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Aㅏ’‘운빨러’ ‘푸핥’…요즘 TV 자막 이대로 괜찮나

‘놀면 뭐하니’ 등 예능 프로그램, 흥미 위해 한글 파괴 자막 빈번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0-11-11 18:58:53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0대 맞춤법·표준어 혼란 불러
- 방심위, 행정지도 권고 의결

‘Aㅏ’ ‘노우 The 뼈’ ‘Pa스Ta’ ‘ma싯겠어’ ‘운빨러’ ‘RGRG’ ‘딥빡’. 이 말들이 무슨 뜻인지 알겠는지. 영어와 한글이 뒤섞여 발음 그대로 읽으면 단어가 되는 이 말들이 최근 TV 자막으로 등장했다. 1030세대는 자연스럽게 읽을 수 있는 말이겠지만 그보다 나이 든 세대는 좀 시간을 두고 봐야 겨우 알 수 있는 말이다. ‘아이 크은랩벋아돈노더ㄹㄹㄹ랩’ ‘흑뽀ㅐㄱ’ ‘푸핥’ 등 아무리 봐도 모를 외계어 같은 자막도 있었다.
   
방송심의소위원회의 법정 제재 ‘주의’ 의견 이후 순화된 자막을 사용하고 있는 MBC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제공
이에 지난 9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한글 파괴에 앞장섰다’며 방송심의소위원회에서 법정 제재 ‘주의’ 의견으로 전체 회의에 올라온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MBC ‘놀면 뭐하니?’, SBS ‘박장데소’,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 JTBC ‘장르만 코미디’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등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행정지도 ‘권고’를 최종 의결했다.

원래 자막은 영상에 대한 설명을 하거나 음성이 잘 들리지 않는 상황에서 사용되곤 했다. 그런데 2000년대 중후반부터 예능 프로그램에서 상황을 더 재미있게 만드는 기발한 단어 조합이나 기호를 자막으로 삽입하면서 시청자의 흥미를 유발하기 시작했다. 또 출연자들의 행동에 대한 연출자의 생각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이때만 해도 유행어나 줄임말을 사용하는 수준이었으며, 맞춤법에 맞는 말들을 주로 사용했다. 2010년대에 들어서는 출연자가 하는 말들을 그대로 쓰거나 강조하는 말들까지 자막으로 쓰면서 자막 홍수 시대에 접어들었다. 그리고 예능 프로그램 간에 기발한 자막을 쓰는 경쟁을 하면서 영어와 한글이 혼합되거나 소리 나는 그대로 적는 자막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사람의 이름을 어미처럼 사용하는 신조어도 빈번이 등장한다. 한두 번이면 애교나 기발함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그것이 너무 빈번해지면서 자막의 폐해가 생기기 시작했다.

특히 주말 예능 프로그램은 초등학생을 비롯한 10대가 즐겨 시청하는데, 그렇지 않아도 맞춤법을 잘 모르는 학생들이 많다는 조사가 있는 가운데 자막을 보고 맞춤법이나 표준어의 혼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방심위 또한 “방송에서 흥미만을 목적으로 어문 규범에 어긋나는 의도적인 표기 오류 표현 등을 남용한 것은 방송의 품위를 저해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한글의 올바른 사용을 저해하는 것”이라며 한글 파괴를 우려했다.

