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줌마칼럼] 우리 추억 속 '김동완 아저씨'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5-07-29 18:47:37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어지는 무더위 속에 간혹 들려오는 태풍 소식과 폭염 소식. 일기예보에 더욱 귀를 기울이게 되는 피서철이다. 부산에 놀러 온 남동생이 바닷가 나갈 일이 염려됐는지 기상예보 방송에 채널을 맞춘다. 주방에 있던 나는 "비가 얼마나 온대?"라고 큰소리로 물었다.

"못 보던 얼굴이네…" 남동생의 생뚱맞은 대답은 나의 질문을 비껴가고 있다. "바다에 나가도 된다니?"라는 나의 말에 "늘씬하네. 키도 크고. "

이건 도무지 방송 시청의 목적 자체가 엉큼하다. 난 보다 못해 "뭘 보고 있느냐"고 소리를 냅다 질렀다.

남동생은 뻔뻔하게도 당당하게 대답한다. "어? 날~씨!"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 표정으로 쏘아보니 머쓱해진 눈으로 시선을 돌리며 "비가 오려나 말려나" 라고 중얼거린다. 날씨 예보 방송이 문제인지 남동생의 기억력이 문제인지 헛웃음이 난다. 요즘 기상예보 방송을 볼 때면 과하다 싶을 때가 많다.

날씨정보를 전하겠다는 건지 시선부터 끌겠다는 것인지 과한 몸짓과 의상을 미인들의 모습에 온도와 같은 숫자들이 눈에 들 리가 없다. 날씨정보를 봐야 하는데 시선이 갈 길을 잃는다. 오히려 뉴스집중에 방해를 받을 때도 많다. 남동생은 괜한 생트집이라며 아줌마들의 뻔한 시기 질투로 몰아 붙인다. 억울하다.

어린 시절. '우리의 김동완 아저씨'는 날씨 예보의 신이었다. '기상예보의 국민아저씨'로 통하던 그는 중저음의 목소리와 사투리가 남은 구수한 말투로 기상예보계에 군림했다. '국민아저씨'가 비가 온다고 하면 의심 없이 우산을 들고 나갔다. 눈이 온다면 어김없이 외투를 걸치고 나섰다.

자신의 전문 분야에서 그가 전하는 정보들은 모두가 주옥같았다. 비록 시선을 끄는 화려함은 없어도 요긴한 이야기가 살아 있었다. 지금도 기상예보의 대명사로 기억되는 '우리의 김동완 아저씨'가 어느 사이 여든을 훌쩍 넘기셨다니 세월 참 무심하다.

그는 조금이라도 더 기억에 남는 날씨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르신들이 가득 모인 복덕방을 매일 기웃거리며 생활 속의 속담들을 얻어냈다고 한다. 박봉이었던 월급을 보충하느라 1년 동안 택시기사 생활을 병행했다던 그는 손님들의 이야기를 빠짐없이 메모해 기상 정보를 전달할 때 활용했다고도 한다.

이런 소중한 노력이 그를 '기상예보의 국민아저씨'로 등극시켰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요즘 기상캐스터들이 너무 예쁘다 보니 거기에 홀려서 정작 듣고 나서도 비가 온다는 것인지 만다는 것인지 기억이 안 난다고 웃었다.

그리하여 나는 기다려본다. 정보를 제대로 전달해줄 '날씨의 신'을, 화려하지 않아도 요긴한 정보로 무장한 제 2의 '기상예보의 국민아가씨'가 될 전문가를 원한다.

