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억척녀로 돌아온 이민정 “나와 싱크로율 80%”

10년 만에 영화 ‘스위치’ 출연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3-01-04 19:06:49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배우의 아내이자 두 아이 엄마로
- 생활력 강한 슈퍼우먼 역할 열연
- 유쾌한 권상우와 부부 호흡 찰떡

- 극 중 “이병헌 싸졌잖아” 애드립
- 남편한테 물어보니 쿨하게 “OK”

‘원조 여신’ 이민정이 영화배우 스위치를 켜고 ‘원더풀 라디오’(2012) 이후 1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영화는 권상우 오정세 등과 함께한 영화 ‘스위치’(개봉 4일)로, 새해 첫 개봉 영화여서 2023년 박스오피스를 기분 좋게 열어야 하는 짐도 지고 있다.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이민정은 “새해 첫 영화라 마치 사명감처럼 ‘스위치’가 잘 되면 앞으로 영화관에 관객이 많아질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관객의 응원을 바랐다.

영화 ‘스위치’에서 억척스럽게 가장의 책임을 다하는 아내 수현 역을 맡은 이민정. 무명배우 박강 역 권상우와 함께 결혼 10년 차 부부의 모습을 털털한 생활 연기로 잘 표현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마대윤 감독의 데뷔작 ‘스위치’는 스캔들 메이커인 톱스타 박강(권상우)이 크리스마스에 자신의 뒤처리를 전담하는 매니저 조윤(오정세)과 인생이 180도 뒤바뀌며 벌어지는 일을 코믹하게 그렸다. 이민정은 박강의 아내 수현 역을 맡아 억척스럽게 사는 아내이자 엄마 모습을 실제처럼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이민정은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 ‘운명과 분노’ ‘한 번 다녀왔습니다’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영화와는 연이 잘 닿지 않았다. 이민정은 “기자분들이 10년 만이라고 해서 영화 출연이 오래됐다는 것을 알았는데, 그동안 영화는 계속하고 싶었으나 인연이 닿지 않았다”며 “‘스위치’는 가족영화의 따뜻함과 웃음이 잘 배합됐고, 우리 삶을 돌아보게 하는 이야기를 새로운 느낌으로 보여주는 점이 좋았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오랜 친분이 있는 권상우와 10년 차 부부 호흡을 맞춘 이민정은 “상우 오빠가 워낙 성격도 좋고 재미있어서 서로 아이디어를 내면서 빵빵 터지는 웃음 속에 촬영했다. 그런 편안한 모습이 영화에 잘 묻어난 것 같다”고 영화 속에서 빛난 ‘생활 연기’ 비결을 밝혔다. 극 중 수현은 털털한 성격의 이민정과 비슷한데, 이민정은 “저와 수현의 싱크로율은 80% 정도인 것 같다. 아이들 키우고, 생활력 강한 것은 비슷하지만 수현은 저보다 좀 더 착한 듯하다. 무명배우인 남편의 프로필 사진을 찍게 하려고 마트에서 일하는 것은 대단한 것 같다”고 했다. 수현은 쌍둥이 남매를 키우고, 살림과 화실 운영을 하며 마트 알바까지 해내는 슈퍼우먼 모습을 보인다.

휴먼 코미디 영화 ‘스위치’ 한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쌍둥이 남매로 출연한 아역 박소이, 김준과도 즐겁게 촬영했다. 이민정은 “진짜 연기를 잘했고, 진짜 순수하고 착했다. 아이들과 집에서 밥도 먹고, 놀면서 식구처럼 지냈다. 준이가 팔베개해달라고 하면서 꿀잠도 들고 그랬다”며 두 아역에게 고마워했다.

‘스위치’에는 이민정의 남편인 배우 이병헌과 관계된 대사가 나와 큰 웃음을 준다. 박강과 조윤의 대화 속에 “이병헌 (몸값이) 싸졌잖아”는 대사다. 이민정은 “원래 대본에는 ‘이병헌이 깐 거래’였는데 ‘이병헌 싸졌잖아’라고 정세 오빠가 바꿨다. 근데 좀 비하하는 것 같다며 정세 오빠가 써도 될지 물어봐 달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남편(이병헌)에게 물었더니 ‘내 이름 그렇게 쓰고 웃기면 괜찮지. 근데 안 웃기면 서운하지’라고 하더라”며 뒷이야기를 곁들였다.

2013년 이병헌과 결혼한 이민정은 2015년 아들 준후를 낳고 육아를 위한 휴식기를 갖다가 드라마로 컴백했다. 당시 이병헌은 이민정에게 대사나 지문이 불편하면 감독, 작가와 상의 후 자기에게 편하게 바꿔서 해보는 것도 좋다는 조언을 했다. 이민정은 “저는 연기는 대본대로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그런데 그 조언 이후 감독님들한테 ‘이렇게 하면 어떨까요’라는 말이 떨어지더라. 그 조언이 되게 좋았다”며 ‘선배’ 이병헌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스위치’로 2023년을 출발한 이민정은 1월 첫 방송하는 육아 예능 ‘오은영 게임’과 올해 공개 예정인 범죄드라마 ‘빌런즈’로 활발한 행보를 이어 나간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5. 5‘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6. 6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9> 불로 식품, 신선의 음식 ‘잣’
  9. 9“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10. 10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1. 1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2. 2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3. 3국힘 지도부 “尹 임기단축? 동의 못해”...나경원 "정략적 의도 개헌, 저도 반대"
  4. 4與 표단속 성공…野 “즉각 재추진” 22대도 특검법 정국 예고
  5. 5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표결서 부결…최종 폐기
  6. 6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미·일 일제히 규탄
  7. 7[속보]김정은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권…한국 무력시위 용서못해”
  8. 8[속보]정부, ‘세월호피해지원특별법’ 공포 방침
  9. 9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10. 10[속보] '채상병특검법' 본회의 재표결에서 부결
  1. 1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2. 2“유리파우더 산업화 모색…62조 항균플라스틱 대체 기대”
  3. 3“이산화탄소 흡수 미세조류 생장 촉진…유리가 바다 살려”
  4. 4경남 항공산단 ‘스마트그린산단’ 됐다…사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탄력(종합)
  5. 5기계부품·로봇분야 키우는 부산, 5년간 454억 투입
  6. 6UAE 대통령 회동에 재계 총수 총출동…원전 등 추가 수주 기대감(종합)
  7. 7이복현 금감원장 금투세 반대 재확인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8일
  9. 9아너스 웰가 진주’ 31일 분양…진주랜드마크 쇼핑·문화·교육 한곳서
  10. 10"로또 번호 알려드립니다"…소비자원 "달콤한 유혹에 현혹 말라"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6. 6“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7. 7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9일
  8. 8팝업스토어, 인기만큼 쌓이는 폐기물? [60초 뉴스]
  9. 9부산 대형 어학원서 미국인이 학생 성추행
  10. 10[뭐라노] 채상병 특검법 부결로 최종 폐기 수순
  1. 1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2. 2“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3. 3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4. 4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5. 5태극낭자 ‘약속의 땅’서 시즌 첫승 도전
  6. 6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7. 7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8. 8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9. 9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10. 10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