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90세 노모와 19개월 아기의 다른 듯 같은 눈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2-24 18:45:06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쩌면 어린 아이들에게 가장 잔인할 수 있을지도 모를 난처한 질문을 우리는 지금도 재미 삼아 되풀이하곤 한다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예전 같으면 선택할 수 없는 이 잔인한 질문 앞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눈물만 그렁그렁 맺히는 아이들을 볼 수 있었지만, 눈치 빠른 요즘 아이들은 피해가는 대답을 제대로 알고 있다. "둘 다!" 하고 단번에 말문을 막아버리니 말이다.

세월이 흘러 흘러 그 부모가 노인이 되고 나니 자식들 사이에 이 난처했던 질문이 모습을 바꿔 다시 등장하고 있는 듯 하다. "집에 모실까? 요양원에 모실까?". 얼마 전 휴일 아침. 아침밥을 준비하다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한 프로그램에 우연히 채널이 돌아갔다. 자신의 생활이라고는 전혀 챙길 틈 없이 가족을 위한 희생을 당연시해 왔던 예전 어르신들. 그러나 이즘의 어르신들은 배움의 끈이 더 길어지고 사는 형편이 나아져서 그런지 참 세련되셨다. 재치 있는 유머와 함께 인생의 진지함도 배울 수 있어 종종 눈을 돌리던 프로그램이었는데 그날 아침의 대화는 이별을 주제로 하고 있었다. 한 어르신께서 마이크를 잡고 울먹인다.

"90세 되신 친정어머니께 치매가 왔어요. 한참을 모시던 며느리도 이제는 힘들다고 손을 들어서 딸인 제가 요양원에 모시고 갔습니다. 치료도 더 전문적으로 잘해 주고 새로운 친구도 많을 거라며 좋다고 하셨는데, 모셔다드리고 막상 제가 오려고 하니 입구에서 절 잡고 그러세요. 나, 말 잘 들을게. 너희들이 하라는 대로 다 할게. 여기 두지 말고 데리고 가면 안될까? 자주 올게요, 하고 돌아서는데… 눈물 흘리던 친정엄마가 눈에 밟혀서 마음이 어찌나 아리던지요."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마는 나이 든 딸의 이야기에 밥상을 차리다 말고 덩달아 식탁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큰아이가 19개월이 되었을 때 작은 아이가 태어났다. 연년생 남자아이 둘을 키우며 직장생활을 병행하고 대학원 공부까지 하려니 삶이 너무 버거웠다. 돌아서면 쏟아지는 일거리와 살림살이. 연년생 두 아이를 한꺼번에 돌보는 건 아이를 키워주시던 아주머니께도 쉽지 않은 일이었다. 결국 만 두 살도 되지 않은 생후 19개월 큰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기로 결정했다.

내성적이고 말수가 적었던 큰아이는 아침마다 어린이집 앞에 서서 눈물을 흘렸다. 안들어가겠다고 떼라도 쓰면 야단이라도 쳐서 마음의 부담을 덜었을 텐데 말없이 눈물만 주르륵 흘리고는 "눈물 좀 닦아주세요!"하고는 들어가는 일을 반복했다. 아주머니도 남편도 아침마다 더 이상 가슴이 아파 못할 짓이라고 도리질을 쳤다. 새벽방송을 하느라 그 광경을 직접 겪지 못했던 나는 에미니까 그 이야기만 들어도 가슴이 에는 듯했다. 다행히 19개월 큰아이는 그 상황을 묵묵히 견디며 건강하게 자라주었고 어엿한 대학생이 되어 이제는 그 시절 그 이야기를 나름 즐겁게 회상한다. 하지만 에미인 나는 아이의 그 아픈 눈물이 지금도 가슴에 파편처럼 박혀 있다.

모실 상황이 쉽지 않은 가족들보다는 보다 전문적이고 안정적인 요양원이 노모에게는 한결 더 현명한 선택일 수 있음에도 자식들은 그저 자식이라는 이유로 가슴이 먹먹하다. 그래서 항상 결론은 쉽지 않다. 90세 노모와 19개월 아이의 눈물. 눈물은 다르지만 가족이기에 눈물은 같다. 가족이기에 눈물은 더 아프다.

