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서 해외미식기행 <6> 태국음식점 ‘부아로이’

매콤, 단짠, 시큼 … 한국식 ‘태국의 맛’

처음 접한다면 팟타이와 뿌님 팟 퐁 커리

깊은 맛 느끼려면 칠리바질 누들과 똠얌꿍

  • 김미주 기자 mjkim@kookje.co.kr
  •  |   입력 : 2021-09-15 19:22:18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과일·향신료·해물 다양한 조합
- 식당 주인, 태국인 아내와 함께
- 누구나 즐길 담백한 음식 선봬

- 팟타이 소스 직접 배합해 사용
- 껍질째 먹는 ‘크랩 커리’ 인기
- ‘칠리 볶음밥’은 화끈한 매운맛
- 똠얌꿍, 호불호 나뉘는 보양식

태국 음식은 풍성한 열대과일과 수백 가지의 향신료로 톡 쏘는 매운맛, 달고 짠맛, 신맛 등 자극적인 맛을 내는 게 특징이다. 인구 90% 이상이 불교신자인 불교 국가로 동물의 살생을 금하고 있어 해산물 요리가 특히 많다. 인도와 포르투갈에서 건너온 커리와 칠리 요리도 흔히 볼 수 있다.

열대기후에서 살기 때문에 모든 음식을 뜨거운 상태에서 먹지 않고 식혀 먹어 뜨거운 국물 요리가 드물다. 향신료 특유의 향과 맛은 태국 음식의 개성을 가장 잘 드러내지만 호불호가 강해 쉽게 즐기지 못하는 사람도 많다. 부아로이(부산 연제구 연산동)는 이 같은 향신료를 최대한 줄여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담백한 태국 음식을 선보인다.
팟타이와 뿌님 팟 퐁 커리
■입문자는 ‘팟타이+뿌님 팟 퐁 커리’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호주 음식점에서 요리를 배운 부아로이 허재영 대표는 지금의 태국인 아내를 만나 처음 태국음식을 접했다. 그는 밑반찬 여러 개가 함께 나오는 한식과 달리 한 그릇으로 나오는 단출한 태국 음식이 마음에 들었다. 요리를 배운 허 대표가 태국 음식을 만들면 현지인인 아내가 맛을 보고 보완하는 방식으로 메뉴를 개발해 2018년 부아로이를 열었다. 부아로이는 ‘물에 뜬 연꽃’이란 뜻이다.

모닝글로리 볶음.
태국은 거의 모든 음식에 소스를 가미해 먹는다. 이 소스에 들어가는 향신료의 비율에 따라 음식 맛이 좌우된다. 그래서 허 대표는 이 소스의 비율 배합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중 팟타이(볶음면)는 현지에서 쓰는 향신료 대신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배합해 맛을 살리느라 시행착오가 가장 많았던 음식이다. 태국 현지에서는 팟타이를 만들 때 타마린드 소스를 넣는데, 이 소스가 강한 신맛과 단맛을 내 잘 먹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허 대표는 식초 간장 피시소스(생선 액젓을 발효해 만든 묽은 소스) 코코넛슈가 등을 배합한 고유의 소스로 부아로이만의 담백한 팟타이를 완성했다.

인기 메뉴인 뿌님 팟 퐁 커리는 ‘커리가루에 볶은 게’란 뜻이다. 보통 껍질이 무른 게를 볶아내는데, 부아로이는 껍질째 먹을 수 있는 소프트쉘 크랩을 넣은 뿌님 팟 퐁 커리를 만들어낸다. 커리소스에 달걀 우유 카레가루를 넣고 볶아 부드럽고 순한 맛을 내는 게 특징이다. 허 대표는 “부드러운 커리 소스와 어울리는 소프트쉘 크랩을 수입해 식감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칠리바질 누들과 똠양꿍
■태국 진미 ‘칠리바질 볶음밥+똠얌꿍’

태국요리에 좀 더 가깝게 다가가고 싶다면 칠리바질 볶음밥과 똠얌꿍이 제격이다. 칠리바질 볶음밥에는 허 대표가 직접 키운 바질을 넣었다. 톡 쏘는 듯한 매콤한 칠리소스와 바질의 풍미가 어우러져 독특하면서 중독성 강한 맛을 낸다. 같은 소스로 만든 누들 버전 중 선택할 수 있다. 매운맛을 좋아하는 사람이 즐기기 좋다.