   
이제 예능 프로그램에 자막이 없으면 뭔가 비어 있고 심심할 정도다. 그만큼 시청자는 자막에 익숙해져 있고, 기발한 자막은 큰 웃음을 주기도 한다. 하지만 젊은 층 일부가 실생활에서 많이 쓰는 말이라고 한글의 기본을 파괴하면서까지 자막으로 마구 써야 하는지 생각해보게 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도시공사 등 市 산하 5곳 출자·출연기관장 선임
  2. 2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3. 3‘차량 쌩쌩’ 12차로…육교 원하는 주민, 난색 표하는 강서구
  4. 4부산 스쿨존 ‘잠깐 정차’도 안된다
  5. 5수소차 달리는데…인프라 확충은 ‘브레이크’
  6. 6서면삼익아파트 재건축 수주전, 동원개발-GS건설 대결
  7. 7재건축 기대감이 올린 해운대구 아파트값…1년간 46%↑
  8. 8여당 “엘시티 부지매각 수익 3억뿐” 도시공사 “당시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장동 개발과 달라”
  9. 9‘퀸’들이 돌아왔다…가을안방 대전
  10. 10근교산&그너머 <1250> 청송 신성계곡 녹색길
  1. 1부산 여당 시의원들 이재명 지지선언 불발…‘원팀’ 만만찮네
  2. 2윤석열 해명 과정서 또 전두환 두둔 논란
  3. 3TK 집결한 국힘 후보 4인방, 원팀으로 뭉쳐 이재명 때리기
  4. 4이재명 때리고 박정희 찬양하고…야당 후보 보수심장 TK 구애 작전
  5. 5[국감 현장] 대장동 환수조항 누락…야권 “의도적 삭제” 이재명 “보고 못 받아”
  6. 6[국감 현장] 부산대 “사범대, 교대 이전 추진”…조민 보고서는 공개 거부
  7. 7읍·면·동 소멸위험지역 비율…부산 48.3% 서울 3.3%
  8. 8여당, 부산저축은행·엘시티 소환…‘대장동 맞불’ 효과는 글쎄
  9. 9이전기관도 아닌데…해양진흥공사 5명 중 1명 사택 제공
  10. 10“호남서도 전두환 정치는 잘했다고 해” 윤석열 또 설화
  1. 1서면삼익아파트 재건축 수주전, 동원개발-GS건설 대결
  2. 2재건축 기대감이 올린 해운대구 아파트값…1년간 46%↑
  3. 3여당 “엘시티 부지매각 수익 3억뿐” 도시공사 “당시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장동 개발과 달라”
  4. 4부울경 기업 항공기술의 집약체로, 한국 우주 개척 첫발
  5. 5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카운트다운만 남았다
  6. 6부산시 2조 투입해 바이오헬스산업 집중 육성
  7. 7쌍용차 새 주인 후보에 경남 함양 에디슨모터스
  8. 8일상 회복 기대감 타고, 나들이 품목 잘 나간다
  9. 9지방은행 ‘전금법 개정안’ 철회 촉구
  10. 10홍남기 “유류세 인하 내부 검토”…이르면 26일 발표 전망
  1. 1부산도시공사 등 市 산하 5곳 출자·출연기관장 선임
  2. 2‘차량 쌩쌩’ 12차로…육교 원하는 주민, 난색 표하는 강서구
  3. 3부산 스쿨존 ‘잠깐 정차’도 안된다
  4. 4수소차 달리는데…인프라 확충은 ‘브레이크’
  5. 5주차 시비 붙은 상대방 차에 매달고 달린 50대
  6. 6코로나로 부산 헌혈자 팍 줄었는데…부산시 조례 예우규정 명시 6년째 뒷짐
  7. 7민주노총, 전국 14곳서 총파업대회…부산 1500여 명(경찰 추산) “불평등 철폐” 촉구
  8. 8부울경 흐리고 비...밤까지 5~20mm
  9. 9학교 급식 종사자도 파업 동참…빵 등 대체식 제공
  10. 10김일권 양신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파기환송심서 무죄
  1. 1LPGA 한국 200승 역사 쓸까…기장서 별들의 샷
  2. 2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예선 위해 출국
  3. 3메시, 이적 후 첫 멀티골…PSG 구했다
  4. 4밀워키, 개막전서 우승후보 브루클린 제압
  5. 5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3> 지역과 협업 시즌2 시작해야
  6. 6LPGA BMW 챔스 21일 개막…선수단 호텔 격리 시작
  7. 7“부산 스포츠 산업화, 구장은 짓고 규제 허물어야 가능”
  8. 8아이파크 안병준, 초대 ‘정용환상’ 수상
  9. 9아이파크, 개성고 이태민 품었다
  10. 10BNK 썸 박정은 감독 “우승하면 팬과 캠핑 떠나겠다”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지역과 협업 시즌2 시작해야
프로구단-지역 상생 리스타트
연고지와 유리되는 프로구단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