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90세 노모와 19개월 아기의 다른 듯 같은 눈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2-24 18:45:06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쩌면 어린 아이들에게 가장 잔인할 수 있을지도 모를 난처한 질문을 우리는 지금도 재미 삼아 되풀이하곤 한다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예전 같으면 선택할 수 없는 이 잔인한 질문 앞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눈물만 그렁그렁 맺히는 아이들을 볼 수 있었지만, 눈치 빠른 요즘 아이들은 피해가는 대답을 제대로 알고 있다. "둘 다!" 하고 단번에 말문을 막아버리니 말이다.

세월이 흘러 흘러 그 부모가 노인이 되고 나니 자식들 사이에 이 난처했던 질문이 모습을 바꿔 다시 등장하고 있는 듯 하다. "집에 모실까? 요양원에 모실까?". 얼마 전 휴일 아침. 아침밥을 준비하다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한 프로그램에 우연히 채널이 돌아갔다. 자신의 생활이라고는 전혀 챙길 틈 없이 가족을 위한 희생을 당연시해 왔던 예전 어르신들. 그러나 이즘의 어르신들은 배움의 끈이 더 길어지고 사는 형편이 나아져서 그런지 참 세련되셨다. 재치 있는 유머와 함께 인생의 진지함도 배울 수 있어 종종 눈을 돌리던 프로그램이었는데 그날 아침의 대화는 이별을 주제로 하고 있었다. 한 어르신께서 마이크를 잡고 울먹인다.

"90세 되신 친정어머니께 치매가 왔어요. 한참을 모시던 며느리도 이제는 힘들다고 손을 들어서 딸인 제가 요양원에 모시고 갔습니다. 치료도 더 전문적으로 잘해 주고 새로운 친구도 많을 거라며 좋다고 하셨는데, 모셔다드리고 막상 제가 오려고 하니 입구에서 절 잡고 그러세요. 나, 말 잘 들을게. 너희들이 하라는 대로 다 할게. 여기 두지 말고 데리고 가면 안될까? 자주 올게요, 하고 돌아서는데… 눈물 흘리던 친정엄마가 눈에 밟혀서 마음이 어찌나 아리던지요."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마는 나이 든 딸의 이야기에 밥상을 차리다 말고 덩달아 식탁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큰아이가 19개월이 되었을 때 작은 아이가 태어났다. 연년생 남자아이 둘을 키우며 직장생활을 병행하고 대학원 공부까지 하려니 삶이 너무 버거웠다. 돌아서면 쏟아지는 일거리와 살림살이. 연년생 두 아이를 한꺼번에 돌보는 건 아이를 키워주시던 아주머니께도 쉽지 않은 일이었다. 결국 만 두 살도 되지 않은 생후 19개월 큰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기로 결정했다.

내성적이고 말수가 적었던 큰아이는 아침마다 어린이집 앞에 서서 눈물을 흘렸다. 안들어가겠다고 떼라도 쓰면 야단이라도 쳐서 마음의 부담을 덜었을 텐데 말없이 눈물만 주르륵 흘리고는 "눈물 좀 닦아주세요!"하고는 들어가는 일을 반복했다. 아주머니도 남편도 아침마다 더 이상 가슴이 아파 못할 짓이라고 도리질을 쳤다. 새벽방송을 하느라 그 광경을 직접 겪지 못했던 나는 에미니까 그 이야기만 들어도 가슴이 에는 듯했다. 다행히 19개월 큰아이는 그 상황을 묵묵히 견디며 건강하게 자라주었고 어엿한 대학생이 되어 이제는 그 시절 그 이야기를 나름 즐겁게 회상한다. 하지만 에미인 나는 아이의 그 아픈 눈물이 지금도 가슴에 파편처럼 박혀 있다.

모실 상황이 쉽지 않은 가족들보다는 보다 전문적이고 안정적인 요양원이 노모에게는 한결 더 현명한 선택일 수 있음에도 자식들은 그저 자식이라는 이유로 가슴이 먹먹하다. 그래서 항상 결론은 쉽지 않다. 90세 노모와 19개월 아이의 눈물. 눈물은 다르지만 가족이기에 눈물은 같다. 가족이기에 눈물은 더 아프다.

유정임 FM 90. 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3. 3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4. 4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5. 5“BIFF이사회 권한, 혁신위에 넘겨라”
  6. 6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7. 7“사태 촉발 조종국 당장 사퇴…혁신위 제약없는 활동 보장을”
  8. 8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9. 9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10. 10‘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1. 1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2. 2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3. 3‘채용특혜’ 선관위, 감사원 감사 거부
  4. 4혼란만 키운 경계경보…대피정보 담게 손 본다
  5. 5IAEA “1차 시료 방사선 문제 없어…2·3차 조사 뒤 최종판단”
  6. 6북한 발사체 잔해 길이 15m 2단 추정…해저 75m 가라앉아 인양 중
  7. 7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8. 8“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9. 9북한 이례적 위성 발사 실패 장면 공개..."계속 날리겠다" 의지 표명?
  10. 10“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1. 1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2. 2댕댕이 운동회부터 특화 가전까지 “펫팸족 어서옵쇼”
  3. 3부산대에 韓-인니 조선해양기술허브 만든다
  4. 4약과도넛·홍시빙수…‘할매입맛’ MZ, 편의점 달려간다
  5. 5연금 복권 720 제 161회
  6. 6주가지수- 2023년 6월 1일
  7. 7“해양생태계 복원할 수용성 유리…산·학·연 관심을”
  8. 8“일본 오염수 방류 대응 집중…엑스포 유치도 최선”
  9. 9“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수욕장 개장에 영향 미치지 않을 것”
  10. 10로또 조작 의혹에 '150명 방송 참관' 추진…"1700명 신청"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3. 3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4. 4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5. 5‘타다’ 불법 콜택시 오명, 4년 만에 벗어(종합)
  6. 6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2일
  7. 7유월 햇살 아래, 그림자는 더 뜨겁게 삶을 노래하네
  8. 8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9. 9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10. 10[종합]‘부산 또래살인사건’ 피의자 정유정 “호기심 때문에 죽였다”
  1. 1‘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2. 2‘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3. 3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4. 4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5. 5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6. 6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7. 7“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8. 8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9. 9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10. 10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