유정임 FM 90. 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기름값 지속 하락…휘발유 가격 5주 만에 1700원 밑으로
  2. 2양산시 황산공원 일대 79만6000㎡ 지구지정 변경 추진…사업 가속도 기대
  3. 3흐리다가 맑아져...낮 최고 기온 부산 22도
  4. 4[날씨 칼럼]기후위기 시대 효율적 방재 대응의 첫걸음, 부산·울산 특보 구역 세분화
  5. 5양산시 황산공원 일대 79만6000㎡ 대대적 지구지정 변경 추진…사업 가속도 기대
  6. 6이준석 '시대착오적' 비판에…공정위 " 일반적 PB 규제 아냐"
  7. 7한일재계 '미래기금'에 日기업 18억원 기부…"징용 기업은 불참"
  8. 8경성대학교 글로컬문화학부 '두 도시의 이주자'들 전시회열어
  9. 9‘텐퍼센트’도 뽑혔다…부산 미래 이끌 서비스 강소기업 10곳
  10. 10“폐업할 돈 없어 적자에도 문 연다” 좀비가 된 자영업자들
  1. 1한일재계 '미래기금'에 日기업 18억원 기부…"징용 기업은 불참"
  2. 2‘친문’주류 부산 민주당 지역위원장직에 ‘친명’ 도전장
  3. 3노무현 서거 15주기…여야 인사 봉하 집결
  4. 4한·일·중 정상회의 4년 5개월 만에 개최…26, 27일 서울서(종합)
  5. 522대 국회,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국조할까
  6. 6조국혁신당 조직 재정비…‘당원 늘리기’ 초점
  7. 7[속보]한중일 정상회의 4년5개월 만에 26일 서울에서 개최
  8. 8尹,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정국 급랭
  9. 9親文, '노무현 추도식' 앞두고 회고록 논란에 뒤숭숭
  10. 10與 중진 긴급소집 “특검법 부결이 당론” 본회의 총동원령
  1. 1기름값 지속 하락…휘발유 가격 5주 만에 1700원 밑으로
  2. 2이준석 '시대착오적' 비판에…공정위 " 일반적 PB 규제 아냐"
  3. 3‘텐퍼센트’도 뽑혔다…부산 미래 이끌 서비스 강소기업 10곳
  4. 4“폐업할 돈 없어 적자에도 문 연다” 좀비가 된 자영업자들
  5. 5포스코 부산대 지고 서울대 뜨고
  6. 6HJ重, 친환경 컨선 2척 동시명명식…상선 기술력 입증
  7. 7대한항공 부산 테크센터, 공군 공중급유기 첫 창정비
  8. 8고물가, 집값 하락…부산 가계소비 회복세 둔화될 듯
  9. 9빚더미 앉은 부산 소상공인들…신보 올해만 697억 대신 갚아
  10. 10때 이른 더위에…유통·호텔가 ‘쿨 마케팅’
  1. 1양산시 황산공원 일대 79만6000㎡ 지구지정 변경 추진…사업 가속도 기대
  2. 2흐리다가 맑아져...낮 최고 기온 부산 22도
  3. 3[날씨 칼럼]기후위기 시대 효율적 방재 대응의 첫걸음, 부산·울산 특보 구역 세분화
  4. 4양산시 황산공원 일대 79만6000㎡ 대대적 지구지정 변경 추진…사업 가속도 기대
  5. 5해운대구 좌동 그린시티 ‘노후계획도시 선도지구’ 될 수 있다
  6. 6연산교차로 명소화 120억 등 대형사업 돈 어디서 구하나
  7. 7대연터널 ‘꾀·끼·깡·꼴·끈’ 황당 문구…전국적 조롱거리(종합)
  8. 8부산 시내버스 음주 운전, 승객 신고에 덜미
  9. 9김호중,영장심사 연기 신청…법원 기각
  10. 10'출소 3년 만에 또'…내연녀 남편 살해한 50대 항소심서도 무기징역
  1. 1롯데 ‘안방마님’ 장타력이 살아난다
  2. 2낙동중 2년 만에 소년체전 부산대표로
  3. 3통영동원로얄컨트리클럽- 순금 상패·현금 등 홀인원 이벤트…사계절 라운딩의 재미 배가
  4. 4흙신 나달 롤랑가로스서 ‘유종의 미’
  5. 5레버쿠젠 불패행진 저지한 아탈란타
  6. 6실외 골프연습장 파디글스- 첨단장비와 엄격한 시설 관리…150야드 비거리에 벙커연습장도
  7. 7양산동원로얄컨트리클럽- 우람한 산세·부드러운 코스의 조화…그린 넓어 ‘백돌이’도 OK
  8. 8기장동원로얄컨트리클럽- 개성 있는 9홀서 다이내믹 플레이…새벽부터 밤까지 나이스 샷
  9. 9부산컨트리클럽- 울창한 수목으로 홀마다 색다른 분위기…회원 1060명 명문클럽
  10. 10목포 소년체전 25일 팡파르…부산 금 20개 안팎 목표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