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소원의 시네 에피소드] 이스트우드와 에드거 후버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6-07 18:37:42
  •  |   본지 3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때는 1930년대 초. 대공황기 미국의 한 극장에서 관객의 야유가 쏟아진다. 본편 상영 전 뉴스릴에서 FBI 국장 에드거 후버가 일장연설을 늘어놓았기 때문이다. "당신 주변에 알 카포네 같은 '공공의 적'이 판을 치고 있으니 보는 즉시 신고하라." 그의 말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갱스터 영화 '공공의 적'(1931) 예고편이 시작되고 거기서 '공공의 적' 제임스 캐그니는 여자 뺨을 후려치고 음식으로 그녀의 얼굴을 일그러뜨린다. 박장대소하며 환호하는 관객들. 대공황으로 신음하던 당대 민중에게 갱은 영웅이었다. 후버가 보기에 개탄스러운 이 대중적 반응은 그러나 불과 4, 5년 뒤에 완벽하게 역전된다. 이제 캐그니는 FBI 역으로 환호받고, 후버는 코믹북스의 슈퍼히어로만큼이나 인기 있는 영웅이 되었다. 영화사 책이 생략한 그것, 후버는 그 시기 갱스터 장르의 단명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2011년작 'J. 에드거'는 1920년대 초부터 48년간 FBI 수장으로 지냈던 존 에드거 후버의 삶을 다룬 전기영화다. 대통령이 여덟 번 바뀌는 동안에도 굳건히 권력의 2인자 자리를 지켰던 그는 극우 정치의 대명사 같은 인물이다. 그런 그를 골수 공화당 지지자로 알려진 이스트우드가 영화화한다고 했을 때 노골적인 보수정치영화 한 편이 탄생하리라 예상한 이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이스트우드의 영화, 특히 1990년대 이후의 작품들을 보면 그가 정치적으로 왼편인지 오른편인지 영 헷갈린다. 스스로를 '리버럴리스트'라 말하는 이 전통적인 보수주의자는 한국이라면 진보로 분류되었을 것이다. 아니, 이스트우드(와 그의 영화)를 두고 좌우를 따지는 것은 좀 멍청한 짓인 것 같다. 그의 영화는 좌우의 경계를 무심히 초월하여 자주 숭고의 경지에 이르곤 하기 때문이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J. 에드거'는 이상한 방식으로 왔다. 두 달 전 어느 극장 벽보의 상영예정작이던 이 영화는 예고된 개봉일을 훌쩍 넘긴 후 얼마 전 DVD 발매로 직행했다. 미국 흥행이 시원찮았는지 자료를 찾아보니 제작비의 배는 벌었고, 비평적으로 재난이었는지 살펴보니 그것도 아니다. 예정된 개봉을 취소할 만큼 배급업자들을 불안하게 한 결격 요소가 무엇이었는지 모르겠으나, (내가 보기에) 이 영화는 걸작이다.

영화는 후버를 하나의 신념으로 평생을 일관한 비범한 인물로 그리면서 그가 레드콤플렉스의 화신이며 뻔뻔한 인종차별주의자일 뿐 아니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수집한 사적 정보로 대통령조차 협박한 협잡꾼이며 인기에 눈이 먼 거짓말쟁이였다는 사실도 숨기지 않는다. 흥미로운 것은 동성애 공포증을 가진 그가 동성애자였다는 사실이다. 이 인물에 대한 감응은 대부분 자신의 욕망을 혐오했던 비극적인 로맨티스트의 면모가 드러나는 순간(들)이다. 이스트우드는 후버라는 미스터리를 전방위에서 입체적으로 조명할 뿐 후버의 정치에 대한 정치적 판단은 내리지 않는다. 그것이 영화를 복잡하고 모호한 곳으로 이끌었지만 바로 그 점이 한 인간을 그리는 가장 신뢰할만한 시선이 아닌가 한다.

후버로 분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연기 또한 절정이다. 스크린이 아니어서 아쉽긴 하지만, 극장에 도통 볼 영화가 없다는 당신에게 권한다(인터넷 다운로드로도 서비스되고 있다).

영화평론가·부산대 영화연구소 전임연구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2. 2‘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3. 3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4. 4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5. 5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6. 6"보리밥 좀 더 먹으려 방장 수락…생존 위해 거절 못했다"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8. 8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9. 9해경, 남천마리나 무단사용 혐의 입주업체 송치
  10. 10부산항 컨 물량 80% 급감…공사현장 시멘트·레미콘 동났다
  1. 1‘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2. 2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3. 3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4. 4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5. 5관저회동 尹·與, 이상민 파면 일축…野 “협치 포기 비밀만찬”
  6. 6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7. 7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8. 8김정은 둘째딸 잇달아 공개 후계자 수업?
  9. 9윤 대통령, 28일 사천 우주항공청 포함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10. 10한 총리 BIE 총회 참석, 부산 엑스포 3차 PT 나선다
  1. 1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2. 2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3. 3부산항 컨 물량 80% 급감…공사현장 시멘트·레미콘 동났다
  4. 4가상자산 과세 내년 시행하나
  5. 5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6. 6중도매인·부산항운노조 이견…공동어시장 경매 3시간 지연
  7. 7현대차 넥소용 밸브 양산…1000만 불 수출탑 등 수상
  8. 8정부 내년 성장률 1%대로 낮추나
  9. 9공공주택, 분야별로 최대 90%까지 청년·신혼부부에 배정
  10. 10부산에서 해양·수산 관련 회의 잇달아 열려
  1. 1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2. 2"보리밥 좀 더 먹으려 방장 수락…생존 위해 거절 못했다"
  3. 3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4. 4해경, 남천마리나 무단사용 혐의 입주업체 송치
  5. 52개월 여정 끝낸 갈맷길 원정대…전 구간 완보는 25명
  6. 6“가족도 시설도 노인부양 부담 가중…지역사회 돌봄은 시대 과제”
  7. 7고리 2호 연장 공청회 파행에도 강행, 한수원 ‘원안법 규정 악용’ 꼼수 의혹
  8. 8부산진구·북구 공유주택 구축…맞춤형 집 수리도 진행
  9. 9점심식사 시간 활용해 건강검진…의료버스, 질병예방 파수꾼 역할
  10. 10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28일
  1. 1[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2. 2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3. 3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4. 4스페인 독일 무 일본은 패 죽음의조 16강 안갯속
  5. 5아시아의 약진…5개국 16강 가능성
  6. 6완장의 무게를 견딘 에이스들
  7. 7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28·29일
  9. 9일본, 코스타리카에 1-0 패배…16강 불투명
  10. 10레반도프스키 월드컵 본선 첫 골…폴란드, 사우디에 2-0승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대표팀 뒷이야기, 생생하게 전해드릴게요
롯데 자이언츠 2022 결산
발이 따라가지 못한 ‘디테일 야구’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