세계 3대 스프 중 하나인 똠얌꿍은 신맛 매운맛 짠맛 단맛이 동시에 나는 태국 전통음식이다. 새우 버섯 등 여러 재료를 넣고 6시간 가까이 끓여낸 보양식이다. 라임즙이 내는 강렬한 신맛 뒤로 짠맛과 매운맛 등이 차례로 이어져 한 숟갈도 못 먹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 맛에 중독돼 일부러 먹으러 오는 사람이 있을 만큼 호불호가 강하다. 허 대표는 “똠얌꿍에 적응하기까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자꾸 음미하다 보면 깊은 맛에 매료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선뜻 도전하기 힘들다면 미니 똠얌꿍을 주문해 맛을 봐도 좋다. 부아로이에서는 새우와 해산물을 넣고 끓여 먹는 똠얌 전골도 선보인다.

부아로이를 찾는 사람 대부분은 팟타이와 파인애플볶음밥 뿌님 팟 퐁 커리 등을 주문한다. 사이드메뉴인 모닝글로리(공심채) 볶음과 코코넛 새우튀김도 별미다. 매주 토요일 휴무. 추석 연휴 20·21일 휴무.

김미주 기자 mjkim@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시 석금산 신도시 중학교 신설 지지부진, 학부모 민원 폭발
  2. 2“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3. 3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4. 4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5. 5“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6. 6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7. 7[사설] 부산 그린벨트 1000만 평 풀기 전 살펴야 할 것
  8. 8울산시 수소전기차 보조금 대당 3400만 원 쏜다...200대 한정
  9. 9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10. 10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1. 1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2. 2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3. 3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4. 4김건희 여사, 與여성의원 10명과 오찬 "자갈치 시장도 방문하겠다"
  5. 5나경원 빠지자… 안철수 지지율 급등, 김기현과 오차범위 내 접전
  6. 6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7. 7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8. 8북 무인기 도발 시카고협약 위반?...정부 조사 요청 검토
  9. 9북한, 우리 정부 노조 간섭 지적, 위안부 강제징용 해결 촉구 왜?
  10. 10‘고준위 방폐물 특별법’ 국회 공청회서 찬반 충돌
  1. 1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2. 2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3. 3“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4. 4울산시 수소전기차 보조금 대당 3400만 원 쏜다...200대 한정
  5. 5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6. 6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7. 7지역 기업인 소망은…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착공
  8. 8은행 영업시간 30일 정상화…오전 9시 개점
  9. 9난방비 절약 이렇게 하면 된다…"온도 1도만 낮춰도 효과"
  10. 10올해 공공기관 투자 63조 원 확정…SOC·에너지에 51조
  1. 1양산시 석금산 신도시 중학교 신설 지지부진, 학부모 민원 폭발
  2. 2“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3. 3‘50인 이상 기업’ 재해사망 되레 증가…이 와중에 처벌 완화?
  4. 4강풍주의보 내린 부산, 엘시티 고층부 유리창 '와장창'
  5. 5동아대 13년 만에 등록금 3.95% 인상…대학 등록금 인상 신호탄 될까?
  6. 6부산 지역 강한 바람, 내일 오전까지... 간밤 눈은 날리다 그쳐
  7. 73년 만에 마스크 벗는 교실… 통학버스에선 반드시 착용
  8. 83년 만에 마스크 벗는 교실… 통학버스에선 반드시 착용
  9. 9부산교대 등록금 오르나
  10. 10KTX 울산역세권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다
  1. 1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2. 2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3. 3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4. 4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5. 5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6. 6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7. 7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8. 8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9. 9‘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10. 102승 도전 김시우, 욘 람을 넘어라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