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판 슬램덩크…“기적을 쓴 코치님 닮으려 10㎏ 찌웠죠”

영화 ‘리바운드’의 안재홍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3-04-05 19:44:33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최약체였던 부산중앙고 농구부
- 11년전 전국대회 결승 실화 그려
- “장항준 감독 TV서 밝힌 차기작
- 욕심났는데 사흘 만에 대본 받아
- 강양현 코치 리더십 재현 애썼죠”

애니메이션 ‘슬램덩크’로 극장가에 농구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부산중앙고 농구부의 만화보다 더 만화 같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리바운드’(개봉 5일)가 그 열기를 이어간다. 특히 ‘리바운드’에는 부산 출신의 배우 안재홍이 농구부 코치 역을 맡아 인간미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영화 ‘리바운드’에서 고교농구 MVP 출신으로 모교인 부산중앙고 농구부 코치직을 맡게 된 공익근무요원 강양현 역의 안재홍. 바른손이앤에이 제공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리바운드’는 최약체 농구부로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부산중앙고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8일간의 기적 같은 경기를 펼치며 결승전까지 오르는 과정을 그렸다. 안재홍은 고교농구 MVP 출신으로 모교인 부산중앙고 농구부 코치직을 맡게 된 공익근무요원 강양현 코치 역을 맡았다. 강 코치는 슬럼프에 빠진 천재 가드 기범, 부상으로 꿈을 접은 규혁, 점프력만 좋은 축구선수 출신의 순규, 길거리 농구만 해온 강호, 만년 벤치 신세의 재윤, 자칭 마이클 조던 진욱과 함께 기적의 경기를 펼친다.

최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안재홍은 “TV를 보는데 장항준 감독님이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나와서 차기작으로 부산중앙고의 실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하더라. 스토리가 너무 재밌어서 내가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 방송 3일 후에 기적처럼 제게 대본이 왔다”며 ‘리바운드’와의 운명 같은 만남을 떠올렸다. 부산중앙고 농구부의 실화를 몰랐던 그는 놀라운 경기를 담은 대본을 보고 가슴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꼈고 바로 하겠다는 의사를 보냈다. “사실 실존 인물을 연기할 기회는 정말 귀하다. 특히 ‘리바운드’처럼 가까운 시기의 실존 인물을 연기할 기회는 정말 흔치 않다”며 안재홍은 “강 코치를 정말 리얼하고 생생하게 표현하고 싶었다”는 마음을 밝혔다.

그래서 출연이 결정된 안재홍은 강 코치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스스로 증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처음에 10kg을 목표로 했는데 너무 빨리 쪄서 살을 찌우는 것보다 더 찌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며 웃었다. 그뿐만 아니다. 강 코치의 그 모습 그대로 스크린에 재현하기 위해 헤어스타일 말투 표정 습관까지 철저히 공부했다. “실존 인물과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저에게 가장 큰 무기였다. 강 코치님을 정말 자주 만나고, 전화 통화도 자주 했다. 특히 당시 스물다섯의 어린 나이였던 강 코치님의 마음가짐이나 대회 당시의 심정에 대해서 많이 물었다.” 강 코치는 ‘리바운드’에 카메오로 직접 출연하기도 했는데, 선수들이 고기 회식을 할 때 식당 사장님이 바로 그다.

