 않도록 하기 위해 신중을 기했던 연기가 눈에 띄었다.

황정민과 함께 전두광에 맞서는 이태신 역으로 정우성을 캐스팅한 것은 ‘서울의 봄’의 화룡점정이 아닐까 싶다. 12·12 사태 자체가 반란군의 승리로 돌아간 역사이기 때문에 반란군에 맞서는 이태신이 어떻게 그려지느냐 따라서 영화의 전체적인 메시지와 뉘앙스가 달라질 수 있었다. 그래서 이태신은 영화에서 실존 인물과 가장 많이 차이가 나고, 영화적 각색이 많이 될 수밖에 없었다.

실제 이태신의 모델인 당시 장태완 수경사령관은 불같은 성격을 지녔는데, 영화 속 이태신은 속은 불같지만 정의로우면서도 차분하고 이성적인 모습으로 그려진다. 이런 이태신을 연기할 배우를 찾기 위해 김성수 감독은 많은 고심을 했고 자신이 가장 잘 아는 배우 정우성에게 연락했다. 당시 이정재 감독의 ‘헌트’ 촬영을 마쳤던 정우성도 자칫 캐릭터가 겹칠 수 있다는 생각에 고민했지만 김 감독과 의기투합했다.

재미있는 것은 김 감독이 정우성에게 참고하라며 보낸 영상들이다. 김 감독이 “나는 이태신이 이랬으면 좋겠어”라며 정우성이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인터뷰한 영상을 모아서 보냈다. 처음에는 ‘나보고 뭘 찾으라는 거지?’라고 생각했던 정우성은 ‘인터뷰에 임하는 정우성의 자세’를 생각해 보라는 김 감독의 의중을 눈치챘다.

정우성은 “12·12 사태가 벌어졌을 때 감정적으로 불같이 달려드는 무리를 대할 때, 이태신은 감정적으로 대하지 않고 자기 본분을 지키기 위한 이성적 사고와 차분함을 얹길 원하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 느낌은 정확했다. 김 감독은 “가까이서 본 우성 씨는 자기 신념이 강하고 흔들림이 없으며 바른 생각을 지녔다. 그런 우성 씨가 수경사령관으로서 책임감과 올바른 생각을 가진 인성의 소유자인 이태신 역을 맡으면 완성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부탁했다”고 밝혔다. 역시 ‘서울의 봄’ 이전에 ‘비트’를 시작으로 ‘태양은 없다’, ‘무사’, ‘아수라’를 함께 하며 신뢰를 쌓아온 감독과 배우다운 모습이다. 두 사람의 판단은 맞아떨어졌고, 불같은 전두광을 물 같은 이태신으로 상대해 반란군의 승리가 결국 승리의 역사가 아닌 불명예의 역사가 되도록 만들었다. 관객은 이에 화답하며 영화관을 뜨겁게 하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경대·한국해양대, 연합대학으로 뭉쳐 글로컬大 도전
  2. 2개원의도 집단행동 나서나…접점 없는 강 대 강 대치
  3. 3부산 첫 미쉐린 ★맛집 3곳 탄생…30대 셰프 맛에 반했다(종합)
  4. 4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없앤다…돈 없어 방치된 곳 개량비 지원
  5. 5[단독] 與 경선점수 비공개키로…컷오프 될 현역 반발 부르나
  6. 615조 부산시금고 유치 물밑작업? 사회공헌 활발해진 은행
  7. 7[김석환의 이미 도착한 미래] 노무현이 옳았다
  8. 8베니스 가는 달집태우기…‘K-미술’ 환하게 비추옵소서
  9. 9명지주민은 걸고, 강서구는 떼고…‘선거구 독립’ 현수막 전쟁
  10. 10일상처럼 떠나요, 더 멋진 세상 마주한답니다
  1. 1[단독] 與 경선점수 비공개키로…컷오프 될 현역 반발 부르나
  2. 2공천 탈락자 모시자…제3지대 ‘이삭줍기’ 물밑 경쟁
  3. 3민주, 부산 첫 경선 금정 박인영 勝…추미애·이언주 등 전략공천 가능성
  4. 4이재명 당내 사퇴요구 일축 “그런 식이면 365일 대표 바꿔야”
  5. 5[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용산인사 vs 前장관 격돌…예선 탈락자들 누굴 밀까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부산진을, ‘초선 무덤’ 뚫은 3선이냐…反현역 지지 업은 루키냐
  7. 7공천 배제됐다가 구제 뒤 또 컷오프…국힘 사천남해하동 공천 잡음
  8. 8김종인 개혁신당 공관위원장으로 또다시 선거판 재등장
  9. 9한덕수 “공공의료기관 평일 진료 최대 연장·휴일 진료 확대”
  10. 10[속보]개혁신당, 김종인 공관위원장 선임
  1. 1부산 첫 미쉐린 ★맛집 3곳 탄생…30대 셰프 맛에 반했다(종합)
  2. 215조 부산시금고 유치 물밑작업? 사회공헌 활발해진 은행
  3. 3中알리·테무 저가 공습…韓 이커머스 시장 요동
  4. 4해상풍력·레저산업 급성장…바다 사유화 없게 법 정비해야
  5. 5TV홈쇼핑 대박 주인공 되세요
  6. 6기준금리 3.5% 또 동결…한은 “상반기 인하 쉽지 않다”
  7. 7부산 年 1000명 조선인력 양성에 방점
  8. 8부산시, 조선업에 1조3000억 투입
  9. 9부산 아파트 매매가·전세 동반 하락
  10. 10“비수도권 기업 법인·재산세 차등적용 방법 찾겠다”
  1. 1부경대·한국해양대, 연합대학으로 뭉쳐 글로컬大 도전
  2. 2개원의도 집단행동 나서나…접점 없는 강 대 강 대치
  3. 3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없앤다…돈 없어 방치된 곳 개량비 지원
  4. 4명지주민은 걸고, 강서구는 떼고…‘선거구 독립’ 현수막 전쟁
  5. 5노인보행기 등 수입가 뻥튀기…건보공단도, 어르신도 당했다
  6. 6총선 예비후보 ‘문자 폭탄’ 선관위 단속 나서
  7. 7형제복지원 피해자 국가배상 판결, ‘피고 부산시’ 책임 어디까지
  8. 8영도 흰여울마을부터 석면지붕 걷어낸다
  9. 9[속보]"의사 집단행동 종료시까지 비대면 진료 전면 허용"
  10. 10오늘의 날씨- 2024년 2월 23일
  1. 1류현진 화려한 컴백…몸값 8년 170억 역대 최고
  2. 2손흥민 호주전 골, 아시안컵 최고골 후보
  3. 3동아대 태권도학과 일본서 시범공연
  4. 4류현진, 국내 프로야구 선수 중 첫 메이저리그 직행
  5. 5막오른 동계체전…부산 크로스컨트리 '간판' 허부경·이의진 첫 금메달
  6. 6사과한 이강인, 감싸준 손흥민…韓축구 한시름 덜었다
  7. 7만리장성은 높았다…한국 여자대표팀, 중국에 패배
  8. 8류현진 4년 170억+α 최고 예우…힘 실리는 KBO 샐러리캡 조정론
  9. 9'간절함, 성실함으로 똘똘 뭉친 신인', 롯데 강성우를 만나다[부산야구실록]
  10. 10부산 스키선수들 동계체전서 활약 예고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작년 전국종별선수권 5관왕 명중…태극신궁 계보 정조준
부산 스포츠 유망주
100·200m 라이벌 형제 ‘한국의 볼트’ 꿈 무럭무럭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