유정임 FM 90.5 부산영어방송 편성제작국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단독] 직원간 주먹다짐, 택시운전사 폭행…부산 공공기관 왜이러나
  2. 2[뉴스 분석] 혁신 설계로 파격 인센티브 잡아라…삼익비치 등 5곳 ‘군침’
  3. 3가덕신공항 부지공사만 10조…주거래은행 누가 될까
  4. 4글로벌허브법, 22대 부산 여야 ‘1호 법안’ 발의
  5. 5광안 3구역 재개발 수주전…삼성물산 입찰제안서 제출
  6. 6‘돗자리 클래식’ 향연…주말 시민공원 달군다
  7. 7“평생 피아노만 쳤는데…데뷔작 칸 초청돼 영광”
  8. 8학교 급식실 골병의 근원 ‘14㎏ 배수로덮개(그레이팅)’ 무게 줄인다
  9. 9“군대 보내기 무섭다” 부대 사망사고 年 100여건 집계
  10. 10건설업계 만난 금감원장 “PF 부실정리 미루면 대형업체도 못 버텨”
  1. 1글로벌허브법, 22대 부산 여야 ‘1호 법안’ 발의
  2. 2부산시의회 ‘뿌리산업 연구모임’ 정책 개발 시동
  3. 3尹, 4개 쟁점법안 거부권…‘세월호법’만 수용
  4. 4이재명 “민생지원금 25만 원 차등지원도 수용하겠다”
  5. 5尹, 채상병 사건 이첩날 이종섭과 3차례 통화…野 “외압 스모킹건”
  6. 6“오 마이 프렌드” UAE대통령·이명박 16년 우정 화제
  7. 7“민생·정책정당 집중” 22대 국회 앞 與 결의
  8. 8與 “검토·합의 없는 3無 법안”…野 “거부병 걸린 대통령”
  9. 9[속보]북, 오물 풍선 도발 이어 탄도미사일 발사
  10. 10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1. 1[뉴스 분석] 혁신 설계로 파격 인센티브 잡아라…삼익비치 등 5곳 ‘군침’
  2. 2가덕신공항 부지공사만 10조…주거래은행 누가 될까
  3. 3광안 3구역 재개발 수주전…삼성물산 입찰제안서 제출
  4. 4건설업계 만난 금감원장 “PF 부실정리 미루면 대형업체도 못 버텨”
  5. 5코스닥 현금배당 1위 리노공업, 455억 풀었다
  6. 6일광 노르웨이숲 오션포레- 리조트형 하이엔드급 아파트…휴가 같은 일상 집에서 즐겨라
  7. 7동국씨엠, 獨 에쉬본에 지사…‘부산 K-강판’ 유럽 누빈다
  8. 8“2030년 극지운항 400조 예상…방한기술 개발 서둘러야”
  9. 9삼성전자 노조 첫 파업 예고
  10. 10부산·울산 중소기업 경기 언제쯤 볕드나
  1. 1[단독] 직원간 주먹다짐, 택시운전사 폭행…부산 공공기관 왜이러나
  2. 2학교 급식실 골병의 근원 ‘14㎏ 배수로덮개(그레이팅)’ 무게 줄인다
  3. 3“군대 보내기 무섭다” 부대 사망사고 年 100여건 집계
  4. 4여아 성추행 혐의 무자격 원어민 강사 구속(종합)
  5. 5‘김건희 수사’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박승환
  6. 6[뭐라노]느슨해진 기강…가장 큰 피해자는 시민
  7. 7“히말라야 8000m 신루트 개척한 강연룡 기려야”
  8. 8손녀 둘의 조손가정, 안전한 주거위한 도움 필요
  9. 9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30일
  10. 1030일 부산·울산·경남 대체로 흐림…낮 최고 24∼28도
  1. 1소년체전 부산골프 돌풍…우성종건 전폭지원의 힘
  2. 2박세웅 마저 와르르…롯데 선발 투수진 위태 위태
  3. 3명실상부한 ‘고교 월드컵’…협회장배 축구 31일 킥오프
  4. 4한국야구 프리미어12 대만과 첫 경기
  5. 5연맹회장기 전국펜싱선수권, 동의대 김윤서 사브르 우승
  6. 6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7. 7“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8. 8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9. 9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10. 10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