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윤여정, 한국 배우 최초 오스카 연기상에 한 걸음 더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1-03-17 18:40:09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15일 밤, 미국에서 들려온 영화 ‘미나리’의 낭보에 오랜만에 설렜다. 다음 달 25일(현지시간)에 개최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아카데미)에 ‘미나리’가 작품상 감독상(정이삭)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여우조연상(윤여정) 각본상(정이삭) 음악상(에밀 모세리)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지난해 ‘기생충’이 4관왕을 차지하며 아카데미를 발칵 뒤집었던 순간을 재연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특히 윤여정이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연기상 후보에 올랐기 때문에 뭔가 뭉클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오는 4월 25일(현지시간)에 개최되는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이 유력한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렇다면 ‘미나리’는 올해 아카데미에서 몇 개의 오스카 트로피를 안을 수 있을까? 가장 먼저 관심이 가는 건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연기상 후보에 오른 여우조연상이다.

캐나다에서 애플TV 드라마 ‘파친코’의 촬영을 마치고 귀국해 자가격리 중인 그는 “노미네이트 된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이고, 사실 나와 같이 후보에 오른 다섯 명 모두가 각자의 영화에서 최선을 다했기에 상을 탄 거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는 겸손한 소감을 전했지만 실제 수상 가능성이 높다. 경쟁자들의 면모를 보면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즈,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맹크’의 아만다 사이프리드 등 연기파 배우들이 후보로 지명됐지만 현재의 오스카 레이스의 흐름은 윤여정으로 많이 기울어져 있다. 그는 전미 비평가위원회부터 LA, 워싱턴 DC, 보스턴, 시애틀 등 각종 비평가협회, 영화제, 시상식에서 32개의 여우조연상을 수상해 외신에서도 아카데미의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로 평가받고 있다.

다음으로 수상 가능성이 높은 부문은 정이삭 감독이 후보에 오른 각본상이다. 정 감독은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시나리오를 썼는데 이민 1세대의 좌절과 희망을 그린 이야기가 다민족 국가인 미국 관객들에게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반면 아카데미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과 감독상은 수상이 어렵지 않을까 싶다.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과 골든글로브 시상식 작품상과 감독상 등 전 세계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198관왕을 달성한 ‘노매드랜드’가 막강하기 때문이다. 스티브 연이 후보에 오른 남우주연상도 마찬가지다. ‘더 파더’에서 61년 배우 인생의 최고 연기를 펼쳤다는 평을 받는 안소니 홉킨스나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의 채드윅 보스만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음악상 또한 ‘소울’의 벽이 높게 느껴진다.

   
물론 이는 다 예상일 뿐이다. 지난해 ‘기생충’에서 봤듯 아카데미 회원의 투표 향방은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아파트 ‘팔 사람’ 더 많아…“내년 입주물량도 증가”
  2. 2북항 개발계획 전면 재검토…‘초고층 주거촌’ 오명 벗을까
  3. 313년간 기다린 옛 부산남부경찰서 복합개발 내달 1일 첫 삽
  4. 4부산 사흘 만에 100명대…위중증 환자 상승 '우려'
  5. 5내년 설에는 '20만 원 한도' 농수축산물 선물 가능할까
  6. 6경남 코로나 94명 … 창원 소재 복지센터 무더기 확진
  7. 7[날씨 칼럼] 김장 김치는 언제 담글 때 가장 맛있을까
  8. 8전국 또 다시 4천명↑ ‘단계적 일상회복’ 차질 빚나
  9. 9뒤늦은 “사죄한다”…전두환 측 “5·18 관련 아니야”
  10. 10부산지산학협력 12호 브랜치 개소
  1. 1뒤늦은 “사죄한다”…전두환 측 “5·18 관련 아니야”
  2. 2국힘 ‘부동산 무혐의’ 이주환 탈당권고 취소
  3. 3부산시·의회 경제진흥원장 검증 날짜 놓고도 ‘으르렁’
  4. 4‘1000억 원 추가 증액’ 부산시 국비확보 총력
  5. 5[여야 선대위 인선 속도차] 이재명 측근으로 친정체제
  6. 6[여야 선대위 인선 속도차] 김종인 없이 개문발차
  7. 7이재명 “윤석열 탄소감축 목표 하향? 망국적 포퓰리즘”
  8. 8국힘 경남도지사 후보 경쟁…공천 놓고 격전 양상
  9. 9부산 부동산특위 ‘용두사미’…공천배제·실명공개 없던 일?
  10. 10윤석열·김종인 회동 접점 찾았나…김종인 “윤 후보와 이견 있는 건 아냐”
  1. 1부산 아파트 ‘팔 사람’ 더 많아…“내년 입주물량도 증가”
  2. 2북항 개발계획 전면 재검토…‘초고층 주거촌’ 오명 벗을까
  3. 313년간 기다린 옛 부산남부경찰서 복합개발 내달 1일 첫 삽
  4. 4내년 설에는 '20만 원 한도' 농수축산물 선물 가능할까
  5. 5부산지산학협력 12호 브랜치 개소
  6. 6아시아 최대 메이커축제 27일 부산과학관에서 개최
  7. 7두산중공업 1조5000억 유상증자...수소터빈 해상풍력 투자
  8. 8[속보]김성철 국제종합토건 회장 별세
  9. 9김성철 국제종합토건 회장 79세 일기로 별세
  10. 10용호부두 재개발 주민의견 듣는다
  1. 1부산 사흘 만에 100명대…위중증 환자 상승 '우려'
  2. 2경남 코로나 94명 … 창원 소재 복지센터 무더기 확진
  3. 3[날씨 칼럼] 김장 김치는 언제 담글 때 가장 맛있을까
  4. 4전국 또 다시 4천명↑ ‘단계적 일상회복’ 차질 빚나
  5. 5부산, 주말내 화창한 날씨…사흘째 건조주의보
  6. 6박사방 음란물 재유포한 남성 '집행유예 3년'
  7. 7울산서 4명 신규확진 … 모두 기존 확진자 접촉
  8. 8부산 경찰, 만취여성 머리채 잡아… 또 대응 논란
  9. 9부산대 약학 263점, 경영 233점…부경대 미디어 213점
  10. 10부산 인문 중상위권 원점수(국수탐 3개 합) 최대 31점 하락
  1. 1잡을까 말까…롯데, 마차도 재계약 놓고 장고
  2. 2롯데 최준용, 일구회 신인상 영예
  3. 3프로야구 FA 14명 확정
  4. 4작년 세계탁구선수권 무산된 부산, 2024년 대회 따냈다
  5. 5신유빈 단식 64강서 쓴맛…전지희·서효원 3회전 진출
  6. 6휴식기 들어간 PGA 대신 유러피언·아시안투어 볼까
  7. 7'고수를 찾아서3'실전 기술의 발전? 철권 화랑의 무술, ITF태권도
  8. 8kt 방출 박승욱 롯데 입단 테스트 통과
  9. 9거물급 FA보다 알짜…정훈 ‘상한가’ 칠까
  10. 10‘코리안 메시’ 이승우의 끝없는 방황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2군 선수 중용 서튼 리더십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세대교체 물꼬 튼 상동구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