‘리바운드’의 한 장면. 바른손이앤에이 제공
이런 노력 덕분에 영화 속 안재홍의 모습은 11년 전 강 코치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인다. 특히 벤치에서 두 팔을 들고 있는 모습은 자세히 보지 않으면 구별이 되지 않을 정도다. 그는 “제작발표회 때 제 사진과 강 코치님의 사진이 스크린에 떴을 때 기자분들이 탄성을 터뜨려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리바운드’를 촬영하면서는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코트 안에서 치열하게 경기하는 선수들의 열기가 코트 밖 코치에게도 고스란히 이어져야 했던 것이다. 경기 장면을 촬영한 후 코치를 촬영했기 때문에 현재 어느 경기 장면을 촬영하는가에 따라 리액션의 텐션을 조절해야 했다. 안재홍은 “접전 중에 골을 넣었을 때와 초반에 골을 넣었을 때의 리액션은 달라야 하기 때문에 경기 흐름과 리액션을 일치시키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대받지 못한 농구부의 나이 어린 코치가 전국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강호들과 붙어서 이겨내는데 스스로 얼마나 떨렸겠느냐”며 “강양현 코치는 한계를 깨부수는 리더십을 가졌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무한하다. 제자들에게 그런 생각을 품어준다”고 ‘리바운드’가 지닌 의미를 전한 안재홍. 그 진정성은 실존 인물을 고스란히 스크린으로 옮겨온 그의 노력 덕분에 더욱 빛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3. 3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4. 4[근교산&그너머] <특집> 추석 연휴 가볼 만한 둘레길 4선
  5. 5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6. 6늦여름 담양대숲 청량하다, 초가을 나주들녘 풍요롭다
  7. 7“강과 산 모두 있는 부산 북구, 다양한 재난대비 훈련”
  8. 8‘교섭’‘헌트’‘존윅4’ 극장서 놓친 작품 즐기고, ‘무빙’ 몰아볼래요
  9. 9부산시 생활임금 심의 투명성 높인다
  10. 10걷기 좋은 가을, 땅 기운 받으며 부산을 걷다
  1. 1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2. 2구속 피했지만 기소 확실시…李 끝나지 않은 사법리스크
  3. 3국힘 ‘여론역풍’ 비상…민주 공세 막을 대응책 고심
  4. 4여야, 이균용 대법원장 임명안 내달 6일 표결키로
  5. 5위증교사 소명돼 증거인멸 우려 없다 판단…李 방어권에 힘 실어
  6. 6檢 2년 총력전 판정패…한동훈 “죄 없단 뜻 아냐, 수사 계속”
  7. 7부산 민주당, 전세사기 유형별 구제책 촉구
  8. 8北 핵무력 정책 헌법에 담아…관련 법령 채택 1년만에
  9. 9北, 핵무력정책 최고법에 적었다…‘미국의 적’과 연대 의지도
  10. 10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2. 2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3. 3BPA, 항만 근로자 애로사항 청취
  4. 4국제유가 13개월 만에 최고…국내 휘발유 ℓ당 1800원 근접
  5. 5부산지역 백화점 추석 연휴 교차 휴점
  6. 6"최근 5년간 '추석 전기화재' 554건…오전 10~12시 최다"
  7. 7어린이 메뉴부터 추석 특선까지… 윈덤 그랜드 부산 미식 프로모션
  8. 8외식 메뉴 9년간 평균 35%↑…자장면 55%로 최고 상승
  9. 9"수도권 중심 대형마트 '새벽 배송'…지방 소비자는 소외"
  10. 10끊이지 않는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 4년 반 동안 1642건 발생
  1. 1[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2. 2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3. 3“강과 산 모두 있는 부산 북구, 다양한 재난대비 훈련”
  4. 4부산시 생활임금 심의 투명성 높인다
  5. 5부산대, 글로벌 세계대학평가 상승세
  6. 6[영상]'명절 연휴가 무서워요', 거리에 유기되는 반려동물들
  7. 7연휴 초반 기온 평년보다 살짝 높아…·나흘 뒤 바람 불고 쌀쌀
  8. 8추석 연휴 고속도로 ‘오후 3~6시’ 조심해야…최근 3년 교통사고 1위
  9. 9추석연휴 과학관, 박물관 나들이 어때
  10. 10안전한 등굣길 시동…부산시 스쿨존 차량펜스 설치 기준은?
  1. 1부산의 금빛 여검객 윤지수, 부상 안고 2관왕 찌른다
  2. 2행운의 대진표 여자 셔틀콕 금 청신호
  3. 3한가위 연휴 풍성한 금맥캐기…태극전사를 응원합니다
  4. 4‘요트 전설’ 하지민 아쉽게 4연패 무산
  5. 5럭비 척박한 환경 딛고 17년 만에 이룬 은메달
  6. 65년 전 한팀이었는데…보름달과 함께 AG여자농구 남북 맞대결
  7. 7사격 러닝타깃 단체전 금 싹쓸이…부산시청 하광철 2관왕
  8. 8한국 수영 ‘황금세대’ 중국 대항마로 부상
  9. 9구본길 4연패 멈췄지만 도전은 계속
  10. 10김하윤 밭다리 후리기로 유도 첫 금 신고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